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전설급 절친 출동...신태용→장성규와 족구대결

기사입력 2019.12.06 3:2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성민주 기자] ‘뭉쳐야 찬다’ 전설들의 ‘전설급’ 절친이 모여 족구 대결을 펼친다.



오는 8일 오후 9시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감독 안정환이 ‘어쩌다FC’의 기를 살리기 위해 절친들을 초대한다. 특별 친선전을 펼칠 두 팀은 먼저 몸풀기 족구 대결로 기선 제압에 나선다.



뜻밖의 인간관계 테스트가 된 친구 섭외 결과 전 축구 국가대표 감독’ 신태용이 첫 번째로 등장한다. 이에 직속 후배인 감독 안정환은 버선발로 뛰쳐나가 그를 맞이한다.



이어 ‘특급 좌완 투수’ 봉중근, ‘쇼트트랙 국가대표’ 곽윤기, ‘유도 메달리스트’ 조준호 등 전설급 친구들이 줄줄이 등장하며 어벤져스 팀이 만들어진다.



여기에 요즘 최고의 주가를 달리는 대세 장성규를 비롯해 배우 박준규와 최성원, 개그맨 문세윤, 이탈리아 세리에 D리그 출신 알베르토 몬디와 E-스포츠계 황제 임요환까지 인맥이 총출동했다.



특히 장성규는 “‘선넘규’ 캐릭터는 메이드 바이 정형돈”이라며 뜻밖의 친분을 드러낸다. 또 문세윤은 섭외 단계부터 “‘뭉쳐서 구워먹자’ 하는 날이야?”라고 반색한다.



