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이상윤X표예진, 싸늘함 포착..예측 불가능한 스캔들

기사입력 2019.12.08 10:1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주 기자] 'VIP' 이상윤-표예진이 예상 경로를 알 수 없는 프라이빗 스캔들 속, 뒤죽박죽 얽히고설킨 싸늘한 인사 현장이 포착됐다.



이상윤과 표예진은 최근 진행된 SBS 월화드라마 'VIP' 촬영 현장에서 앞으로의 관계를 예측할 수 없는 싸늘한 인사 장면으로 눈길을 끌었다.



앞서 두 사람은 'VIP'에서 각자가 힘들었던 시기에 만나 서로를 위로하다 프라이빗 스캔들에 휘말리면서 깊은 파장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박성준(이상윤)은 처음으로 온유리(표예진)에 대한 마음을 차진호(정준원)에게 털어놓은 바 있다. 박성준이 자신도 온유리처럼 혼외자식으로 태어나 평생을 고통스럽게 살아왔던 지난날을 회상하며, 아버지가 돌아가신 날 밤 위로를 건네던 온유리에게 빠져들었던 마음을 고백했던 것.



그러나 나정선의 대폭로 돌직구로 부사장 내외에게 관계를 들키게 되면서 예측불가 전개를 맞이했다. 이와 관련 이상윤-표예진이 극과 극 자태를 드러낸, 극심한 온도차 현장을 선보인 것이다.



이 장면은 지난 9월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글로벌 캠퍼스에서 진행됐다. 해맑게 웃으며 현장에 등장한 두 사람은 갑자기 분위기 반전을 일으키는 캐릭터의 관계를 잘 보여주기 위해 동선의 간격부터 대사 톤, 눈빛까지 세세하게 합을 맞추며 현장을 달궜다. 



이내 촬영이 시작되자 두 사람은 긴장감 서린 대면을 선보였고, 특히 이상윤은 극중 싸늘하게 식어버린 눈빛으로 온유리를 바라보는, 디테일한 동공 열연까지 펼쳐 보이며 분위기를 사로잡았다. 



제작진 측은 "이상윤, 표예진은 캐릭터가 처한 감정 연기를 환상 호흡으로 소화해 내며 프라이빗 스캔들을 더욱 쫀득하게 만들고 있다"며 "두 사람의 열연이 진해질수록 더욱 가열차게 휘몰아치게 될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VIP'는 오는 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SBS 'VIP' 제공.

연예 "악플 스트레스" 임송 매니저의 고백..."힘내" 응원vs"유튜브 NO이해" [이슈리포트]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개그맨 박성광의 전 매니저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 출연해 유명세를 얻은 임송이 악플로 인해 큰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고백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임송의 근황과 고백을 반기며 "힘내라" 응원하는 반응이 있는 한편으론, 악플 때문에 고통을 받아 '전참시'에서 하차했다면서 수많은 대중에 노출되는 유튜브를 운영 중인 그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도 있다. 임송 매니저의 근황은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서 공개됐다. 임 매니저는 '전참시' 하차 이유와 SM C&C 퇴사 후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전참시' 출연 당시 악플을 많이 봤다는 임송은 "외모적으로 비하하는 악플도 많았고, 엄마와 할머니가 방송에 출연하셨을 때 악플이 가장 많았다"며 "엄청 큰 스트레스가 왔고, 그것들이 쌓여서 몸이 안 좋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응급실도 자주 갔고, 공황장애와 우울증이 왔다. 출혈도 많아 빈혈이 심해졌는데, 이대로 방치하면 불임 가능성이 커진다고 했다. 그게 무서웠다. 모든 걸 그만두고 떠나자고 생각했다"며 "퇴사 후 일주일 만에 혹을 떼는 수술을 했다. 난소 증후군도 따로 있었다. 지금은 회복 중이다"라는 충격적인 고백도 덧붙였다. 임송 매니저는 인터뷰를 통해 박성광에 대한 미안함과 고마움을 언급하기도 했다. 임송은 지난 2018년 7월부터 '전참시'에 박성광의 병아리 매니저로 등장, 사회초년생으로 짠한 매력을 드러내 사랑을 받았다. 매니저를 향한 관심은 아티스트인 박성광의 호감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임송 매니저가 갑자기 '전참시'에서 하차하고, SM C&C에서 퇴사하면서 박성광도 자연스럽게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게 됐다. SM C&C 퇴사 3개월 뒤인 지난해 7월, 임송 매니저의 이직 소식이 전해졌고, 지난해 말 임송은 새로운 회사를 통해 '임송채널'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 유튜버로 변신했다는 소식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화면 캡처, 프로젝트매니지먼트그룹
연예 '씨름의 희열' 황찬섭 "아버지도 씨름 선수 출신, 꿈 이뤄달라고"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씨름계의 아이돌' 황찬섭이 씨름에 매진하는 이유가 아버지의 소원 때문임을 밝혔다. 25일 방송된 KBS 2TV '씨름의 희열'에서는 D조 황찬섭의 매력이 소개됐다. 황찬섭은 씨름계의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답게 경기장에 소녀 팬들이 응원하러 왔다. 소녀 팬들은 "잘생긴 것도 그렇고 경기가 생각보다 재미있어서 좋아하게 됐다"라고 황찬섭의 매력을 언급했다. 황찬섭은 관리남으로서 미스트로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고, 밤 10시면 잠에 들 정도로 자기 관리남이었다. 전도언은 "누구보다 안간힘이 대단한 선수라고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황찬섭은 "아버지가 중학생 때까지 씨름하셨는데, 무릎이 안 좋아서 그만두게 됐다. 제가 씨름을 그만둔다고 할 때 아버지가 '니가 내 꿈을 이뤄다오, 나도 씨름 잘했었는데, 이렇게 잘하고 있는데 그만둔다고 하면 슬프시다'고 했다. 아버지 때문에 마음 잡고 열심히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황찬섭 아버지는 무뚝뚝하지만 아들을 위해 한약을 챙겨주고 메달을 전시할 만큼 든든한 지원군이 돼줬다. 황찬섭은 "아버지가 먼저 연락이 와서 '황소 트로피가 없네 아쉽다' 하시더라. 그래서 '이번에 프로그램 하는데 태극장사가 돼서 황소 트로피를 갖다드린다'고 말씀드렸다. 절대 첫 탈락자가 되지는 말자고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10년 절친이자 우승 후보인 전도언과 대결을 펼치게 됐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씨름의 희명'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