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김승현 "아내 장정윤 작가와 부부 예능 생각 중"

기사입력 2020.01.15 1:0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방송인 겸 배우 김승현이 "아내 장정윤 작가와 부부 예능을 생각 중이다"라고 밝혔다.



최근 진행된 KBS 2TV '해피투게더4' 녹화에서 김승현이 이같이 말하자 MC 유재석은 예능 플랜까지 직접 짜주며 웃음을 유발했다.



이날 김승현은 출연진 섭외에 힘들어하는 아내를 위해 대신 섭외를 하는가 하면, 신혼집에 아내가 일할 수 있는 집필 공간까지 마련해준 사연을 언급했다. 이와 함께 동종업계 부부의 장단점도 소개했다.



특히 녹화 당일 결혼식을 하루 앞둔 김승현은 "아직 실감이 안 난다"며 솔직한 소감을 밝혔다. 이에 유재석, 소이현 등이 결혼 선배로서 새신랑 김승현을 위해 생생한 결혼식 후기와 조언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김승현은 지난해 K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화제가 된 아버지의 수상소감에 대해서도 털어놓았다. 그는 당시 아버지의 모습은 대본이나 상황극이 아닌 "정말 리얼이었다"라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아임 유어 파더(I'm your father) 특집으로 꾸며진다. 가정과 일 모든 곳에서 최선을 다하는 아빠 장현성, 김승현, 최현석, 하승진과 스페셜 MC 소이현이 출연한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KBS 2TV

연예 "문이 열리면 공포가 시작된다"....'클로젯' 하정우X김남길 케미가 만든 현실 공포[종합]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벽장 문이 열리면 일상 속 공포가 시작된다" 현실에서 마주하는 공포란 이런 것일까. 배우 하정우와 김남길이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일상 속 공포를 완성했다.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클로젯' 언론시사회에는 하정우, 김남길, 김광빈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클로젯'은 이사한 새집에서 딸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 후, 딸을 찾아 나선 아빠에게 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의문의 남자가 찾아오며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다. 벽장이라는 일상적인 소재에 독특한 상상력을 더해 긴장감을 완성했다.극 중 하정우는 사라진 딸을 찾아 나서는 아빠 상원 역을, 김남길은 벽장의 비밀을 알고 있는 의문의 남자 경훈 역을 맡았다. 특히 하정우와 김남길의 첫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영화 속 두 사람은 첫 만남임이 무색하게 완벽한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긴장감과 유머러스함을 동시에 잡아냈다. 하정우와 김남길은 "(영화에 대해) 많은 얘기를 나눴다"며 "주파수가 잘 맞았다"고 입을 모아 자랑했다.연출을 맡은 김광빈 감독 역시 하정우와 특별한 인연이 있다. 지난 2005년 개봉한 '용서받지 못한 자'에서 동시 녹음 스태프와 배우로 만난 두 사람은 약 15년 만의 재회에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하정우는 "입대하기 전날까지 현장을 지키는 감독님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당시 감독님과 같은 방향에 살아서 촬영이 끝나면 제가 데려다 드리곤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마다 나중에 상업영화에서 감독님과 꼭 만나고 싶다고 얘기를 나눴다. 그걸 해낸 것 같아 좋았다"고 소감을 말했다.김광빈 감독은 "15년 전에 정우형과 (영화에 대한) 얘기를 많이 나눴다. 군대 내무반에서 스타가 된 정우형을 보며 '혼자만의 꿈이 되겠구나' 생각했는데, 이렇게 영화를 찍게 돼서 좋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클로젯'은 우리 사회 속 아동에 대한 사회적인 문제를 꼬집는다. 김광빈 감독은 이런 부분에 대해 "아동 학대에 대해 규정지어서 얘기하고 싶진 않았다. 현대의 가족상, 부모 자식 간의 관계, 또 그것이 틀어졌을 때 얼마나 무섭고 끔찍한 일이 일어나는지를 말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 "저희 영화가 한 가지의 감정으로 끝나는 영화가 아니길 바랐다. 상원이 무언가를 깨닫는 영화가 되길 바랐고, 시나리오를 완성하는 과정에서도 많은 얘기들을 나눴다"고 밝혔다.김남길은 "시나리오에 대한 얘기를 특히 많이 했다. 종교적인 불편함이 없었으면 좋겠다고도 생각했다"며 "구마의식이나 애니메이션을 많이 찾아보면서 (연기를) 위해 노력했다"고 열정을 드러냈다.그렇다면 영화의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하정우는 "영화에서 가장 무서웠던 순간은 벽장 속 어둠이 있는 까만 상태였다. 무엇이 튀어나올지 모르는 그 상태가 가장 무섭다. 관객분들도 까만 상태로 극장에 찾아 편하게 영화를 봐주시길 바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김남길은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영화관에 와서 편하게 (영화를) 보시면 좋겠다"고 했고, 김광빈 감독은 "한가지 감정으로 영화를 만들지 않았다. 짧은 시간 안에 웃음, 긴장감을 느낄 수 있다"고 당부했다.'클로젯'은 오는 2월 5일 개봉한다.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