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테너도 원조 한류스타도 도전장.. 더 치열해진 ‘미스터트롯’[콕TV]

기사입력 2020.01.10 7:05 AM
세계적인 테너도 원조 한류스타도 도전장.. 더 치열해진 ‘미스터트롯’[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세계적인 테너에서 원조 한류스타까지. ‘미스터트롯’이 화려한 스타군단을 앞세워 안방을 사로잡았다.

9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선 본선티켓이 걸린 예선 무대가 공개됐다.

아이돌부의 멤버로 천명훈이 도전장을 냈다. 천명훈은 원조 한류스타 NRG의 메인보컬 출신이다.

그는 트로트계의 거목이 되고 싶다며 “데뷔 때보다 더 열심히 해야 한다. 처음이자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욕심내고 있다. 예능인이 아닌 가수 천명훈으로 불리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그 결과 천명훈은 열정 가득한 ‘황진이’로 12하트를 받았다. 장윤정은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다는 기사를 나고 ‘재밌게 노래하려고 나오는 거 아니야?’란 반응이었다. 그 부담을 딛고 노래를 끌고 가야 하는데 외로웠을 것”이라고 말했다. 천명훈은 끝내 눈물을 흘렸다.

국회의원 신기남의 아들 신인선도 ‘미스터트롯’과 함께했다. 그는 “국회의원의 아들로서 사회생활을 하며 힘든 경우가 많았다. 모든 루머와 잘못된 사실들이 아니라는 걸 밝히기 위해 나왔다”며 남다른 출연동기를 전했다.

이어진 무대에선 차분한 등장과 반하는 강렬한 에너지로 12하트를 획득, 예비합격을 이뤘다.

현역가수 신성은 정통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이며 올하트를 받았다. 장윤정은 “깜짝 놀랐다. 혼자 다른 마이크를 쓰는 것 같다. 어쩜 저렇게 음정이 완벽하고 안정적으로 부르나. 진짜 깜짝 놀랐다. 혼자 가습기 쐬고 온 것처럼 촉촉하다”라 극찬했다. 이에 신성은 눈물을 흘렸다.

또 한 명의 현역가수 차수빈은 “대한민국 여성들의 마음속엔 4대 빈이 있다. 원빈 현빈 박현빈 그리고 차수빈이다. 오늘부터 다른 빈들은 잊고 내 마음 속에 둥지를 트시길 바란다”며 강렬한 등장을 알렸다.

금빛 제복 차림의 그는 ‘당돌한 여자’로 무대를 장악하나 치명적인 가사실수로 탈락했다. 장윤정은 “가사 실수는 할 수 있다. 다만 그 이후부터 무너져버리면 안 된다”라 조언했다.

새로이 신설된 신동부에선 ‘리틀 남진’으로 사랑받은 김수찬이 도전장을 냈다. 그는 도입부만으로 마스터들을 사로잡은 모습. 빼어난 가창력에 여유 넘치는 무대매너까지 더해 올하트를 이뤘다.

이에 장윤정은 “부담이 컸을 거다. 신동부인데 현역이라. 역시는 역시다”라고 칭찬했다.

직장부 삼식이는 복면을 쓴 채로 등장, 그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마스터들은 그를 SG워너비 김용준과 KCM으로 의심했다.

올하트 후 그는 “언제까지 복면을 쓰고 있을 건가?”란 질문에 “결승에 가게 되면 벗겠다”고 약속했다.

Y2K 고재근의 등장도 눈길을 끌었다. Y2K는 세기말 큰 사랑을 받은 원조 꽃미남 밴드다. 트로트 새내기를 꿈꾸며 고재근은 열성 가득한 무대로 올하트를 이뤘다. 무대를 마친 뒤에야 이를 확인한 고재근은 끝내 눈물을 흘렸다.

세계적인 테너 김호중도 ‘미스터트롯’에 도전장을 냈다. 김호중은 김연아 박태환에 이어 대통령 인재 상을 수상한 주인공. 한석규 이제훈이 열연한 영화 ‘파파로티’의 실제 인물이기도 하다.

이날 김호중은 “성악이 싫어서가 아니라 노래하고 싶은 사람으로 불리고 싶어서 이 자리에 나오게 됐다”며 출연 계기를 전했다. 나아가 성악발성 없이 완벽한 트로트 보이스를 뽐내는 것으로 올하트를 받았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미스터트롯’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