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권상우 멋짐 몰아준 코믹·액션극[어땠어?]

기사입력 2020.01.15 1:0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국내에서 코믹과 액션 연기 모두 소화 가능한 배우로 손꼽히는 권상우. 그를 위한 영화가 탄생했다. 바로 '히트맨'이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지난 13일 서울특별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점에서 열린 언론시사회를 통해 영화가 첫 공개됐다. 시사회 직후 영화를 보지못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해봤다. 



Q. 국정원 관련 코믹 영화인데, 뻔하지 않나?



A. 국정원 소재의 코믹 영화지만 뻔하지만은 않다. 애니메이션이 결합돼 독특하고, '방패연'이라는 새로운 이야기를 담았다.



방패연은 고아였던 아이들을 국정원에서 암살요원으로 키운 비밀 프로젝트. 영화에서는 준이 그린 웹툰을 통해 방패연의 임무에 대해 소개한다. 이 과정을 애니메이션으로 처리했다. 



전체적인 분위기가 현시대에 공감가는 요소들이 많다. 특히 주인공의 직업은 웹툰 작가이고, 딸 가영(이지원 분)은 래퍼 꿈나무이다. 여기에 악플 문화까지, 트렌드를 담으려한 모습이 인상적이다. 





Q. 권상우 코믹 연기 어땠어?



A. 한 마디로 말하면 '히트맨'은 권상우의, 권상우에, 권상우에 의한 영화다. 권상우가 필요했고, 대놓고 그를 멋있게 만들어줬다.



권상우표 코믹과 액션 연기가 빛을 발했다. 무엇보다 고난도의 액션신을 소화한만큼 액션 연기가 돋보인다. 나이를 먹어도 변함없는 그의 몸매와 체력이 감탄을 자아낸다. 



더욱이 극에서도 권상우에게 모든 '멋짐 요소'를 몰아줬다. 가족을 사랑하는 따뜻한 성격과 인간성, 그리고 놀라운 해결 능력까지. 권상우의 팬이 아니라도 그에게 빠질 듯 싶다.





Q.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 등 코믹 배우들의 라인업이 화려하다. 연기는 어땠나? 



A. 정준호의 코믹 연기야 말해 입아프다. '두사부일체', 'SKY캐슬' 등에서 코믹 연기를 보여줬던 그. 이번 작품에서 정준호 특유의 허세 넘치지만 허당인 코믹 연기가 빛났다.



극중 준의 아내인 황우슬혜 역시 독보적인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한다. 팍팍한 현실로 억척스러운 캐릭터인데 황우슬혜의 매력으로 밸런스가 맞춰졌다.



철이 역의 이이경은 이번 영화에서 비주얼을 담당했다. 정준호처럼 반전 매력이 돋보이는 캐릭터로, 말로 웃기는 부분이 많다. 이이경은 사실 이는 자신의 애드리브라고 밝혀 더욱 눈길을 끌었다.



이지원은 나이는 어리지만 극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았다. 그 때문에 관객은 울고 웃을 예정. 'SKY캐슬' 정준호와의 재회도 웃음 포인트 중 하나다. 







Q. 설 연휴 '히트맨' 될 수 있을까?  



A. '히트맨'은 설 연휴인 22일 개봉한다. '극한직업'처럼 코믹영화로써, 설 연휴 특수를 노린다는 각오다.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이야기이기 때문에 흥행은 예상된다. 그러나 아쉬운 부분도 있다. 



'히트맨은 '기승전코믹'이다. 무섭거나 슬픈 장면이 나와도 금세 코믹으로 전환된다. 전반적으로 유쾌해서 좋지만, 반대로 생각하면 긴장감이 부족하다. 이러한 상황이 연속되다 보니 뒷심이 부족하다는 인상 또한 남긴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롯데 엔터테인먼트

연예 "문이 열리면 공포가 시작된다"....'클로젯' 하정우X김남길 케미가 만든 현실 공포[종합]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벽장 문이 열리면 일상 속 공포가 시작된다" 현실에서 마주하는 공포란 이런 것일까. 배우 하정우와 김남길이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일상 속 공포를 완성했다.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클로젯' 언론시사회에는 하정우, 김남길, 김광빈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클로젯'은 이사한 새집에서 딸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후, 딸을 찾아 나선 아빠에게 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의문의 남자가 찾아오며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다. 벽장이라는 일상적인 소재에 독특한 상상력을 더해 긴장감을 완성했다.극 중 하정우는 사라진 딸을 찾아 나서는 아빠 상원 역을, 김남길은 벽장의 비밀을 알고 있는 의문의 남자 경훈 역을 맡았다. 특히 하정우와 김남길의 첫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영화 속 두 사람은 첫 만남임이 무색하게 완벽한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긴장감과 유머러스함을 동시에 잡아냈다. 하정우와 김남길은 "(영화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눴다"며 "주파수가 잘 맞았다"고 입을 모아 자랑했다.연출을 맡은 김광빈 감독 역시 하정우와 특별한 인연이 있다. 지난 2005년 개봉한 '용서받지 못한 자'에서 동시 녹음 스태프와 배우로 만난 두 사람은 약 15년 만의 재회에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하정우는 "입대하기 전날까지 현장을 지키는 감독님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당시 감독님과 같은 방향에 살아서 촬영이 끝나면 제가 데려다 드리곤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마다 나중에 상업영화에서 감독님과 꼭 만나고 싶다고 얘기를 나눴다. 그걸 해낸 것 같아 좋았다"고 소감을 말했다.김광빈 감독은 "15년 전에 정우형과 (영화에 대한) 얘기를 많이 나눴다. 군대 내무반에서 스타가 된 정우형을 보며 '혼자만의 꿈이 되겠구나' 생각했는데, 이렇게 영화를 찍게 돼서 좋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클로젯'은 우리 사회 속 아동에 대한 사회적인 문제를 꼬집는다. 김광빈 감독은 이런 부분에 대해 "아동 학대에 대해 규정지어서 얘기하고 싶진 않았다. 현대의 가족상, 부모 자식 간의 관계, 또 그것이 틀어졌을 때 얼마나 무섭고 끔찍한 일이 일어나는지를 말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 "저희 영화가 한 가지의 감정으로 끝나는 영화가 아니길 바랐다. 상원이 무언가를 깨닫는 영화가 되길 바랐고, 시나리오를 완성하는 과정에서도 많은 얘기들을 나눴다"고 밝혔다.김남길은 "시나리오에 대한 얘기를 특히 많이 했다. 종교적인 불편함이 없었으면 좋겠다고도 생각했다"며 "구마의식이나 애니메이션을 많이 찾아보면서 (연기를) 위해 노력했다"고 열정을 드러냈다.그렇다면 영화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하정우는 "영화에서 가장 무서웠던 순간은 벽장 속 어둠이 있는 까만 상태였다. 무엇이 튀어나올지 모르는 그 상태가 가장 무섭다. 관객분들도 까만 상태로 극장에 찾아 편하게 영화를 봐주시길 바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김남길은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영화관에 와서 편하게 (영화를) 보시면 좋겠다"고 했고, 김광빈 감독은 "한가지 감정으로 영화를 만들지 않았다. 짧은 시간 안에 웃음, 긴장감을 느낄 수 있다"고 당부했다.'클로젯'은 오는 2월 5일 개봉한다.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