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름의 희열', 오늘(25일) D조 경기 스타트…황찬섭→전도언 출격

기사입력 2020.01.25 8:28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지 기자] '씨름의 희열' 3라운드의 대미를 장식할 D조의 조별리그전이 시작된다.



25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되는 KBS2TV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이하 '씨름의 희열')' 8회에서 '태극장사 씨름대회' 3라운드 조별리그전 D조 경기가 공개된다.



D조에는 금강급 신흥강자 전도언을 비롯해 노범수, 손희찬, 황찬섭까지 태백급 영건 3인방이 함께 포진해 있다. 젊은 선수들의 패기 넘치는 맞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객관적 전력이 엇비슷한 선수들로 구성된 D조는 절대 강자도 약자도 없는 만큼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대혼전이 펼쳐진다.



'씨름의 희열' 제작진은 "D조는 또 다른 의미의 '죽음의 조'였다. 끝까지 물고 물리는 피 말리는 순위싸움이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할 것"이라고 전했다.



갈수록 열기를 더해가는 '태극장사 씨름대회'는 각 조 최하위 선수가 탈락하는 3라운드 조별리그전을 진행 중이다.



A조에서는 윤필재, 임태혁, 김태하가 B조에서는 최정만, 박정우, 허선행이 C조에서는 김기수, 이승호, 이준호가 4라운드로 진출했고 오흥민, 황재원, 강성인이 각 조 최하위를 기록하며 탈락했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KBS

