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엄지원 “다음 회 미치게 궁금한 대본...연상호 작가에게 알려달라 해”

기사입력 2020.01.14 9:5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성민주 기자] 배우 엄지원이 ‘방법’의 대본에 관해 “다음 회가 미치게 궁금했다”며 “연상호 작가님께 뒷내용이 궁금하다고 빨리 알려달라고 한 최초의 대본이었다”라고 소개했다.



엄지원은 14일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 측을 통해 “처음 대본 6권을 먼저 받았는데 그 자리에서 모든 대본을 다 읽었을 만큼 흡입력이 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영화 ‘부산행’ 연상호 감독이 집필한 대본에 대해 엄지원은 “마지막까지 단 한 순간도 긴장을 놓치지 않는 강렬한 임팩트가 있다”고 귀띔했다.



그는 “영화 ‘부산행’을 통해 많은 관객들에게 색다른 긴장감과 재미를 선사한 것처럼 드라마 ‘방법’에서도 한 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연상호 작가님만의 상상초월 씬들이 많이 등장한다. ‘이렇게 재미있는 작품을 내가 안 하면 안 되겠구나’라고 생각해 기쁜 마음으로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극중 악귀를 뒤쫓는 열혈 사회부 기자로 임진희로 변신한 엄지원은 “임진희는 정의감 넘치고 불의에 맞설 줄 아는 인물이자 사람의 내면에 있는 선악을 가장 잘 대변하는 캐릭터로 그런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끝으로 그는 “많은 분들이 드라마 ‘방법’을 사랑하고 ‘방법’의 매력에 푹 빠져들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방법’은 한자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정지소 분)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다. ‘블랙독’ 후속으로 오는 2월 10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성민주 기자 meansyou@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