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내스타일, 통일되면.."…'사랑의 불시착' 손예진x현빈 기대이상의 첫방[콕TV]

기사입력 2019.12.14 10:41 PM
"얼굴 내스타일, 통일되면.."…'사랑의 불시착' 손예진x현빈 기대이상의 첫방[콕TV]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역시 손예진표 로맨틱 코미디다. '사랑의 불시착'의 다소 황당할 수 있는 설정마저도 납득시키며 첫방부터 시청자들을 끌어당겼다.

14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 분)이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많은 캐릭터들이 등장했지만, 첫 방송 스토리는 간단했다. 

퀸즈그룹 후계자로 지목된 윤세리가 새 패러글라이딩 테스트를 하던 중 갑작스러운 돌풍으로 북한에 불시착해 리정혁과 우연히 마주치게 되고, 그가 지뢰를 밟은 틈을 타 도망갔지만 결국 북한에 머물게 된 스토리가 펼쳐졌다.

특히 윤세리와 리정혁이 첫 만남부터 티격태격 주고받는 케미스트리가 이날의 키 포인트였다. 

세리는 정혁에게 " 미녀 간첩으로 몰아서 아오지탄광 이런데 보낼 거 아니냐", "얼굴 완전 내 취향이에요. 통일되면 다른 일로 봐도 좋을 듯?"이라는 말을 능청스럽게 건네며 시종 웃음을 안겼다.

손예진 특유의 발랄하지만 마냥 가볍지만은 않은 로맨틱 코미디 연기가 오랜만에 빛을 발했다.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3세라는 자칫 뻔할 수 있는 캐릭터, 황당하게 느껴질 설정을 자연스럽게 시청자들에게 납득시키는 데 일조했다.

절체절명의 상황 속에서도 당당함을 잃지 않는 모습도 윤세리라는 캐릭터 호감도를 높였다. 그런 세리를 보며 당황해하지만 은근한 다정함을 보이는 정혁의 모습도 두 사람이 앞으로 펼칠 러브라인에 기대감을 상승시켰다.

개성넘치는 조연 캐릭터들도 돋보였다.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별에서 온 그대' 등 작품에서 살아 숨쉬는 조연 캐릭터들로 '새 얼굴'을 발굴했던 박지은 작가의 손맛이 느껴지는 대목. 

북한군 양경원, 탕준상, 유수빈은 제 각각 독특한 매력을 발산하며 극을 풍성하게 했다. 특히 한국 드라마 마니아 김주먹 역의 유수빈이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이 외에도 방은진, 최대훈, 황우슬혜, 박형수, 고규필의 안정적이고 맛깔나는 연기도 눈길을 끌었다.

다만, 극 초반 다소 어설픈 CG는 아쉬움으로 남는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