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판소리계 스타들과 함께하는 판소리 이야기

기사입력 2020.01.28 8:0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다재다능한 원일 감독의 판소리 강연과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흥겨운 공연이 펼쳐진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예술감독 원일 감독이 ‘알고 보면 신나고 재미있는 판소리의 세계’를 주제로 문답을 나눈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학생들은 클라리넷부터 피리, 사물놀이, 작곡, 지휘 등 다양한 원일 감독의 이력에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다. 이날 수업 내내 원일 감독은 학생들이 쉽게 판소리와 친해질 수 있도록 흥미진진한 강연을 펼쳤다.



또한 판소리계에서 주목받는 젊은 소리꾼들이 함께 한 공연이 수업을 풍성하게 채웠다. 특별 공연자로 참여한 오단해와 김율희 그리고 에스닉 퓨전 밴드 두번째달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드라마와 영화 OST로 우리에게 익숙한 밴드 두번째달은 2014년부터 소리꾼과 함께 판소리 작업을 시작해 꾸준하게 공연을 이어오고 있다.



소리꾼 오단해와 김율희 역시 판소리 대중화를 위해 국내외에서 다양한 퓨전 판소리를 시도하고 있다. 이날 두 팀은 ‘수궁가’ 중 토끼 잡아들이는 대목, 이몽룡을 향한 춘향이의 절절한 마음이 녹은 ‘이별가’ 공연 등 다채로운 공연들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