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주' 이성민의 내공과 이선균의 한방[어땠어?]

기사입력 2020.01.15 8:25 AM
    페이스북 트위터



ㅣ영화 '미스터 주:사라진 VIP' 리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할리우드에서나 볼 법한 상상력이 충무로에 등장했다. 영화 '미스터 주:사라진 VIP' 얘기다.



'미스터 주'는 국가정보국 요원 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동물의 말이 들리기 시작하고, 사라진 VIP 판다를 찾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 영화는 철저하게 가족 관객을 타깃으로 한다. 태주가 강아지, 고릴라, 앵무새, 판다 등 동물의 증언에 힘입어 VIP를 찾는 과정이 유치하지만 귀엽다. 영화가 노린 웃음은 대부분 미성년 관객을 노렸는지 1차원적이고 단순하다. 



누군가에겐 유치할 수도, 누군가에겐 인생영화가 될 수도 있는 '미스터 주'에 대해 동료 기자의 질문에 답하며 조금 더 자세히 얘기해보고자 한다.





Q. '해치지않아', '닥터 두리틀'과 비슷한데?



일단 '해치지않아'에는 진짜 동물보다 '동물 탈'이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동물과 대화가 된다는 설정만 놓고 보면 '닥터 두리틀'과는 비슷하게 느껴질 수 있겠다. 가족 대상이라는 영화라는 점도 닮았다.



또, '해치지않아'가 시추에이션 코미디로 아이러니한 웃음을 안긴다면 '미스터 주'는 보다 직관적인 웃음을 선사한다.



김종국의 '한남자'를 열창하는 호랑이나, 구수한 사투리를 구사하는 고릴라, "코딱지 좀 어항에 그만 버려!"라는 열대어의 외침이 웃음을 유발하는 식이다.





Q. 신하균, 이선균, 이정은, 유인나 등 목소리 연기 라인업이 화려하던데?



'미스터 주'의 일등공신들이다. 특히 신하균은 목소리 출연만으로 이성민과 끈끈한 케미스트리를 쌓으며 배우의 내공이 무엇인지 보여준다. 



이선균은 이 영화에서 가장 큰 웃음을 안겨준다. 로또 번호를 알려주는 도사 염소 목소리를 맡은 이선균은 특유의 툴툴거리는 목소리로 일당백한다. 시사회에서 가장 큰 웃음이 터진 순간도 바로 이선균의 목소리가 등장한 장면이다.



이성민은 이 모든 배우들의 목소리에 생생하게 반응하며 극을 이끈다. 황당할 수 있는 설정, 할리우드보다 열악한 제작 환경 속에서도 '미스터 주'의 완성도를 높인 것은 이성민의 열연이 큰 역할 했다.





Q. 누가 봐야 재밌을까?



12세 이상 관람가인 '미스터 주'는 사실 12세 미만 관객들이 가장 편견 없이 즐거워할 영화다. 설 연휴, 가족 관객에겐 더할나위 없이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다만, 캐릭터를 대하는 연출자의 태도가 사려 깊지 못했다. 코미디를 위한 선택이었겠지만, 대상화된 캐릭터들은 웃기기보다 불편하다. 시종일관 고통받는 허당 요원 만식(배정남 분) 캐릭터, 희화화된 견주, 까다로운 여성 배우처럼 그려진 판다 등이 그 예다. 동물들의 지나친 의인화도 마찬가지.



이건 김태윤 감독이 전작 '또 하나의 약속'과 '재심'에서도 범했던 실수이기에 더욱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리틀빅픽처스 제공

연예 "문이 열리면 공포가 시작된다"....'클로젯' 하정우X김남길 케미가 만든 현실 공포[종합]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벽장 문이 열리면 일상 속 공포가 시작된다" 현실에서 마주하는 공포란 이런 것일까. 배우 하정우와 김남길이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일상 속 공포를 완성했다.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클로젯' 언론시사회에는 하정우, 김남길, 김광빈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클로젯'은 이사한 새집에서 딸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후, 딸을 찾아 나선 아빠에게 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의문의 남자가 찾아오며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다. 벽장이라는 일상적인 소재에 독특한 상상력을 더해 긴장감을 완성했다.극 중 하정우는 사라진 딸을 찾아 나서는 아빠 상원 역을, 김남길은 벽장의 비밀을 알고 있는 의문의 남자 경훈 역을 맡았다. 특히 하정우와 김남길의 첫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영화 속 두 사람은 첫 만남임이 무색하게 완벽한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긴장감과 유머러스함을 동시에 잡아냈다. 하정우와 김남길은 "(영화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눴다"며 "주파수가 잘 맞았다"고 입을 모아 자랑했다.연출을 맡은 김광빈 감독 역시 하정우와 특별한 인연이 있다. 지난 2005년 개봉한 '용서받지 못한 자'에서 동시 녹음 스태프와 배우로 만난 두 사람은 약 15년 만의 재회에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하정우는 "입대하기 전날까지 현장을 지키는 감독님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당시 감독님과 같은 방향에 살아서 촬영이 끝나면 제가 데려다 드리곤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마다 나중에 상업영화에서 감독님과 꼭 만나고 싶다고 얘기를 나눴다. 그걸 해낸 것 같아 좋았다"고 소감을 말했다.김광빈 감독은 "15년 전에 정우형과 (영화에 대한) 얘기를 많이 나눴다. 군대 내무반에서 스타가 된 정우형을 보며 '혼자만의 꿈이 되겠구나' 생각했는데, 이렇게 영화를 찍게 돼서 좋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클로젯'은 우리 사회 속 아동에 대한 사회적인 문제를 꼬집는다. 김광빈 감독은 이런 부분에 대해 "아동 학대에 대해 규정지어서 얘기하고 싶진 않았다. 현대의 가족상, 부모 자식 간의 관계, 또 그것이 틀어졌을 때 얼마나 무섭고 끔찍한 일이 일어나는지를 말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 "저희 영화가 한 가지의 감정으로 끝나는 영화가 아니길 바랐다. 상원이 무언가를 깨닫는 영화가 되길 바랐고, 시나리오를 완성하는 과정에서도 많은 얘기들을 나눴다"고 밝혔다.김남길은 "시나리오에 대한 얘기를 특히 많이 했다. 종교적인 불편함이 없었으면 좋겠다고도 생각했다"며 "구마의식이나 애니메이션을 많이 찾아보면서 (연기를) 위해 노력했다"고 열정을 드러냈다.그렇다면 영화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하정우는 "영화에서 가장 무서웠던 순간은 벽장 속 어둠이 있는 까만 상태였다. 무엇이 튀어나올지 모르는 그 상태가 가장 무섭다. 관객분들도 까만 상태로 극장에 찾아 편하게 영화를 봐주시길 바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김남길은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영화관에 와서 편하게 (영화를) 보시면 좋겠다"고 했고, 김광빈 감독은 "한가지 감정으로 영화를 만들지 않았다. 짧은 시간 안에 웃음, 긴장감을 느낄 수 있다"고 당부했다.'클로젯'은 오는 2월 5일 개봉한다.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