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동근, 미성년 채연에 "리스테린 소독한 X" 발언 논란...EBS 향한 비난 빗발

기사입력 2019.12.11 10:19 PM
박동근, 미성년 채연에 "리스테린 소독한 X" 발언 논란...EBS 향한 비난 빗발

[TV리포트=이우인 기자]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가 당당맨 최영수의 폭행 논란에 이어 먹니 박동근의 성희롱 및 욕설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보니하니' 측은 친분에 의한 장난이 지나쳤다며 최영수의 폭행은 오해라 해명하고, 박동근의 언행은 은어인 줄 모르고 한 발언이라 수습했다.

그러나 이들 모두 30대의 성인 남성이고, '장난'의 대상이 된 채연은 만 15세에 불과한 청소년이다. 대중은 오해를 불문, 30대가 10대에게 할 수 있는 장난의 도를 넘어섰다며 최영수와 박동근의 '보니하니'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지난 10일 '보니하니' 측이 진행한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비롯됐다.

영상 속 MC 채연은 카메라 밖으로 나가려는 최영수를 붙잡았고, 이때 최영수는 채연의 팔을 뿌리치며 그를 때리려는 포즈를 취했다. 이후 장면에선 채연이 팔을 잡고 아파하는 듯한 모습이 등장해 폭행 논란으로 이어졌다.

'보니하니' 제작진과 채연의 소속사 측은 11일 공식 채널을 통해 최영수의 폭행은 사실이 아니며, 문제를 인식해 재발 방지를 위해 대책을 세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렇게 해프닝으로 일단락 될 줄 알았지만, 박동근의 발언이 다시 '보니하니'를 논란의 도마 위에 올렸다. 최근 공개된 영상에서 박동근은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라고 말했고, 채연이 당황하며 반문하자 "독한 X"라며 욕설을 했다.

특히 '리스테린 소독한 X'가 유흥업소에서 자주 쓰이는 성적인 은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대해 EBS 관계자는 한 매체에 "박동근은 해당 발언이 그런 은어인 줄 몰랐다. 대기실에 있는 리스테린으로 가글한 것을 가지고 장난치다 한 발언"이라고 해명하고 사과하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를 접한 대중은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말도 안 되는 해명으로 EBS가 잘못을 저지른 최영수와 박동근을 지나치게 감싼다며 비난의 화살이 EBS로도 쏠리고 있는 것.

입장과 관련해 EBS 측은 TV리포트에 "회의 중"이라고 조심스러운 자세를 취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EBS, 버스터즈 공식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