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예지, 용접 비하 발언 사과 "어떤 변명의 여지 없어...신중할 것"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0.01.14 7:2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스타강사 주예지가 용접 비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주예지는 14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어제 라이브 방송 도중 댓글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특정 직업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해당 직업 종사자와 라이브 방송을 시청한 분들께 불편함을 끼쳐드린 것 같다. 죄송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이 정말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앞으로 말 한마디 한마디에 신중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 드리고 싶다"라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앞서 주예지는 지난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진행 중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댓글에 "아니다. 수리 가형을 공부하는 친구들이 나형을 공부하는 친구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을 본다고 1등급이 되는 건 아니다. 솔직히 가형 7등급은 공부를 안 한 거다"라고 말했다.



그는 '가형 7등급이 공부를 안 한 거다'라고 말실수를 한 것에 놀라며, 손으로 입을 막기도 했다. 그러나 이내 "이러면 안 되지만, 난 솔직히 그렇게 생각한다. 노력했으면, 3점짜리 다 맞히면, 7등급이 나올 수가 없다. 3점짜리 다 맞히면 5~6등급은 가는데, 7등급이 나왔다는 것은 3점짜리도 틀렸다는 소리다. 공부를 안 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문제는 주예지가 취한 행동. 그는 용접하는 모션을 취하며 '지잉' 소리를 내더니 "그렇게 할 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한다. 돈 많이 준다"면서 웃기 시작했다. "여러분 내가 더워서 헛소리를 한다"고 실언을 인정했지만, 이는 특정 직업 비하 논란으로 이어졌다.



논란이 커지고, 주예지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파급력이 걷잡을 수 없이 됐다. 그러자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측은 14일 진행될 주예지 출연 녹화를 취소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주예지 유튜브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