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사장님귀' 통편집…"지켜봐야" VS "하차·방송 퇴출 마땅"[이슈리포트]

기사입력 2020.01.19 6:11 PM
최현석, '사장님귀' 통편집…"지켜봐야" VS "하차·방송 퇴출 마땅"[이슈리포트]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사문서 위조 의혹 및 해킹 피해 논란의 최현석 셰프가 19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통편집 됐다. 제작진은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힌 가운데, 여론은 최현석 셰프가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이어 방송가에서 퇴출해야 한다는 반응이다.

이날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작진은 "최현석 셰프는 보도된 사건에 대한 법적인 문제가 이미 해결됐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면서 "현재 시점에서는 사실 관계 확인이 더 필요하며 함께 출연하는 일반인 출연자에게 만일의 경우 일어날 수도 있는 2차 피해를 고려해 19일 방송에 최현석 세프는 출연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면서 통편집 사실을 밝혔다. 실제로 이날 방송에서 최현석 셰프의 흔적은 찾기 어려웠다. 

다만, 제작진은 "추후 방송은 경과를 지켜본 후 판단하겠다"고 조심스러워했다. 이미 법적으로 해결된 사건이기 때문에 섣불리 하차를 결정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

반면, 네티즌은 최현석 셰프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통편집에 대해 하차 수순을 밟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통편집이 아니라 하차가 마땅하다", "방송에서 보고 싶지 않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특히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프로그램 특성상 셰프를 넘어 보스로서의 최현석의 이야기를 그리기 때문에 더욱 맞지 않다는 주장이다.

앞서 지난 17일 디스패치는 "최현석 셰프가 휴대폰 해킹 피해를 당한 이후 지난해 8월 전 매니지먼트사와 일방적 계약 해지, 신생 F&B 회사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계약서 원본을 파기하고 위조문서를 작성하는데 가담했다"고 보도했다.

최현석 셰프는 18일 소속사를 통해 "2018년 8월경 휴대폰 해킹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해킹된 자료에는 개인적인 생활 및 가족, 지인들의 개인 정보가 담겨 있었다. 당시 가족과 지인들이 받을 수 있는 2차 피해를 우려하여 정식 절차를 밟아 수사 기관에 수사를 의뢰했고, 해당 수사 건은 사건 종결로 통보를 받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소속사와의 분쟁과 사문서 위조 의혹에 관해서는 "전 소속사로부터 전속 계약 관련하여 지난해 법적 조치를 받은 바 있으나 이후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여 상호 합의 하에 합의서를 작성했다. 현재는 법적 조치가 취하됐다"라며 "새로운 소속사로의 이전은 언론에서 보도한 내용과는 무관하다"라고 강조했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로 이름을 알린 최현석 셰프는 현재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와 tvN '수미네 반찬'에 출연 중이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