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정다은 폭로 후 멍든 팔 공개 "나 강하니까 걱정 마"

기사입력 2019.12.13 2:29 AM
한서희, 정다은 폭로 후 멍든 팔 공개 "나 강하니까 걱정 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화제의 인물 한서희가 '얼짱시대' 정다은에 대한 폭로글을 올린 뒤 걱정하는 반응이 쏟아지자 "걱정 안 해도 된다"면서 멍든 팔을 공개했다.

한서희는 13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걱정마. 그냥 별거 아닌 것 같아. 손으로 얼굴 감쌌어서 얼굴은 괜찮은데 그냥 머리랑 목이 좀 아픈 것뿐이에요. 나 강하니까 걱정 안 해도 돼"라는 글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엔 한눈으로 봐도 압박으로 생긴 것으로 짐작되는 멍이 가득한 한서희의 손과 손가락, 팔이 담겼다. 해당 사진에 한서희의 팬들은 더욱 염려하는 반응을 쏟아냈다.

앞서 지난 12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메신저로 누군가와 나눈 대화 내용을 캡처해 올렸다.

대화엔 정다은이 한서희를 죽여주겠다며 바닥에 눕히고 목을 조르고 욕을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한서희는 언니라는 상대에게 "나는 그냥 힘들어서 죽고 싶다 한 건데" "(정다은이) 나 바닥에 눕히고 목 조르면서 '내가 죽여줄게 내 손으로 XX년아' 이러는 거 상식적으로 이해가 돼?"라고 의견을 구하고 있다.

현재 이 대화 캡처 글은 사라진 상태다.

앞서 한서희와 정다은은 지난 10월 동성 열애설로 화제를 모은 사이. 이후로도 친분을 과시해온 사이여서 이같은 폭로는 충격을 주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