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오르던 이신영, 학폭 논란 이미지 실추…회복할까

기사입력 2020.02.04 4:55 PM
떠오르던 이신영, 학폭 논란 이미지 실추…회복할까

[TV리포트=박귀임 기자] tvN ‘사랑의 불시착’을 통해 주목 받은 신인 배우 이신영의 학교 폭력(이하 학폭)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를 이겨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신영은 ‘사랑의 불시착’에서 박광범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안정적인 연기력은 물론, ‘김수현 닮은꼴’이라는 평을 들으며 관심을 모았기에 이번 학폭 논란은 충격적이었다.

게다가 ‘사랑의 불시착’이 끝나기도 전에 KBS 새 드라마 ‘계약우정’ 주인공으로 물망에 오르는 등 떠오르는 신인 배우로 거듭났기에 더욱 그랬다. ‘학폭’ 이미지는 치명타일 수밖에 없다.  

이에 이신영의 소속사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는 발 빠르게 해명하며 진화에 나섰다. 

소속사는 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익명 커뮤니티에서 떠도는 내용과 관련된 일에는 가담한 적이 없었다”면서도 “중학생 시절, 분별력 없는 말과 행동에 의해 상처 받은 분들이 계신다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악의성 짙은 비방과 허위 사실 유포의 행위는 자제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사랑의 불시착’ 팀에게도 사과의 뜻을 드러내며 “소속 배우의 철없던 시절 행동으로, 현재 추운 현장에서 열심히 작품을 만들고 있는 선배 및 스태프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소속사의 해명에도 네티즌들의 반응은 극과 극으로 나뉘었다. 일각에서는 “사실이 아니라는데 믿자”라고 두둔했다. 또 다른 반응은 “학폭이라니 드라마에서도 하차해야 한다”라는 지적이었다. 

이 가운데 이신영의 학폭을 주장했던 글쓴이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래된 일이라 정확한 근거 없이 글을 썼다. 왜곡된 기억이었다”면서 입장을 번복했다. 

결국 이번 논란은 이신영의 이미지만 실추된 채 하루 만에 일단락된 모양새다. 학폭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난 만큼, 이를 어떻게 헤쳐 나갈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이신영 학폭 논란 관련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우 이신영의 소속사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이신영 배우에 관해 알 수 없는 온라인 익명 커뮤니티에 게시된 해당 몇몇 글에 대한 소속사의 입장을 드립니다.

익명커뮤니티에서 떠도는 내용에 대해 학창시절인 만큼 소속사로서 정확한 상황 파악을 위해 가족과 친구 등을 통해 확인을 했습니다.

확인 결과, 익명커뮤니티에서 떠도는 내용과 관련된 일에는 가담한 적이 없었고, 다만 중학생 시절, 분별력 없는 말과 행동에 의해 상처 받은 분들이 계신다면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린다고 전해 드리는 바입니다.

또한 소속배우의 철 없던 시절 행동으로, 현재 추운 현장에서 열심히 작품을 만들고 있는 선배님 및 스태프분들께도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더불어 악의성 짙은 비방과 허위 사실 유포의 행위는 자제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리는 바입니다. 다시 한 번 피해를 입은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