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6일 제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중계...'기생충' 상 탈까?

기사입력 2020.01.02 11:17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성민주 기자] 영화 '기생충' 수상 여부로 관심을 모으는 골든글로브를 TV에서 만난다.



2일 OCN은 오는 6일 오후 9시에 제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녹화 중계한다고 알렸다. 제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미국 LA에서 5일(현지시간) 진행된다.



골든글로브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ollywood Foreign Press Association, HFPA)가 주관하는 시상식으로, 매년 영화와 드라마에서 최고의 작품과 배우를 선정해 시상하는 권위의 시상식이다.



아카데미상과 더불어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손꼽히며, 2월 개최되는 아카데미상 수상 결과를 예상할 수 있는 전초전으로도 불린다.



특히 이번 골든글로브에는 ‘기생충’이 한국영화 역사상 최초로 후보에 올랐기 때문에 국내 관심이 더욱 뜨겁다. ‘기생충’은 감독, 각본, 외국어영화상 총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봉준호 감독과 경쟁할 감독상 부문에는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1917'의 샘 멘데스 감독, '조커'의 토드 필립스 감독 등이 후보에 올랐다.



각본상 후보에는 ‘기생충’과 함께 '결혼 이야기', '두 교황',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아이리시맨'이 선정됐다.



전세계 명작이 수상한 바 있는 외국어영화상 부문에서 '기생충'은 '더 페어웰', ‘페인 앤 글로리’, 올해 칸 영화제에서 각본상을 받은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칸 영화제 심사위원상 ‘레미제라블’과 경쟁한다.



한편 OCN은 이를 기념해 봉준호 감독 특집 영화 편성도 준비했다고 밝혔다. 오는 5일 오후 10시부터는 ‘설국열차’와 ‘마더’가 연속 방송된다.



오는 6일 오전 9시에는 봉준호 감독의 첫 장편작 ‘플란다스의 개’가 방송된다. 그 후 이선균이 출연하는 ‘화차’, 송강호의 ‘택시운전사’ 등 ‘기생충’에 출연한 주요 배우들의 출연작이 이어진다. 골든글로브 중계 직전인 6일 오후 4시에는 ‘살인의 추억’이 시청자를 찾는다.



성민주 기자 meansyou@tvreport.co.kr / 사진=OC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