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재미 갖춘 다큐"...김영하→폴김의 시선 담은 '시프트' [종합]

기사입력 2019.12.13 3:08 PM
"tvN 재미 갖춘 다큐"...김영하→폴김의 시선 담은 '시프트' [종합]

[TV리포트=성민주 기자] "tvN의 예능적인 재미를 가지고 하는 다큐멘터리다. 교양이라고 가르치려고 무게만 잡으면 재미 없다."(김정운 박사)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시프트(Shift)' 제작발표회에서 소설가 김영하, 문화 심리학자 김정운, 트렌드 전문가 김난도, 교육공학자 폴 김과 이상록 CP는 예능의 재미와 교양의 인사이트를 두루 갖춘 'tvN스러운' 다큐멘터리를 예고했다.

tvN 인사이트 특별기획 다큐멘터리 '시프트'는 현대 사회의 다양한 주제에 대해 관점의 전환을 제안하는 다큐멘터리로, 지난해에 이어 기획됐다. 네 명의 지식 큐레이터 김영하, 김정운, 김난도, 폴 김은 발견을 통해 다양한 주제로 시청자와 소통할 예정이다.

이상록 CP는 "tvN이 4~5년전부터 많은 다큐멘터리를 하고 있는데, 예능이 많다보니 사회적으로 주목을 받지 못하는 점이 아쉬웠다"고 입을 뗐다.

그는 "프로그램의 내용도 중요하지만 어떤 분이 전달하는지도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4개의 주제를 골랐고, 주제에 걸맞는 분들이 누굴까 고민해서 모셨다"고 네 명의 지식 큐레이터를 한 자리에 모으게 된 배경을 소개했다.

먼저 소설가 김영하는 '책의 운명'과 관련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김영하는 "책을 내며 평생을 살아왔기 때문에 흔쾌히 응했다. 다큐멘터리 프리젠터라기에 찍어온 영상에 목소리만 입히면 되는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더라. 거의 6개월 동안 제작진과 '책'에 대해 탐색했다"고 뒷 이야기를 밝혔다.

그는 "책을 왜 읽지 않느냐고 야단치는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서, 책을 새롭게 정의하고 싶었다. 종이책만 책이 아니라 책의 범주가 확장되고 있다고 바라보고 촬영했다. 또 이런 변화된 환경 속에서 어떻게 하면 책을 잘 고를 수 있을까 소개한다"고 설명했다.

문화심리학자 김정운 박사는 사람들을 더 행복하게 만드는 '공간 심리'를 주제로 얘기한다. 학교와 일터, 주거지 등 다양한 공간에서 사람들이 보이는 반응과 의식을 살피며 공간의 의미를 재발견할 예정이다.

김정운은 "지방에서 살면서 공간의 중요성을 몸으로 깨닫고 있었는데 마침 이런 프로그램을 하게 돼서 기쁘다"며 "한국 사람들이 왜 여전히 행복하지 않는가가 편안한 공간의 부재라고 생각했다. 여수에서 살다가 용산에 올라오면 숨이 막힌다. 눈 앞이 막혀 있기 때문이다. 그런 부분에 대한 심리학적 문제 제기를 하고 싶었다"고 부연했다.

트렌드 전문가 김난도는 자신의 글로벌 트렌드 프로젝트인 '트렌드로드'를 이야기한다. 밀레니얼 세대의 생생한 목소리를 직접 전달함으로써 변화와 트렌드의 형태에 대해 함께 고민할 전망이다.

김난도는 "'트렌드 코리아'를 쓰면서 트렌드의 발원지가 있겠다고 생각했다. 미국, 중국 트렌드 수도인 뉴욕과 상하이 두 도시의 젊은이들이 어떻게 살아가는가를 깊이 있게 관찰한다"고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다.

가수 에릭남과 조승연 작가와 함께 뉴욕을 찾은 그는 "학생들이 '선생님 TV 나간다'고 자랑할 때는 반응이 없더니, '에릭남이랑 나간다'고 하니까 막 반응하더라. 역시 에릭남이랑 가기를 잘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교육공학자 폴 김은 '질문으로 자라는 아이'를 주제로, 우리 아이들을 21세기 인재로 키울 수 있는 방법을 분석하고 소개한다. 또한 인재를 키워내는 비밀이 담긴 교육의 현장을 직접 방문해 교육 방식을 관찰한다.

스탠포드 대학 부학장으로 재직하고 있는 그는 "실리콘밸리에 있다보니 좋은 기회들을 많이 보고 느끼게 되는데 그런 점들을 많이 공유하려고 했다"며 "한국에서 초중고를 나와 구글로 스카우트 된 분을 만나본 게 기억에 남는다"고 회상했다.

무엇보다 네 명의 지식 큐레이터와 이상록 CP는 '시프트'가 새로운 매력의 다큐멘터리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난도는 "다른 방송사에서도 다큐멘터리를 해봤지만, 힘을 빼고도 훨씬 퀄리티 있는 방송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시프트'의 매력을 기대했다.

김정운 역시 "tvN의 예능적인 재미를 가지고 하는 다큐멘터리다. 교양이라고 가르치려고 무게만 잡으면 너무 재미 없다"고 거들며 '시프트'의 차별화 지점을 짚었다.

이상록 CP는 "진지함이나 깊이는 덜하더라도 일반 시청자들이 편하고 쉽게 받아들일 수 있는 'tvN스러운 다큐멘터리'"라고 정리했다.

'시프트'는 13일 오후 11시 '김영하 편'을 시작으로 6주간 방송된다.

성민주 기자 meansyou@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