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데스크' 주진모 실명 보도..."알권리" vs "2차 피해" 여론 갈렸다[이슈리포트]

기사입력 2020.01.12 6:0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MBC '뉴스데스크'가 배우 주진모의 해킹 피해를 다루면서,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지라시' 내용을 공개하고 동료 배우의 실명까지 언급했다. 이에 대한 대중의 반응은 양분화 됐다.



지난 10일 온라인과 SNS를 통해 "주진모가 동료 배우와 주고받은 카톡"이라면서 지라시가 확산됐다. 주진모가 휴대전화를 해킹 당하면서 유포된 대화라는 것. 이어 이날 저녁 방송된 '뉴스데스크'에서는 해당 지라시에 대한 내용을 자세히 다뤘다. 무엇보다 동료 배우의 실명을 언급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뉴스데스크'는 "수영복 등을 입은 여성들의 사진과 함께 외모 평가가 이어지고, 서로 만남을 주선하자는 대화도 나온다"면서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또한 지라시에 담긴 주진모의 신분증을 비롯한 개인 정보를 공개하고,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도 짚었다.



이날 방송 후 시청자의 반응은 나뉘었다. 먼저 '지라시'가 아닌 실제 해킹된 내용이기 때문에 보도했을 것이라면서,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반응이다. 오히려 MBC의 보도가 공정하고, 시청자의 알권리라고 봤다. '속시원하다', '참 언론'이라는 반응까지 나왔다.



반면, '뉴스데스크'의 보도에 대해 '신중하지 못했다'는 지적의 반응도 나왔다. '지라시'에 대한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보도를 강행했다는 것. 지라시에 나온 동료 배우는 입장을 밝힌 적이 없다. 또한 지라시에는 여성들의 사진과 정보가 있어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앞서 이날 주진모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 측은 지라시에 대해 "해당 사항에 대해 당사는 유포된 정황을 포함한 일련의 상황에 대해 수사기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하고 강경한 법적대응을 할 방침"이라면서 유포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속칭 '지라시'를 작성하고 이를 게시, 또는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다. 때문에, 현재 무분별하게 배포되고 있는 관련 내용을 어떠한 경로라도 재배포 및 가공 후 유포 시 당사는 법무법인을 통해 강력하게 법적인 조치를 취하고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강경 대응했다. 



'뉴스데스크'는 여론을 의식한 듯, 11일 방송에서는 '동료 배우'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고, 대화 내용은 블러 처리했다. 다른 채널의 뉴스 프로그램도 비슷한 선을 지키며 보도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소속사는 지난 7일 주진모의 휴대폰 해킹 피해 사실을 알렸다. 소속사는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 침해 및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게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을 받고 있고, 이에 대한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히며, "배우의 사생활 보호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 취합한 자료를 바탕으로 법적 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주진모 뿐만 아니라 아이돌 가수, 셰프 등 유명인 10여 명이 휴대폰 해킹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휴대전화 해킹 및 협박 피해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캡처

연예 ‘5년 섭외’ 공들인 김찬우, 불러놓고 홀대? ‘불청’이 남긴 아쉬움 [이슈리포트] [TV리포트=손효정 기자] SBS ‘불타는 청춘’ 측이 배우 김찬우를 홀대했다는 시청자의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에서 김찬우가 새 친구로 등장한 가운데, 글로벌 합동 콘서트 ‘불청 외전-외불러’ 특집을 진행하면서 주객전도의 상황이 펼쳐진 것. 김찬우의 방송 분량, 그를 조명하는 모습 등이 아쉬움을 남겼다는 반응이다. 김찬우는 오래전부터 ‘불타는 청춘’ 시청자가 보고 싶어 한 출연진이다. 제작진 역시 몇 년 동안 섭외를 위해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청자도 제작진도 그토록 염원한 배우의 출연, 그러나 방송은 아쉬움만 남겼다.‘90년대 원조 청춘스타’로 시청자의 기억에 남아있는 김찬우는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 인기 시트콤 ‘순풍산부인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2012년부터 2014년까지 방송된 KBS 1TV ‘산너머 남촌에는 시즌 2’를 마지막으로 방송 활동을 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시청자의 소환 요청은 계속됐고, 오랜 러브콜 끝에 ‘탑골 조정석’이라 불리며 응답했다.오랜만의 방송 나들이에 신이 난 듯 밝은 얼굴로 모습을 드러낸 그는 ‘불타는 청춘’을 통해 김혜림, 박준형과 재회했다. 특히 ‘순풍 산부인과’에서 호흡 맞췄던 김찬우 박준형은 무려 22년 만에 만났다고. 그간 방송에서 만날 수 없었던 이유에 대해 김찬우는 “20년 동안 공황장애를 앓았다. 재발과 완치를 반복했다. ‘순풍 산부인과’를 찍을 때도 약을 먹었다”고 털어놨다.그의 진솔한 이야기가 이어지던 중, ‘불청 외전-외불러’ 특집이 진행됐고, 자연스럽게 김찬우의 이야기는 종료됐다. 박준형, 에일리, 정승환에 이어 미국 국적의 키마, 터키 국적의 오마르, 멕시코 국적의 크리스티안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들은 국내 가요 합동 콘서트를 펼쳤다.‘불청 외전-외불러’ 특집은 외국인 청춘들과 가수들을 불러 모아 우리 가요의 숨은 매력을 알아보겠다는 취지로 마련된 것. 프로그램을 위한 새로운 시도겠지만, 오래도록 기다린 출연자와 관계없이 진행된 특집 진행에 시청자들의 불만은 계속되고 있다. 이는 출연자에 대한 기만이자, 시청자에 대한 예의도 아니라는 지적이다.‘불청’ 제작진은 지난 2016년부터 김찬우 섭외를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다. 오랜 시간 노력 끝에 맺은 결실이 누구보다 빛나길 바랐을 터. 방송을 앞두고 김찬우의 출연을 대대적으로 알렸고, 이에 시청자 또한 TV 앞을 지키며 ‘불청’ 본 방송만 기다렸다. 이는 가구 시청률 7.9%, 7.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및 화요 예능 1위에 올랐다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이 같은 성적표에 ‘불청’ 홍보팀은 “시청자가 보고 싶어 한 원조 청춘스타, 탑골 조정석 ‘김찬우’ 소환에 2049 시청률이 3.7%로 껑충 뛰어올라 올해 최고 2049 시청률 기록을 세웠다”라며 보도자료로 자랑까지 했다. 그러나 정작 시청자의 아쉬움 가득한 목소리에 제작진은 기자의 전화를 피하며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눈 가리고 아웅 식의 대처가 아쉽다.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