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영화NO"…'남산의부장들' 이병헌X우민호 감독이 그린 10·26 사태[종합]

기사입력 2020.01.15 5:39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남산의 부장들'은 정치 영화가 아닌 인간의 심리에 대한 영화다.



'남산의 부장들' 배우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과 우민호 감독은 15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용산 CGV에서 진행된 언론시사회에서 이 같이 강조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52만부 이상 판매된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우민호 감독은 원작과의 차이에 대해 "동명의 원작은 동아일보에 연재됐던 취재기인데, 18년 동안의 이야기를 서술하고 있다. 그것을 다 영화로 담기에는 너무 방대했기 때문에 중앙정보부의 문을 닫는 40일을 영화에 담아봤다"고 설명했다.



또한 우 감독은 "이 영화는 정치적인 성격이나 색깔을 띄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인물에 대해서 공과 과를 평가하지 않았다. 단지 왜 그 사건이 일어났는지 심리 묘사를 따라가고 싶었다"면서 관객들의 평가에 맡겼다.



이병헌은 헌법 위에 군림했던 중앙정보부의 수장이자 권력 2인자였던 중앙정보부장 김규평 역을 맡았다. 김재규가 모티브 된 인물이다. 이병헌은 "결과적으로 말하면 실제 사건과 실존 인물을 연기하는 것은 훨씬 더 힘든 작업이구나 절실히 깨달았다"면서 공부를 많이 하고 시나리오에 입각해 연기했다고 밝혔다. 개인적인 생각이나 감정을 투여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도 덧붙였다.



특히 이병헌과 우민호 감독은 '내부자들' 이후 재회해 시너지가 더욱 기대된다. 이병헌은 "더 편하게 할 수 있었다. 우민호 감독이 열이 많은 분인데, 차분해졌다. '마약왕'이 잘 안 됐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우민호 감독도 편하게 촬영했다면서, 이병헌에 대해 "'내부자들'에서 보지 못했던 모습으로 김규평이라는 역할을 소화한 것을 보고 행복했다"고 칭찬했다. 





이성민은 박정희 전 대통령을 연기해 화제를 모았다. 외적인 모습을 놀라운 싱크로율로 표현해냈다. 이성민은 부담이 많이 됐다면서, 재현을 하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특히 "의상까지 당시에 그분의 옷을 제작했던 분을 찾아가 옷을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희준은 대통령 경호실장이자 각하를 국가로 여기는 신념에 찬 곽상천 역할을 맡았다. 그는 역할을 위해 25kg을 증가하면서 변신을 꾀했다. 이희준은 "시나리오를 보고 살을 찌우는 것이 좋을 것 같았다. 제 몸매가 (이)병헌 형과 겹쳐서 다른 식으로 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감독님이 원하면 하는데 강요는 아니라고 했는데, 나중에 얘기해보니 계획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 역의 곽도원은 "정치적인 것보다 인간의 내면적인 갈등이라든지 긴장감이 마음에 들어서 선택을 했다. 최고의 권력을 갖고 있다가 그런 것들이 없어졌을 때의 감정을 배우로서 표현할 때 준비와 공부를 많이 했다"면서 "최고난이도가 있는 인물이 아니었나"고 얘끼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22일 설 연휴에 개봉한다. 이병헌은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그 당시에 사건을 아시는 분들도, 그게 먼 얘기처럼 느껴지는 분들도 서로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다만, 흥행에 관련해서는 같은 날, '미스터 주'가 개봉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성민의 또 다른 주연 영화 '미스터 주'가 이날 개봉하는 것.



이성민은 "영화가 다양해야 한다"면서 두 영화가 잘 되기를 바랐다. 그는 "'남산의 부장들'은 잘 만들어진 웰메이드 영화다. '향수'라고 생각하는데, 저도 어렴풋이 기억하는데 그때 그 사건 생각하면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이야기다. 이 영화가 가지는 그때 그 사건의 관점이 기존과 다르기 때문에 흥미로울 것 같다"고 말했다.



