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오연서, 핑크빛 첫날밤... 구원, 짝사랑 끝났다[콕TV]

기사입력 2020.01.15 10:0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오연서와 안재현이 핑크빛 첫날밤을 보냈다. 구원의 짝사랑이 끝났다.



15일 방송된 MBC ‘하자있는 인간들’에선 민혁(구원 분)이 서연(오연서 분)을 위해 그를 포기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현재 강희(황우슬혜 분)는 서연의 오빠 원재(민우혁 분)와 교제 중. 원재와의 관계가 한층 깊어지고, 강희는 동생 강우(안재현 분)를 찾아 “난 되도 넌 안 돼. 네 감정적 물질적 손해 내가 메워줄게. 뭐든 말만해”라 못을 박았다.



그러나 강우는 “난 주서연 아니면 안 돼”라는 말로 서연을 포기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오버 아니냐는 강희의 일갈에도 “난 그래. 나 주서연 끝. 내가 좋다는데 복잡할 게 뭐 있어. 생각만 하다 놓치고 싶지 않아”라며 연정을 전했다.





이는 민혁도 마찬가지. 대학병원 근무 중 트라우마를 안고 가운을 벗은 민혁은 이로 인한 애정결핍을 호소했다. 그런 민혁을 감싸 안은 사람이 바로 서연. 이에 민혁은 “왜 자꾸 절 걱정해주세요? 사람 설레게”라고 쓰게 말했다.



서연의 동생 서준(김재용 분)도 이 같은 민혁의 반응을 주목했다. 서연을 앞에 두고 서준은 민혁에 “선생님도 우리 누나 좋아해요?”라 대놓고 물었다. 서연이 말릴 새도 없이 민혁은 “어, 좋아해”라 답했다.



이에 서준은 “누나 전 이사장 백수 아저씨랑 사귀는 거 아니었어? 전엔 외박까지 했잖아. 누나 그렇게 안 봤는데 가관이다”라며 혀를 찼다.



이번에도 민혁은 쓰게 웃었으나 강우 앞에 서면 “왜 하필 형이야. 다른 놈이었으면 없애도 시작했을 텐데 왜 하필 형이야”라며 격정을 터뜨렸다. 강우는 “미안. 형 노릇 못한 거. 형이 형 같지 않아서 미안하다”라 사과했다.



그도 그럴 게 오 여사(윤해영 분)의 반대에도 서연과 강우의 관계는 무르익는 중. 이날도 둘은 핑크빛 데이트를 하며 설렘을 나눴다.





그러나 딱 거기까지. 일부러 속옷까지 갖춰 입은 서연은 무사히(?) 저를 보내준 강우에 “뭐야, 필요 없었잖아”라며 황당해했다. “창피한 줄 알아”라 외치며 자책도 했다. 반면 강우는 경험 없는 서연이 겁을 먹고 도망갈까 욕구를 억눌렀다.



결국 민혁은 서연에 “미안해요. 내가 주 선생님을 단념할 수 있는지 물어봐주세요”라 청하는 것으로 마음을 접었다. “저를 단념해주실래요?”라는 서연의 물음에 민혁은 “노력할게요. 더 이상 주 선생님을 좋아하지 않도록. 할 수 있을 거 같아요”라 답했다.



서연의 자책과 사과엔 “주 선생님 좋아하던 시간, 나한텐 소중한 시간이었어요. 그러니까 그런 마음 갖지 마요. 주 선생님 같은 분 좋아할 수 있게 해줘서 고마웠습니다”라고 말했다. 서연은 그런 민혁을 품에 안았고, 하필 이 장면을 목격한 강우는 질투를 표했다.



여기에 오 회장(김영옥 분)의 인정까지 더해지면 서연과 강우의 관계는 한층 날개를 달았다. 이는 서연을 위한 민혁의 배려. 이날 방송에선 핑크빛 첫날밤을 보내는 강우와 서연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하자있는 인간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