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홀랜드, 디즈니 CEO와 술 취해 울며 통화한 사연 [할리웃통신]

기사입력 2019.12.06 5:4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주 기자] 할리우드 배우 톰 홀랜드가 디즈니 CEO와 술 취해 울며 전화한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톰 홀랜드는 지난 5일(현지시각) 방송된 '지미 키멜 라이브쇼'에서 "디즈니 CEO 밥 아이거와 술 취해 통화, 스파이더맨의 운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밝혔다.



톰 홀랜드는 이날 '스파이더맨' 판권을 둘러싸고 소니와 디즈니의 계약이 결렬됐다는 소식을 접한 뒤 밥 아이거에게 메일을 보낸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나는 그냥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었을 뿐이었다. 그래서 '정말 꿈만 같은 5년이었고, 내 인생을 좋은 길로 인도해줘서 감사하다. 앞으로 함께 또 일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적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2~3일이 흐른 뒤에 가족들과 가까운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있던 중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더라. 밥 아이거 같았다"라며 "'나는 지금 취했는데 어쩌지' 고민하니까 아버지가 받으라고 하더라"며 통화가 이뤄진 과정을 설명했다.



전화하며 울었냐는 질문에 "조금 울었다"라고 웃으며 "모든 것이 끝났다고 생각해서인지 감정적이었다. 아이거에게 스파이더맨의 미래는 밝으며 MCU에서 빼는 것은 옳지 않은 선택이라고 말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소니와 디즈니는 '스파이더맨' 판권 계약이 결렬됐음을 밝힌 바 있으나 이후 다시 계약, 스파이더맨이 MCU에 남게 됐다.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스틸컷

연예 "문이 열리면 공포가 시작된다"....'클로젯' 하정우X김남길 케미가 만든 현실 공포[종합]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벽장 문이 열리면 일상 속 공포가 시작된다" 현실에서 마주하는 공포란 이런 것일까. 배우 하정우와 김남길이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일상 속 공포를 완성했다.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클로젯' 언론시사회에는 하정우, 김남길, 김광빈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클로젯'은 이사한 새집에서 딸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후, 딸을 찾아 나선 아빠에게 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의문의 남자가 찾아오며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다. 벽장이라는 일상적인 소재에 독특한 상상력을 더해 긴장감을 완성했다.극 중 하정우는 사라진 딸을 찾아 나서는 아빠 상원 역을, 김남길은 벽장의 비밀을 알고 있는 의문의 남자 경훈 역을 맡았다. 특히 하정우와 김남길의 첫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영화 속 두 사람은 첫 만남임이 무색하게 완벽한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긴장감과 유머러스함을 동시에 잡아냈다. 하정우와 김남길은 "(영화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눴다"며 "주파수가 잘 맞았다"고 입을 모아 자랑했다.연출을 맡은 김광빈 감독 역시 하정우와 특별한 인연이 있다. 지난 2005년 개봉한 '용서받지 못한 자'에서 동시 녹음 스태프와 배우로 만난 두 사람은 약 15년 만의 재회에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하정우는 "입대하기 전날까지 현장을 지키는 감독님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당시 감독님과 같은 방향에 살아서 촬영이 끝나면 제가 데려다 드리곤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마다 나중에 상업영화에서 감독님과 꼭 만나고 싶다고 얘기를 나눴다. 그걸 해낸 것 같아 좋았다"고 소감을 말했다.김광빈 감독은 "15년 전에 정우형과 (영화에 대한) 얘기를 많이 나눴다. 군대 내무반에서 스타가 된 정우형을 보며 '혼자만의 꿈이 되겠구나' 생각했는데, 이렇게 영화를 찍게 돼서 좋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클로젯'은 우리 사회 속 아동에 대한 사회적인 문제를 꼬집는다. 김광빈 감독은 이런 부분에 대해 "아동 학대에 대해 규정지어서 얘기하고 싶진 않았다. 현대의 가족상, 부모 자식 간의 관계, 또 그것이 틀어졌을 때 얼마나 무섭고 끔찍한 일이 일어나는지를 말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 "저희 영화가 한 가지의 감정으로 끝나는 영화가 아니길 바랐다. 상원이 무언가를 깨닫는 영화가 되길 바랐고, 시나리오를 완성하는 과정에서도 많은 얘기들을 나눴다"고 밝혔다.김남길은 "시나리오에 대한 얘기를 특히 많이 했다. 종교적인 불편함이 없었으면 좋겠다고도 생각했다"며 "구마의식이나 애니메이션을 많이 찾아보면서 (연기를) 위해 노력했다"고 열정을 드러냈다.그렇다면 영화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하정우는 "영화에서 가장 무서웠던 순간은 벽장 속 어둠이 있는 까만 상태였다. 무엇이 튀어나올지 모르는 그 상태가 가장 무섭다. 관객분들도 까만 상태로 극장에 찾아 편하게 영화를 봐주시길 바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김남길은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영화관에 와서 편하게 (영화를) 보시면 좋겠다"고 했고, 김광빈 감독은 "한가지 감정으로 영화를 만들지 않았다. 짧은 시간 안에 웃음, 긴장감을 느낄 수 있다"고 당부했다.'클로젯'은 오는 2월 5일 개봉한다.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