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극단적 선택 시도 고백→악플러에 전쟁 선언…“불쾌하다” [종합]

기사입력 2020.01.20 7:29 PM
한서희, 극단적 선택 시도 고백→악플러에 전쟁 선언…“불쾌하다” [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는 고백과 함께, 악플러를 향한 칼을 빼들었다. 

한서희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당시 한서희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샀다. 

한서희는 인하대 병원에 이송돼 병원 관계자들에게 폭력적인 언행을 했다고도 털어놨다. 

그러면서 “당시 의사가 고(故) 구하라의 친구 아니냐며 폐쇄 병동 입원을 권유했다. 변명 같겠지만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아마 돌아버렸던 것 같다.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은 관계자분들께 감사하게 생각하고 죄송하다. 반성하고 있다”고도 사죄했다. 

한서희의 고백과 사과 이후에도 일부 네티즌의 악플은 이어졌고, 한서희는 강경한 입장을 밝힌 것. 한서희가 20일 공개한 DM에는 ‘한서희 씨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거기선 행복하세요’라는 글이 적혀 있어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서희는 “기사 댓글 악플 PDF 보내주시면 된다”며 “맨날 질질 짜고 봐달라고 하면서 왜 또 댓글 X쓰고 XX이야. 내가 관종? 사람들은 누구나 관심을 원해. 하지만 너희는 X도 안 유명하고 니네한테 아무도 관심을 안 가지는 거고 난 유명한 거 그 차이야. 너희가 나 유명하게 만들어줬잖아. 누가 유명해지고 싶대? 내가 뭘 하는지 하나하나 다 친히 기사도 내주시고 거기에 반응해서 댓글 달고 반응 하나하나 다 하는 쫄따구 같은 XX들. 내 팬인 줄 알겠어. 하여간 나한테 관심은 XX많아요. 너희 인생 좀 살아 XX들아. XXX다 까진 틀딱 XX들이 왜 자꾸 20대 여자한테 관심 갖고 XX임. XX 불쾌”라고 적극 대응을 예고했다. 

한서희는 가수 연습생 출신으로, 화려한 인맥의 소유자로도 유명하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