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법’ 운명공동체 엄지원X정지소, ‘잔혹 워맨스’ 예고

기사입력 2020.01.28 9:01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28일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 측이 엄지원 정지소의 숨 막히는 첫 만남을 공개했다.



극중 엄지원 정지소는 각각 진종현(성동일 분) 회장의 정체를 파헤치는 열혈 사회부 기자 임진희와 사람을 저주로 죽이는 능력을 가진 10대 소녀 방법사 백소진으로 분해 시청자와 만난다.



공개된 사진에는 범상치 않은 어둠의 기운 속 서로 다른 에너지로 텐션을 끌어올리는 엄지원과 정지소의 첫 만남이 담겼다. 엄지원은 날 선 눈빛으로 분위기를 장악하고, 정지소는 차갑게 내리깐 눈빛과 온 몸으로 강렬하게 내뿜는 다크 아우라로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한다.



진실을 알리는 사회부 기자와 사람을 저주로 죽이는 10대 소녀 방법사는 서로를 이해하기 어려운 관계. 강렬하게 부딪히는 이들의 눈빛은 서늘한 공기마저 뜨겁게 달구듯 숨 막히는 긴장감과 함께 불꽃이 튄다. 엄지원과 정지소는 악에 맞선 악의 공조를 어떻게 펼칠지, 운명공동체로 묶인 두 사람의 워맨스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방법’ 제작진은 “독보적인 연기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엄지원 정지소가 발산하는 독창적인 분위기가 드라마 최초로 시도하는 초자연 유니버스 스릴러만의 매력을 증폭시킬 것”이라며 “목숨을 건 저주를 위해 손 잡은 엄지원-정지소가 악을 추격하고 방법을 행하는 과정을 긴박감 넘치게 그려낼 첫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방법’은 한자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 영화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연출이 아닌 작가로 나선 작품이다. 한국 드라마 최초로 사람을 저주로 살해하는 ‘방법’을 소재로 ‘초자연 유니버스 스릴러’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 ‘블랙독’ 후속으로 오는 2월 10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