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퍼스트 선두하는 SBS F!L...이상수 SBS미디어넷 방송사업본부장 [인터뷰]

기사입력 2020.02.04 9:11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지난해 종합 라이프 스타일 채널 SBS F!L(에스비에스필)을 개국한 SBS 미디어넷. SBS 미디어넷을 이끄는 이상수 방송사업본부장의 포부는 당찼다.



이상수 본부장 스스로도 대박을 확신한 사전 제작 예능 프로그램부터 매달 선보일 색다른 프로그램까지, 2020년 SBS F!L의 청사진은 뚜렷했다.



TV리포트는 SBS F!L의 개국 프로그램인 '밍글라바'와 라디오, TV, 신구세대의 경계를 허물 '콩다방'의 첫 방송을 앞두고, 이상수 본부장을 만나 아직 대중에게 낯선 SBS F!L만의 필살기를 들어볼 수 있었다.





"'밍글라바' 대박 프로, 윤도현도 시즌2 어서 하자고"



SBS F!L은 오는 30일 '나의 음악쌤, 밍글라바'를 개국 프로그램으로 마련했다.



'밍글라바'의 기획자이기도 한 이상수 본부장은 채널의 성격을 나타낼 개국 프로그램으로 '밍글라바'를 선정한 이유에 대해 "SBS F!L이 라이프 채널이긴 하지만, 여행 가서 단순히 먹방을 하는 등 단순한 콘텐츠는 피하고 싶었다"면서 말을 이었다.



"SBS 미디어넷은 현재 SBS MTV도 운영 중인데, 한류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K팝에 대한 콘텐츠를 고민하다가 한류의 선한 영향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으로 '밍글라바'를 기획하게 됐죠."



'밍글라바'는 예체능 교육이 활성화되지 않은 미얀마에서 K팝 스타들이 음악 선생님으로 활약하며 겪는 감동과 재미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미얀마에서 보름 정도 촬영을 마쳤으며, 6부작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여기서 '왜 하필 미얀마인가'라는 궁금증이 솟아오른다. 이는 이상수 본부장의 현지 출장 경험이 반영됐다. 이상수 본부장은 "미얀마가 사회주의 국가였기 때문에 음악과 체육 수업이 없는데, '미얀마에서 음악 수업을 해보면 어떨까'에서 출발한 프로그램이다"라고 소개했다.



'밍글라바'에 앞서 미얀마에서 방송된 '갤럭시스타'는 68%라는 높은 시청률을 올린 바. 환경은 열악하지만 시청자들의 눈이 높아 활발한 콘텐츠 소비를 기대해볼 수 있다. '밍글라바'는 한국과 미얀마에서 동시 방송될 예정이어서 실시간 반응까지 챙길 수 있어 흥미롭다.



'밍글라바'에는 윤도현을 비롯해 산다라박, 산들, 주이, 김재환, UL(유재환)이 출연한다. SBS F!L의 개국 프로그램인 만큼 출연진의 화제성, 인지도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됐다.





이상수 본부장은 특히 '밍글라바'의 맏형으로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할 윤도현에 대한 믿음과 고마움을 드러냈다.



"윤도현 씨에게 '밍글라바'의 출연 제의를 했을 때, 윤도현 씨도 미얀마에서 음악 교실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던 중이었다더라고요. 다른 스케줄을 정리해서라도 꼭 하겠다고 했고, 촬영이 끝나고 나서도 시즌2 어서 하자고 할 정도로 만족감이 컸던 것 같아요(웃음)."



'밍글라바' 출연진은 아이들이 많은 초등학교에서 음악 수업을 했다. 통역이 필요없을 정도로 아이들과 가수들의 음악적 교감이 활발하게 이뤄졌다.



이상수 본부장은 "미얀마에 한국 기업들이 많이 들어가다 보니 한국어의 인기가 엄청나다. 한국어 잘하는 현지인들이 대단히 많아서 소통에 어려움이 크게 없었다"라며 "미디어에도 미얀마는 새로운 기회의 땅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콩다방', 디지털-TV 경계 허물 프로, 이본의 역량 중요"



'밍글라바'에 이어 SBS F!L이 준비한 '올드송감상실 콩다방'은 MC 이본이 안내하는 뉴트로(NEW+RETRO) 감성의 음악 다방이다. 최근 열풍인 '온라인 탑골공원' '온라인 노인정'을 TV프로그램으로 옮겨왔다.



