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마동석 단발머리 가발, 제작기간만 두달

기사입력 2019.12.09 9:3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시동'이 디테일한 프로덕션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공간 설정부터 의상, 미술까지 캐릭터들의 정서와 공간을 잇는 '시동'의 디테일한 프로덕션은 원작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이루며 한층 풍성한 볼거리와 재미를 예고한다. 먼저 제작진은 인물의 감정을 보다 자연스럽게 그려낼 수 있는 공간을 찾는데 주력했다. 



서울에서 너무 멀거나 가깝지 않은, 심리적 거리감이 적당하면서도 ‘택일’의 마음을 품어줄 수 있는 곳으로 군산을 선택했다. 그곳에 위치한 장풍반점 내부는 오랫동안 터를 잡고 있었던 느낌이 배어나면서도 다양한 캐릭터들이 함께 생활해온 일상성이 묻어나는 느낌을 극대화해 제작했다. 





'범죄도시', '성난황소' 등의 작품을 통해 마동석과 꾸준히 호흡을 맞춰온 남지수 의상실장은 전작들과 차별화된 캐릭터 ‘거석이형’을 표현하기 위해 핑크 맨투맨, 도트무늬 바지, 헤어밴드까지 과감한 색상과 아이템을 손수 제작해 매력을 높였다. 



박정민이 연기한 ‘택일’의 의상은 광택이 들어간 소재의 원단을 활용해 뚜렷한 개성을 표현했으며, 평소 캐주얼한 스타일의 ‘상필’은 사회로 발을 디딘 후 가죽 재킷, 깊게 눌러쓴 모자 등으로 상반된 분위기를 연출해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감정을 담아내며 정해인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의상뿐 아니라 두 달 여의 제작 기간을 거쳐 완성된 ‘거석이형’의 단발머리 가발은 마동석과 착붙 케미로 완성돼 유쾌한 웃음을 자아내고, 탈색과 염색을 반복한 끝에 탄생한 ‘택일’의 헤어스타일은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시동'은 12월 18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NEW 제공

연예 하늘, 학폭 논란 사과…"만나서 사죄하고파" [전문]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유튜버 겸 쇼핑몰 대표인 하늘이 학폭 논란에 대해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하늘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가, 제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워집니다. 어린 시절, 제 행동과 언행에 상처 받았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적게 됐습니다"라며 사과의 글을 올렸다. 이어 "저에게 상처 받은 분들에게 지난 과거의 상처로 저를 마주하시기 힘드실 수도 있겠지만,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습니다"라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모든 것은 제 책임이고 반성하며 자숙하겠습니다"라고도 적었다. 앞서, 하늘의 동창이라고 주장한 한 네티즌은 학창시절 하늘에게 돈을 뺏기고 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며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다음은 전문 안녕하세요 하늘입니다.어렸을 때 철없이 행동했던 과거가, 제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워집니다. 어린 시절, 제 행동과 언행에 상처 받았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적게 됐습니다.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너무 감사한 마음과 과거의 행동들로 항상 마음 한편이 불안하고 무서웠습니다.관심이 높아질수록 불안한 마음이 더 커져, 더 열심히 살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스스로를 많이 돌아보고,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니 정말 미안한 생각밖에 들지 않았습니다.저에게 상처 받은 분들에게 지난 과거의 상처로 저를 마주하시기 힘드실 수도 있겠지만,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습니다. 사과할 기회를 꼭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제 행동들로 상처와 피해를 받으신 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그리고 이 일로 상상조차 안될만큼 실망하신 팬분들, 구독자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입니다. 그동안 정말 큰 사랑을 보내주셨는데, 실망을 안겨드려 마음이 무겁습니다. 모든 것은 제 책임이고 반성하며 자숙하겠습니다.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하늘 인스타그램
연예 '나 혼자 산다' 기안84 ‘우정의 품평회’X이성우 ‘감동의 母 생일파티’ [콕TV]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기안84와 노브레인 이성우가 새해에도 감동어린 일상으로 안방극장을 적셨다. 24일 오후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와 이성우의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기안84는 새 사무실을 공개했다. 주변의 소음 때문에 기존 사무실에서 외지로 이사했다는 것. 신사옥 이전 기념으로 동료 웹툰 작가들도 초대했다. 기안84는 통 크게 점심도 대접했다. 깐쇼새우에서 탕수육까지 아낌없이 쏜 것. 이유가 따로 있었다. 신작에 대한 품평회를 부탁하기 위함이었다.그만큼 신작에 대한 기안84의 자신감은 대단했다. 웹툰이지만, OST까지 제작할 정도로 정성을 다했다고. OST의 경우 헨리가 작곡에도 참여하며 완성도를 높였다. 웹툰 작가들은 "일단 OST가 너무 좋다. 작품이 묻힐 정도"라고 신랄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기안84가 시간차 표현을 굉장히 세련되게 한다. 기안84는 세상 냄새를 잘 맡는다. 항상 세상 속으로 뛰어든다. 인물마다 반사광이 다르다. 모네 수준이다" 등 디테일한 설명을 내놨다. 동료들만이 줄 수 있는 격려이자 충고인 셈. 동료들은 축전, 주짓수 작업복 등 각각 선물도 전해 기안84를 설레게 했다. 기안84는 "만화가들이 연재에 치여 살다 보니까, 서로 만날 시간이 없다. 이렇게 자리해서 기쁘다. (작품의)좋은 점만 꼽아 응원해줘서 고맙다"고 진심을 전했다. 이에 앞서, 노브레인 이성우의 일상도 그려졌다. 이날은 이성우 어머니의 생신. 이모 군단까지 이성우의 집으로 찾아왔고, 이성우는 이모들을 위해 요리에 나섰다. 미역국부터 나물까지 단숨에 완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성우 가족들은 남다른 분위기로 특히 시선을 끌었다. 서로 "사랑한다"는 말을 아끼지 않았고, "고맙다"는 말도 마음껏 표현한 것. 웃음과 함께 식사를 마치고 난 후에는, 노래방을 찾았다. 가족들 모두 수준급 끼와 노래 실력으로 보는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성우는 "부모님들께 말하고 싶은 게 있다. 이제는 본인들의 인생을 사셨으면 좋겠다"고도 말해 스튜디오는 물론 안방극장을 숙연하게 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