판빙빙, 불룩 나온 배→임신설 확산...소속사 "그냥 많이 먹은 것" 해명 [룩@차이나]

기사입력 2019.12.06 12:5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중국 배우 판빙빙이 불룩 나온 배 때문에 임신설에 휩싸였다. 소속사 측은 "그냥 많이 먹은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중국 네티즌은 믿지 않는 분위기다.



5일 대만 자유시보 등은 전날 공항에서 포착된 판빙빙의 불룩 나온 배를 근거로 임신설을 보도했다.



판빙빙은 이날 영화 '355'의 더빙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 그런데 공개된 사진과 영상 속 판빙빙은 얼굴은 그대로이지만 배가 눈에 띄게 불룩 튀어나와 있어 임신을 의심케 했다.



이에 대해 판빙빙 소속사는 "많이 먹은 것이 문제다. 외국 음식은 열량이 높으니 식사량도 조절해 달라"라는 글을 게재해 진화에 나섰다.



소속사의 임신설 부인에도 중국 네티즌들은 판빙빙이 최근 플랫슈즈만 신고 다닌다는 것을 근거로 임신을 의심하고 있다.



판빙빙의 임신설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3월 임신설에 휩싸인 판빙빙은 6월 연인인 배우 리천과 결별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중국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