'콩다방'은 한마디로 1990~2000년대 올드 케이팝을 보이는 라디오 형식으로 보고, 추억을 소환하는 프로그램인 것.



이상수 본부장은 "고3 딸이 요즘 트로트를 즐겨 듣더라. 대중이 음악을 소비하는 걸 보고 있으면, 현재의 신곡만이 아닌 2000년대 초반 음악, 과거 음악도 처음 접하는 그들에겐 신곡이 된다"라며 "MTV가 가진 음악 프로그램이 되게 많이 있는데, MTV의 콘텐츠 가치도 높일 수 있다는 생각에 제작하게 됐다"라고 소개했다.



이본은 과거의 음악 세계로 시청자들을 안내할 적임자였다.



이 본부장은 "예전 음악 프로그램을 편집해서 라디오처럼 진행하는데 H.O.T., 젝스키스 시절 대표되는 DJ가 이본 씨였다. 그 시절 가수들을 초대해 대화를 나눌 수도 있고, 전화통화라도 자연스럽게 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이본 씨의 섭외력이 중요한 프로그램이다"라고 강조했다.



'콩다방'은 10부작 파일럿으로 제작돼 시청자들의 반응을 살핀 뒤 정규 제작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콩다방' 외 MTV '더쇼'에 'K트로트'을 홍보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신설된다.



이상수 본부장은 "트로트 프로그램에 대한 기획은 예전에도 했지만, 시기적인 걸림돌이 있어서 시도조차 하지 못했다"며 "지금 전 국민적으로 트로트에 대한 관심이 있고, '더쇼'가 18개국에서 방송되고 있으니 아시아 쪽으로도 우리 트로트를 홍보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청자 도달률 높은 프로 제작 동시, 매달 새로운 프로 론칭"



개인도 채널을 만들어 성공하는 다 채널 시대. 채널 사업자들에게 불특정 다수와 경쟁해야 하는 다 채널 시대는 결코 호재는 아니다.



그러나 이상수 본부장은 "우리는 채널 사업자이지만, 채널 사업자라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우리는 라이프 스타일 콘텐츠를 만드는 스튜디오다"라며 "플랫폼을 F!L만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 콘텐츠가 다양한 채널에서 소비되는 게 목표다. 그 가치를 높이는 게 힘든 것"이라며 힘주어 말했다.



이를 위해 SBS F!L이 추구하는 방향은 '디지털 퍼스트'라고. "F!L이 개국하는 채널인 데다 시청 형태도 변했기 때문에 그들의 환경에 맞는 콘텐츠를 제작해야 한다"라고 이 본부장은 강조했다.



"PD들에게도 팀장 선에서 제작할 수 있는 건 일단 해서 디지털에라도 먼저 공개하라고 해요. 반응이 좋으면 TV 프로그램으로 확장을 시키면 되거든요. 예전처럼 진행하다 보면 제작 여부를 결정하기까지 기본 3개월은 걸리는데, 지금과는 맞지 않는 형태입니다. 디지털의 장점을 이용해 대중이 채널이 아닌 프로그램을 찾아오도록 하는 거죠."



올해 말 방송을 앞둔 '제 29회 슈퍼모델 선발대회'는 디지털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담당 PD들은 내년 30회를 맞이하는 '슈퍼모델 선발대회'를 위해 29회와 동시에 제작을 준비 중이다.



이상수 본부장은 "PD들에게 디지털 '슈퍼모델 TV'를 만들라고 지시했다"면서 "슈퍼모델들이 본선 무대에 오르기까지 과정, 모델 직업을 갖고자 하는 친구들에게 줄 팁들을 담아 공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밖에도 F!L 채널을 홍보하기 위해 '외식하는 날'이나 '여자플러스' 등 시청자들에게 도달률이 높은 프로그램들은 그대로 가져가면서 매달 새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SBS 미디어넷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