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母, 이사간 아들 앓이...쇼핑도 거부

기사입력 2020.01.15 9:43 PM
'살림남2' 김승현母, 이사간 아들 앓이...쇼핑도 거부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김승현 어머니가 아들이 이사 간 후 우울한 기분에 휩싸였다.

15일 방송된 KBS 2TV '살림남2'에서는 김승현이 이사를 간 이후 연락이 없자 아들 앓이를 하는 옥자 씨의 모습이 그려졌다.

옥자 씨는 아들이 보고 싶어서 전화를 걸었다. "장가가더니 연락도 없고 보고 싶은데, 그래서 좀 섭섭했다"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그러나 김승현은 "웬일이세요"라며 퉁명스럽게 어머니의 전화를 받았다. 옥자 씨는 "밥은 먹었냐?" "바쁘면 엄마가 갈까?"라며 아들 앓이를 드러냈다. 그러나 김승현은 촬영을 핑계로 "갑자기 왜 그래요?"라고 전화를 끊었다.

옥자 씨는 옷 사러 가라는 남편 언중 씨의 제안도 거부했다. 옥자 씨의 마음을 달래주는 사람은 수빈이었다. 수빈이는 할머니 옥자 씨에게 데이트를 제안했다. 옥자 씨는 귀찮아하다가 다 사준다는 이야기에 귀가 솔깃, 수빈이를 따라 나섰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