우민호 감독은 "근현대사에서 큰 사건이다. 그러나 인물간의 감정과 내면을 보면 우리가 느끼는 감정과 일맥상통하는 지점이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그런 지점을 폭 넓게 보면 좋을 것 같다. 그 사건이 우리 삶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는지 부모님과 얘기해봐도 좋을 것 같다"면서 "작품은 여기까지다. 그 이후가 더 드라마틱하다고 하면 할 수 있다. 그러한 것들도 찾아보고 같이 얘기하면, 이 영화는 시네마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고 극장 밖에서 완성이 된다면 행복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연예 "로맨스♥·힐링·미스테리" 박해진X조보아 '포레스트'의 매력 [종합] [TV리포트=석재현 기자] "'포레스트'는 박해진과 조보아의 로맨스만 있는 게 아니다. 힐링과 미스테리도 있다."KBS 2TV '포레스트' 연출을 맡은 오종록 PD는 29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처음부터 끝까지 두 사람의 로맨스가 중심이지만, 이와 함께 극 중 배경인 미령 숲과 등장인물간 연결된 비밀도 드러난다. 다양한 요소가 포함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포레스트'는 심장 빼곤 다 가진 남자와 심장 빼곤 다 잃은 여자가 신비로운 숲에서 만나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내용의 드라마다. 오종록 PD는 "제목에서 그렇듯이, 박해진과 조보아 이외 숲도 주인공"이라며 "도시에서 각자 상처와 트라우마를 가진 사람들이 숲속에서 어울려 살면서 상대와 자신을 치유하는 힐링 드라마"라고 정의했다.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박해진은 극 중 투자회사 RLI 투자 본부장 강산혁 역으로 출연한다. 박해진은 "강산혁은 기업사냥꾼이기에 냉철한 성격을 지녔다. 저 또한 차가운 면은 분명 존재한다"고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설명했다.이어 "그래서 연기하기 전에는 냉철하기만 할 줄 알았다. 특수구조대로 위장취업하면서부터 인간적인 모습이 많이 드러난다. 투자전문가 산혁과 소방대원 산혁을 비교하면서 봐주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박해진은 극 중 역할 때문에 촬영 전부터 소방훈련을 소화했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 고소공포증이 있다. 소방청 관계자 분들이 그냥 뛰기만 하면 된다고 해서 무작정 도전했는데, 되더라. 하강 훈련, 레펠 훈련, 그리고 클라이밍 훈련도 잘 끝마쳤다. 용기를 북돋아준 관계자 분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정의구현을 실천하는 외과 레지던트 정영채를 맡은 조보아는 연기하면서 실제 모습을 많이 투영했다고 밝혔다. 그는 "정영재가 저와 싱크로율이 많이 비슷했다. 갖고 있는 처한 상황이 다르나, 캐릭터 자체가 제 평소 모습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첫 의사 역에 도전하는 만큼, 조보아는 부담감도 컸다고 고백했다. 그는 "수술하는 장면이 많이 등장하지 않지만, 각종 의학 전문지식이 필요해서 준비를 많이 했다. 조금 더 전문성을 가지고 의사분들 뵙고 자문을 많이 구하며 진지하게 다가갔다"고 덧붙였다.산에서 대부분 장면을 촬영했던 만큼, 이동하는 시간 또한 길었다. 조보아는 "예쁘고 아름다운 숲을 담기 위해 모든 곳을 돌아다녔다. 현장 차량 거리 수만 2만 km가 넘어갔다"고 회상했다. 이어 "좋은 곳을 다니다보니 신기한 광경도 봤다. 두더지가 지나간 흔적을 많이 봤다"고 설명했다.끝으로 첫방송을 앞두고 '포레스트'의 동시간대 경쟁작에 맞서 예상하는 시청률을 묻는 질문이 나왔다. 박해진은 "욕심 부리지 않고 15% 나왔으면 좋겠다"며 "저희 어머니가 그 시간대에 '미스터 트롯'을 항상 챙겨보시는데, 이번 만큼은 '포레스트'를 시청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조보아는 "10~15% 정도만 나와도 좋겠다"며 "경쟁작이 예능 프로그램이지만, '포레스트'는 이들과 차별화된 매력이 있다. 취향에 맞춰 보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포레스트'는 29일 오후 10시 첫방송된다.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