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마동석 "코미디와 정극 오가는 연기..힘든 도전"

기사입력 2019.12.12 5:18 PM
'시동' 마동석 "코미디와 정극 오가는 연기..힘든 도전"

[TV리포트=김경주 기자] 배우 마동석이 영화 '시동'이 힘든 도전이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마동석은 12일 공개된 '시동' 제작기 영상에서 "코미디와 정극을 왔다 갔다 하면서 연기해야 하는데 힘든 도전이었다"라고 밝혔다.

'시동'에서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을 연기한 마동석은 "독보적인 캐릭터가 탄생하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힘들었지만 새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극 중 매를 버는 반항아 택일 역을 연기한 박정민은 "마음을 놓고 편하게 놀듯이 (촬영했다). 그게 제가 이 영화에서 느꼈던 변화"라고 말했다.

여기에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 역의 정해인은 "캐릭터랑 극을 더 풍성하게 하기 위해 빌드업을 했다"라고, 불 같은 손맛으로 아들을 키워온 엄마 정혜 역의 염정아는 "한 번도 아이한테 이렇게 무뚝뚝하게 대하는 엄마를 연기해 본 적은 없는 것 같다"라며 180도 달라진 모습을 예고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8일 개봉.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NEW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