연예 'TV는 사랑' 인요한→이경애, 만남 그후 이야기...다시 봐도 뭉클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소중한 인연과의 만남은 다시 봐도 뭉클했다. 45년 만에 만난 인요한과 이중복은 매주 만나는 사이로, 20년 만에 찾은 신현돈 선생님과 개그우먼 이경애도 자주 통화를 하며 만남을 이어오고 있었다. 3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2020년 봄 특집 애프터가 공개됐다. 첫 번째 애프터의 주인공은 순천 토박이 인요한과 그의 친구 이중복이었다. 환갑에 다시 만난 이들은 추적카를 타서 이동했다. 인요한은 "평균 일주일에 한 번 만난다. 얼마전엔 아들과 딸도 우리집에 왔다. 용돈도 좀 줬다. 지리산도 가고 순천도 갔다"며 자랑하기 바빴다. MC들과 인요한, 이중복은 카페에서 인요한이 이중복을 찾던 방송 영상을 함께 보며 코멘트를 했다. 인요한은 이중복을 만났을 때 "15초 만에 알았다. '짠이야'라고 부를 때 알 수 있었다. 45년 전 모습 그대로였다"라고 말했다. 이중복은 추적카에서 내린 인요한을 보고 '짠이야'하고 일어섰는데, "작가한테서 연락이 왔다. 지금 만나면 안 된다고 역장실 안에 가뒀다. 그래서 CCTV로 인요한이 차에서 내리는 모습, 올라가는 모습을 모두 다 봤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요한은 이중복이 날아간 지붕을 고쳐주고, 온돌방도 만들어 줬다고 자랑했다. 이중복은 "어릴 때부터 (인요한에게) 받기만 했다. 보답하고 싶어서 나섰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인요한은 "지금이 아니라 그때도 저는 중복이에게 위로를 받았다"고 화답했다. 그는 "은퇴가 몇 년 안 남았는데, 은퇴 후 미국 대륙을 건너자고 했다. 묵은지도 20kg 싣고 캠핑카로 미국 대륙을 횡단하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윤정수는 이들이 용기를 낼 수 있도록 커플티를 선물해 웃음을 유발했다. 애프터 두 번째 주인공은 이경애였다. 이경애의 떡볶이 집을 찾은 김용만 윤정수는 신현돈 선생님과 그의 아들을 초대해 이경애가 신현돈 선생님을 찾던 영상을 함께 봤다. 이경애는 "선생님이 전화를 하시면 끊지를 않는다. 연애하는 것도 아니고, 부부 관계도 좋아지셨다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현돈 선생님은 방송 출연 이후 변화에 대해 "LA에 이민 간 친구한테서 전화가 오고, 40년 전 군대 동기에게서도 연락이 왔다. 첫사랑한테서만 전화가 안 오더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애는 35세에 어머니의 소원 때문에 대학교에 입학했다. 신현돈 선생님은 그런 이경애에게 용기를 준 은인이었다. 신현돈 선생님은 이경애의 가정사를 방송을 보고 처음 알았다면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경애는 선생님을 만날 당시와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캡처
연예 ‘위험한 약속’ 고세원, 父강신일 살리려면 박하나 버려야... 선택의 기로[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하나와 강신일, 고세원의 누굴까. 고세원이 강신일을 살리기 위해 박하나를 버려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3일 방송된 KBS 2TV ‘위험한 약속’에선 태인(고세원 분)을 향한 준혁(강성민 분)과 혜원(박영린 분)의 유혹이 그려졌다.이날 폭행누명을 쓰고 체포된 은동은 태인을 앞에 두고 “최준경이 한 말이 맞을지도 몰라요. 아빠 저렇게 만든 게 나 때문이라는 거”라고 자조했다. 이어 “우리 좀 도와줘요. 아저씨 말고 세상에 아무도 없어요”라며 도움을 청했다.앞서 만종(이대연 분)은 준혁과 혜원의 부정행위를 목격했다는 이유로 덫에 빠진 바. 태인은 “내가 너 영장 심사 들어가기 전에 몇 시간만이라도 나갈 수 있게 할 테니까 어떻게든 그 안에 아버님이 남기신 거 찾아봐”라 조언했지만 은동은 어떤 증거도 찾지 못했다.이에 지훈(이창욱 분)은 주란을 만나 “그 여자애 합의해줘요. 준혁이 형이 잘못한 거예요. 아니면 제가 경찰서 가요. 목격자 진술하러”라 설득했다.그러나 주란은 “너 지금 준혁이가 어디 있는지 알아? 감사실에 끌려갔어. 강태인 그 인간이 준혁이랑 우리 집안 쑥대밭 만들어놨다고. 네 아버지가 호랑이 새끼를 키웠어”라며 역으로 성을 냈다.그 사이 은동은 구속 수감됐다. 만종을 만나게 해달라는 은동의 호소는 묵과된 채. 합의를 돕겠다는 지훈에 은동은 “너도 한 식구면서 날 기만했어. 두 번 다시 내 앞에 나타나지 마”라고 일갈했다.준혁과 혜원이 장기기증 순서를 바꿔치기했다는 증거는 성경 속에 감춰져 있었다. 뒤늦게 이 증거를 찾아낸 은동은 태인에 “이 증거 못 줘요. 나 이제 아무도 안 믿어요”라며 선을 그었다.그러면서도 “이걸 갖고 싶으면 약속을 해요. 누가 이런 짓을 했는지 어떻게든 찾아내서 우리 아빠처럼 똑같이 만들어줘요”라며 조건을 걸었다.태인은 이 증거를 이용해 준혁과 영국을 공격했다. 준혁은 “어디서 겨우 이딴 종이쪼가리를 들고 와선. 너도 차은동처럼 집어 넣어줄까? 이거 무고에 명예훼손이야”라며 코웃음 쳤지만 태인은 녹취록도 확보한 뒤. 그 안엔 준혁과 혜원의 대화가 담겨 있었다.이에 태인은 “내 아버지 일에 혜원이 끌어들여? 내가 결혼할 여자 손으로 내 아버지를 다치게 해?”라며 분노를 표출했다.준혁은 그런 태인에 “네 아버지 이식수술 받게 할게. 이거 덮고 네 아버지 살려주면 나도 네 아버지 살려내겠다고”라며 달콤한 유혹을 펴는 것으로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위험한 약속’ 방송화면 캡처
연예 코로나19 때문에...선데이→박성광♥이솔이, 결혼 연기 스타도 속출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결혼을 연기하는 스타들도 속출하고 있다. 오는 5월 2일 서울 모처의 한 호텔에서 결혼하기로 한 개그맨 박성광과 배우 출신 이솔이는 오는 8월 15일로 결혼 날짜를 변경했다고 3일 소속사 SM C&C 를 통해 밝혔다. 이보다 앞서 천상지희 더 그레이스 멤버 선데이는 지난달 1일 결혼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결혼식을 연기한 상태다. 선데이는 브라이덜샤워까지 마쳤으나 지난 2월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주 일요일 저의 결혼식을 미뤘다"면서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고통 받고 애쓰시는 모든 분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노을의 이상곤과 배우 연송하도 지난달 14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고자 오는 5월 2일로 날짜를 미루게 됐다. 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에서 결혼 준비와 리얼 연애를 보여주고 있는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도 오는 26일 올리기로 한 예식을 8월 29일로 연기했다.해외 스타인 케이티 페리와 올랜도 블룸도 일본에서 진행하려던 결혼식을 취소했다.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따른 결정이다. 케이티 페리는 현재 임신 중으로 임신한 상태로 버진로드를 밟고 싶어 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계획을 수정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