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패밀리’ 이재용 “재혼 1년 만에 암 투병... 아내 권유로 늦둥이 낳아”

기사입력 2020.01.19 2:5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재혼에서 암 투병까지. 방송인 이재용이 감춰진 이야기를 고백했다.



17일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선 이재용 김성혜 부부가 첫 출연했다.



이재용은 지난 2010년 김성혜 씨와 4년의 교제 끝에 웨딩마치를 울렸다. 이재용은 “아주 친한 형의 소개로 만났다. 그날 하필이면 첫 눈이 왔다. 그때 눈만 안 왔어도 팔자가 더 편할 수도 있었는데”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앞서 이재용은 첫 번째 결혼에서 아픔을 겪은 바. 그는 “큰 애가 대학에 가고 난 뒤에야 재혼을 하려고 했었다. 그런데 아내가 나이도 있고 초혼이고 내가 너무 무책임한 거 아닌가 싶더라”며 결혼을 결심하기까지의 심경을 전했다. 재혼 당시 큰 아들의 나이는 18세였다고.



김성혜 씨는 “어머니는 괜찮았는데 아버지가 반대하셨다. 그래도 이재용을 만나보고 좋아하셨다”고 말했다.



이렇듯 이재용과 김성혜 씨는 축복 속에 화촉을 밝히나 큰 시련을 맞았다. 결혼 1년 만에 위암 진단을 받은 것.



이재용은 “아내에게 미안하더라. 2010년에 결혼해서 2011년에 수술을 한 거다”라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그때 요양목적으로 여행을 다니는데 아내가 아이가 갖고 싶다고 하더라. ‘이 여자가 겁이 없구나’ 싶었다”고 했다.



다행히 부부는 무사히 아들을 출산, 늦둥이 아들 태호 군은 현재 8살이 됐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모던패밀리’ 방송화면 캡처

연예 '방법' 정지소vs성동일vs조민수...'누가 가장 강해?' [TV리포트=박현민 기자] '방법' 정지소, 성동일, 조민수의 저주 능력치에 대한 관심이 높다.tvN 월화드라마 '방법'에서 정지소는 사람을 저주로 죽이는 능력을 가진 10대 소녀 방법사 ‘백소진’ 역, 성동일은 국내 최대 IT기업 포레스트를 운영하는 인간의 탈을 쓴 악귀 ‘진종현’ 역, 조민수는 진종현 회장을 영적으로 보필하는 의문의 여인 ‘진경’ 역을 맡아 각각 열연 중이다. 특히 이들의 저주 능력치는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볼거리와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백소진(정지소 분)의 가장 큰 능력은 한자 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상대의 사지를 꺾어 죽음에 이르게 하는 주술이다. 1회에서는 만년필 뚜껑으로 김주환(최병모 분)을 방법했고, 4회에서는 일회용 라이터로 진종현(성동일 분)을 죽음의 문턱까지 가게 만들었다. 앞서 2회에서는 임진희(엄지원 분) 앞에서 자신을 괴롭히는 학생에게 직접 저주를 가하는 모습을 통해 상대를 만져 저주를 보내는 스킬까지 드러내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진종현은 인간의 탈을 쓴 악귀답게 한 번 본 사람은 원격 조종으로 스스로 죽게 만드는 저주 능력을 가졌다. 1회에서는 포레스트 내부 비리 고발자 민정인(박성일 분)을 벼랑 아래로 떨어트리는 교통사고를, 4회에서는 만년필 뚜껑을 갖고 있던 형사 김도윤(양진수 역)을 달려오는 트럭에 몸을 날리게 해 죽게 했다. 세계 각국의 신물을 수집해 회장실을 결계처럼 장식한 기업 회장의 재력 역시 그의 힘이다.진경(조민수 분)은 악귀의 영적 조력자다운 카리스마로 매회 안방극장을 압도한다. 그는 모든 상황을 꿰뚫어보는 강한 신기를 특징으로 한다. 앞서 2회에서 신들린 굿판으로 죽은 김주환의 기억을 되짚어 그를 죽게 한 백소진의 존재를 알아챘고, 4회에서는 진종현을 방법하기 위해 저주의 살을 날리는 백소진에 맞서 신령이 깃든 쓰쿠모가미를 이용, 그에게 역살을 보내며 긴장감을 선사했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