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영화제 주목작"...'빈폴', 아트 예고편 공개

기사입력 2020.01.17 1:1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세빈 인턴기자] 칸 국제 영화제에서 주목받은 영화 '빈폴'이 아트 예고편을 공개했다.



17일 '빈폴' 측이 공개한 아트 예고편은 전쟁 직후, 부상자들로 가득한 병실에 서 있는 천진난만한 아이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특히 마지막에 러시아 유화를 보는 듯한 강렬한 여자 주인공의 옆모습과 "삶은 여자의 얼굴을 하고 있지 않다"는 카피문구는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메세지를 짐작케 한다.



제 72회 칸영화제에서 주목할 만한 시선 감독상을 수상한 작품답게 "뛰어난 연출력"을 강조하는 문구도 등장한다. '빈폴'은 이 외에도 유러피안 필름페스티벌, 몬트리올 영화제 등 전 세계 영화제에 초청받은 바 있다.



'빈폴'은 전쟁에서 살아남은 두 여인이 서로를 다시 일으키기 위해 희망과 삶의 의미를 찾아 나서는 과정을 그린 영화로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의 책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되었다.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 100%를 기록한 영화 '빈폴'은 2월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세빈 인턴기자 tpqls0525@tvreport.co.kr / 사진=팝엔터테인먼트

연예 "약물 남용 없었다" 하정우 측 입장 발표..."실망이다"vs"믿고 싶다" [이슈리포트]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어떠한 약물 남용도 전혀 없다."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을 받은 배우 하정우의 소속사 워크하우스가 지난 1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단호한 입장이다. 의혹이 제기된 지 약 4일 만에 처음 입장을 밝힌 터라 관심을 모았다. 하정우 측이 낸 입장에 많은 네티즌이 실망감을 드러내는 한편, 많은 팬이 굳건한 신뢰를 표하고 있다. 실망감을 드러낸 네티즌들은 일단 하정우 측이 의혹이 제기된 후 한참이 지나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변명할 말 만드느라 이렇게 오랜 시간이 걸렸나 보다" "원장이 동생과 매니저 정보를 달라고 했단 요청도 믿기지 않는다. 사실이더라도 당연히 왜 물어보냐고 확인했어야 하는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하정우에게 신뢰를 표한 팬들은 하정우 측이 하정우와 병원 원장이 주고받은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확인되는 문자 내역이 남아 있다고 밝힌 점 등을 믿음의 근거로 제시했다. 입장이 늦어진 이유 또한 더 정확한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신중을 기했을 거라는 것이다. 의혹은 지난 14일 SBS가 "영화배우 A씨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고 보도하며 처음 제기했다. 이후 지난 15일과 16일 채널A는 A씨가 배우 출신 친동생 이름을 이용해 수년간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았다고 보도하며 파장을 키웠다. 여러 정황으로 하정우가 네티즌의 의심을 받게 됐고, 영화 팬들은 갤러리를 통해 하정우 측에 입장을 촉구하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는 하정우를 직접 지목하기도 하는 등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하정우 측은 "내역을 보면 치료 목적으로 병원에 출입한 사실, 그 일시 등이 명백히 확인된다"고 보도에 대한 결백을 주장하며 "소속사는 수사기관이 사실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하정우), '뉴스8'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