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짱돌·바둑돌 되고파" '용감한 형제표 신인' 다크비, 완성형 그룹 활약 예고 [종합]

기사입력 2020.02.03 5:16 PM
"짱돌·바둑돌 되고파" '용감한 형제표 신인' 다크비, 완성형 그룹 활약 예고 [종합]

[TV리포트=김민지 기자] 히트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7년 만에 선보이는 그룹 다크비(DKB)가 완성형 퍼포먼스 그룹으로서 활약을 펼쳐나갈 것을 예고했다.

다크비는 3일 서울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고 "우린 힙합을 베이스로 한 퍼포먼스 그룹이다"며 "이제 시작이기 때문에 더 노력하고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힙합에서 나오는 자연스러움, 케이팝 아이돌의 칼군무를 다 할 수 있는 것이 우리의 장점"이라며 "멤버들의 춤 스타일이 다 달라 더 많은 안무를 소화할 수 있다. 무대를 보실 때 더 많은 매력을 느끼실 수 있다"고 다크비만의 강점을 짚었다.

듣고 싶은 수식어로는 '짱돌'을 언급했다. 멤버 D1은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에서 '짱'이 되고 싶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찬은 '바둑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바둑돌이 검은색과 흰색이 확실히 구분되는 것처럼 우리도 반전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뜻이다.

그룹명 다크비는 '다크 브라운 아이즈(Dark Brown Eyes)'의 줄임말로 검은 눈동자를 가진 멤버들이 음악을 통해 전 세계로 뻗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

다크비의 데뷔 앨범 '유스(Youth)'는 4부작 시리즈의 서막을 여는 앨범으로 앞으로 나아가는 멤버들의 열정 가득한 모습을 다채롭게 표현해 폭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자랑한다. 

타이틀곡 '미안해 엄마(Sorry Mama)'는 EDM과 트랩 장르의 힙합 댄스 곡.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용감한 형제와 다크비가 공동작업했다. D1은 '미안해 엄마'에 대해 "방황하는 청춘들의 마음을 재치있는 가사로 담아냈다. 훅이 중독성 있다"고 말했다.

다크비는 '미안해 엄마' 안무도 직접 만들었다. D1은 "우리가 처음부터 끝까지 안무를 짜다 보니 어려웠고 수정도 많이 했다"며 "멤버 수가 적지 않아 안무를 구성할 때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왕 하는 거 잘해보자' 싶었다. 멋진 안무가 나온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이찬은 "미안한 듯 두 손을 모으는 게 포인트"라며 '사과 춤'을 '미안해 엄마'의 포인트 안무로 꼽았다.

아울러 다크비는 용감한 형제가 오랜만에 론칭한 그룹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았다. 용감한 형제가 어떤 말을 해줬냐는 질문에 "대표님께서 앨범 콘셉트, 의상 등등 첫 앨범의 사소한 것 하나하나 신경을 써주셨다"며 "'열심히 하는 건 당연하다. 다만 잘해야 되는 걸 대중에게 인정받아야 한다'는 말씀이 가장 인상 깊었다. 부담감은 우리가 이겨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끝으로 방탄소년단을 롤모델로 꼽았다. 이찬은 "이유를 굳이 말하지 않아도 모두가 인정하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아티스트시다. 무대를 잘하고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지각을 하면 방탄소년단 선배님들의 '런(RUN)'을 들으면서 뛰고, 위로를 받고 싶을 땐 '버터플라이(Butterfly)'로 위로를 받는다. 또 기분이 다운되면 '불타오르네'를 듣는다"며 방탄소년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다크비의 데뷔 앨범 '유스'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