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비투비 서은광, 또 선행..."한국심장재단 2천만원 기부"

기사입력 2020.01.30 5:13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현민 기자] 그룹 비투비의 서은광이 거듭된 기부로 선행을 이어갔다.



30일 한국심장재단에 따르면 서은광은 지난해 연말 경제적으로 어려운 심장병 환자를 위해 써달라며 2천만원을 쾌척했다.



앞서 서은광은 강원 산불피해 주민을 위해 2천만원, 소아당뇨협회에 1천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그가 속한 비투비 역시 포항지진피해 5천만원, 전남소방본부에 소방안전장갑 기부, 강남구청과 함께 독거노인에게 쌀과 연탄을 전달하는 등 '선한 영향력'을 이어가는 대표 아이돌 그룹.



한편, 서은광은 2018년 8월 현역 입대해 현재 27사단본부 군악대로 복무중. 최근 특급전사에 선발되는 등 모범적인 군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오는 2020년 4월 7일 전역 예정.



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놀면 뭐하니?’ 유재석X이효리X비, 혼성그룹 확정…“추가 멤버 영입 고려” [공식]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과 가수 이효리, 그리고 비가 혼성그룹을 확정 짓고 올 여름 컴백을 확정한 가운데, 추가 멤버 영입에 대한 가능성도 알렸다. MBC ‘놀면 뭐하니?’ 측은 2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그룹은 여전히 퍼즐을 맞춰가는 과정이며, 추가 멤버 영입 등은 고려 중”이라고 설명했다. ‘놀면 뭐하니?’는 일찌감치 올여름 틈새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해 주요 차트 순위권에서 자취를 감췄던 댄스 장르 도전을 선언한 바 있다. 1990년대와 2000년대 감성을 자극하는 써머송과 혼성 그룹 제작을 예고해 연일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해당 방송 후 유재석, 이효리, 비가 한 팀으로 무대에 서는 장면을 보고 싶다는 시청자들의 염원이 이어지면서 ‘놀면 뭐하니?’ 혼성 그룹을 향한 기대감이 더욱 치솟은 상황이다.이런 가운데 오는 30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는 유재석과 이효리, 비가 한 팀을 결성하는 역사적인 장면이 공개된다. ‘놀면 뭐하니?’ 측에 따르면 유재석은 음악 분야에서는 댄스팀부터 남성 듀엣까지 다 장르를 경험한 전도유망한 연습생이다. 팀 내 역할은 베일에 가려진 상황이지만, 여러 장르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듀싱 능력을 기르고 있다는 소문이다. 이효리는 메인 보컬과 센터, 비는 팀 내 열정과 꾸러기 매력을 담당한다.‘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연예 전미도, 음원차트 1위...'슬의생' 종영에도 OST 인기 [오늘의 1위②] [TV리포트=박현민 기자] 배우 전미도가 가창한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이히 '슬의생') OST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가 음원차트 1위 자리를 유지했다. 해당 드라마는 종영했지만 OST 인기는 여전, 다양한 OST 곡들이 차트인했다.29일 오전 8시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 실시간 차트 기준, '슬의생' OST는 1위를 비롯해 조정석 '아로하', 조이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가 각각 4위와 10위로 최상위권 차트인 상태다. 규현의 '화려하지 않은 고백'(14위), 어반자카파 '그대 고운 내사랑'(21위)도 차트에 있다.'슬의생' OST를 제외하면 기존 곡들이 최상위권을 그대로 유지중이다. 공개 직후부터 오랜 시간 1위를 지켰던 아이유 '에잇(Prod.&Feat. SUGA of BTS)'은 2위, 백현은 3위 'Candy'를 비롯한 두 번째 솔로 미니앨범 'Delight'의 수록곡들이 'Bungee'(8위), 'Love Again'(9위), 'Underwater'(11위) 등 대부분 상위권 차트인 상태. 백현이 피처링 참여한 볼빨간사춘기 '나비와 고양이'도 5위다.컴백 후 음원, 음방 모든 면에서 화려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던 오마이걸의 '살짝 설렜어 (Nonstop)'는 6위, 오랜기간 1위를 포함한 최상위권 장기체류 상태인 방탄소년단 'ON'은 7위에 각각 이름을 올렸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언더워터', 허울뿐인 1위...코로나19 여파로 '꽁꽁' [오늘의 1위①] [TV리포트=박현민 기자] 영화 '언더워터'가 이틀째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했지만, 실속은 없다. 코로나19 여파로 꽁꽁 얼어버린 영화계가 여전히 해동되지 않았다.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언더워터'는 6248명의 관객을 동원해 일일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지난 27일 개봉과 함께 이틀 연속 1위를 꿰찼지만, 전국의 누적 관객수는 1만 5934명에 그쳤다.재개봉 영화 '위대한 쇼맨'은 6148명의 관객이 관람해 2위에 이름을 올렸고, '프리즌 이스케이프', '그집', '카페 벨에포크' 등 3~5위 영화는 각각 3367명, 1936명, 1634명의 관객을 동원했을 뿐이다. 1~5위 관객수를 모두 더해더라도 2만명이 채 되지 않은 1만 9333명이다.이같은 상황에 대부분의 영화들은 개봉을 미뤘다. 힘든 시기에 개봉을 결정하고 제작보고회, 인터뷰, 예능 프로그램 출연 등을 병행한 홍보로 업계 안팎의 눈길을 끌었던 영화 '초미의 관심사'는 이날 박스오피스 8위, 이틀간 누적 관객수 3876명을 기록했다.오는 6~7월 다양한 국내외 대형 영화들의 개봉이 예정돼 있으나, 현상황을 깨고 극장가를 완전히 해동시킬 수 있을지에 대한 관측은 여전히 불투명하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영화 '언더워터'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