성민주 기자 meansyou@tvreport.co.kr / 사진=JTBC

연예 '사풀인풀' 설인아, 나영희에 진호은 극단적 선택 고백..."용서 안 해" [콕TV]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설인아가 진호은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사실을 나영희에게 뒤늦게 고백했다. 나영희는 "내 아들을 넌 두 번이나 죽였다"며 "절대 용서 안 해"라고 화를 냈다. 25일 방송된 KBS 2TV '사풀인풀(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는 청아(설인아 분)를 집으로 불러서 준겸(진호은 분)의 사인을 추궁하는 유라(나영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라는 준겸이 죽는 날 준겸에게 보낸 편지를 읽고서 청아를 호출했다. 청하를 보자마자 그는 뺨을 내리쳤다. "왜 숨겼어. 왜 거짓말 했어. 어떻게 그런 거짓말을. 뭐? 내 아들이 널 구하려다 죽어?"라면서 편지를 보여줬다. 청하는 "정말로 우리 준겸이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니? 말해. 사실대로 말해. 제발 사실대로 말하라고"라는 유라의 추궁에 고개를 끄덕였다. 유라는 "니가 죽인 거야 준겸이. 넌 나한테서 내 아들을 두 번이나 죽인 거야"라고 분노했다. 청하는 무릎을 꿇고 "잘못했습니다. 정말 잘못했습니다. 제발 용서해 주세요"라고 빌었다. 유라는 준겸을 의사자로 인정하는 증서를 넣은 액자를 던져서 깨버렸다. 그리고는 "왜 너만 살아. 내 아들도 살렸어야지. 나 너 용서 못해. 끝까지 죽을 때까지 니 죄 물을 거야"라고 으름장을 놨다. 모진 일을 당하고도 청하는 유라와 준휘(김재영 분) 걱정이 앞섰다. 준겸을 찾으며 "니 엄마, 니 형 어떡해"라고 걱정했다. 준휘는 청하에게서 준겸이 죽는 날 강시월(이태선 분)과 박끝순을 언급했다는 사실을 듣고서 이유를 수소문했다. 준휘와 만난 청아는 유라가 모든 사실을 알았다고 고백했다. 이날 설아(조윤희 분)는 진우(오민석 분)의 노력에도 계속해서 파랑(윤박 분)을 떠올렸다. 진우는 참다못해 진우에게 "노력하고 있잖아. 다른 남자 좋아하는 너 견디면서"라고 자신을 봐달라고 애원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사풀인풀' 방송화면 캡처
연예 김혜은부터 김기리까지, 원앤원스타즈의 설 인사 "꽃길 걸어요"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원앤원스타즈 소속 연기자들이 새해를 맞아 팬들에게 반가운 인사를 건넸다.지난 23일 오후, 원앤원스타즈는 공식 SNS를 통해 소속 연기자들의 근황을 엿볼 수 있는 사진과 각자의 개성이 돋보이는 새해 메시지를 공개했다.오는 31일 방송되는 JTBC 금토 드라마 ‘이태원클라쓰’ 촬영에 매진하고 있는 김혜은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쓰릉합니다”라며 팬들을 향한 애교 가득한 새해 인사를 전했다. 자연스럽게 헝클어진 숏컷과 블랙의상을 찰떡으로 소화해내며 남다른 아우라를 뿜어내는 그는 배경을 이루는 화폭과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시선을 집중시킨다.동안 미녀의 대표주자이자 2019년부터 원앤원스타즈와 한 식구가 된 김지호와 이연두는 고혹과 상큼을 넘나들며 상반되는 매력을 뽐냈다. 김지호는 트레이드마크인 단발머리에 강렬한 레드립으로 포인트를 줘 고혹적이면서도 성숙한 매력으로 근황을 공개한 데 이어 이연두는 봄을 재촉하는 옐로우 원피스에 화사한 미소를 더해 새해를 맞이하는 밝은 기운을 전했다.최근 TV조선 ‘레버리지: 사기조작단’을 통해 또 한 번의 인생작을 경신한 김권은 “꼭 건강하시고, 이루고자 하는바 꼭 이루시길 바랍니다! 저도 더 좋은 모습으로 곧 찾아뵙겠습니다!”라며 차기작을 통해 만날 것을 약속했다. 현재 tvN ‘블랙독’에 출연 중인 이항나는 촬영 현장에서 찍은 듯 캐릭터 모습을 그대로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항나는 새해 인사를 전하는 와중에도 “블랙독 파이팅!”이라고 언급하며 남다른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참신한 아이디어로 끼 넘치는 새해 인사를 건네 배우들도 있었다. 이름도 닮은 김기두와 김기리는 재치 넘치는 인사로 2020년을 맞이하는 각오를 전한 것. 김기두는 자필로 적은 새해 소망에 한땀 한땀 편집해 넣은 사진으로 홍보요정다운 면모를 뽐냈으며, 김기리는 한층 밝아 보이는 얼굴과 손바닥에 ‘복’이라는 한자를 적어 짧지만 임팩트있는 새해 인사를 건넸다.허형규, 김우린, 류다빈 등 원앤원스타즈 신예들도 건강하고 밝은 에너지를 가득 담아 새해 인사를 전했다. 특히 김우린은 “2020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우리 모두 꽃길 걸어요”라며 2020년을 향한 새로운 각오와 희망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 원앤원스타즈는 김지호, 김혜은, 김권, 이항나, 김기두, 이연두, 김기리, 허형규, 김우린, 류다빈 등 탄탄한 연기력과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한 연기파 배우들이 포진해 있다. 원앤원스타즈 배우들은 바쁘게 달려온 2019년도의 기운을 이어받아 2020년도 더욱 활발한 활동을 예고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성장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원앤원스타즈 공식 인스타그램
연예 '당나귀 귀' 김숙-김소연 대표의 새해 계획에 심영순 버럭 왜?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심영순이 역정을 낸 이유는 무엇일까.오는 26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새해를 맞아 시무식을 한 심영순의 이야기가 그려진다.이날 심영순은 새해 인사를 하는 직원들에게 세뱃돈을 주고 덕담을 건넨 후 직원들과 떡국을 맛있게 나눠 먹으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이제는 직원들이 자식같이 느껴진다는 그녀는 자신에게 하고 싶은 말을 마음껏 해보라면서 직원들의 속 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이처럼 신년에는 뚝심을 내려놓고 더욱 자애로운 보스가 되기로 다짐한 심영순에게 전현무가 스튜디오에서 한 가지 테스트를 제안했다.어떤 말을 듣더라도 화내지 않고 수긍하기로 한 심영순은 독설이 따갑다는 양치승과 말이 길다는 전현무의 지적을 “인정합니다”라며 순순히 받아들였다.그러나 그것도 잠시, 김소연 대표가 새해 다짐을 얘기하자 심영순은 “잘났다. 잘났어”라며 기가 막혀 했고, 이어진 김숙에게는 “잔소리 말아!”라며 버럭 소리를 질렀다.새해에는 변화된 모습을 보일 듯했던 심영순이 평정심을 잃고 두 사람에게 역정을 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한편 양지와 사골로 육수를 내어 만든 떡국부터 잔칫집을 연상케 하는 맛깔나는 요리까지 한상차림도 공개될 예정이다. 이를 본 전현무가 “클라스가 다르네”라며 감탄했을 정도라고 해 한식 장인 심영순의 특별한 시무식 상차림에도 기대가 모이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연예 '놀면 뭐하니?' 유산슬 신곡은 정차르트의 '인생라면'...박토벤 '불편'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유산슬의 네 번째 신곡은 정차르트의 '인생라면'으로 결정됐다. 25일 방송된 MBC '설에 놀면 뭐하니? 특집 콘서트 산슬이어라'에서는 박토벤, 정차르트가 각각 작곡한 '인생라면'의 가버전을 들어보고 관객들의 결정에 따라 유산슬의 네 번째 신곡을 선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차르트는 "제 것이 좋으니까 제가 했어요"라고 솔직하게 말했고, 이건우 교수는 "하늘 같은 형님들의 곡 중 한 곡만 고르라는 건 엄마 아빠 둘 중 누가 좋아라는 말입니다"라고 머뭇거렸다. 박토벤은 이때 벌떡 일어나서 "저는요, 유재석이가 신인 가수잖아요. 솔로곡은 힘들어요"라고 뒤늦게 관객들에게 어필했다. 정차르트가 "처음부터 빠르게 썼어요. 악보를 제가 봤거든요"라고 견제하자 박토벤은 "그런 식으로 말하면 뿔나"라고 화를 냈다. 이건우 교수의 선택은 박토벤이었다. 이건우 교수는 곧바로 정차르트 앞에 무릎을 꿇고 석고대죄했다. 정차르트는 "아니.. 오늘 이거 끝나면 나 아는 척하지 마"라고 뿔을 냈다. 박토벤과 이건우 교수는 편의점 광고로 단결한 사이. 이건우 교수는 곧바로 박토벤의 손을 잡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윽고 공개된 관객들의 선택은 정차르트의 '인생라면'이었다. 정차르트는 감사하며 박토벤에게 "앞으로 작곡 공부 열심히 하세요"라며 약을 올렸다. 정차르트는 심기 불편한 표정으로 유산슬의 '인생라면' 무대를 지켜봤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