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지변, 한숨만"…영화계, 신종코로나 여파 직격탄[이슈리포트]

기사입력 2020.02.04 2:3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여파 직격탄을 맞았다.



4일 배급사 메가박스 플러스엠 측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피해를 최대한 방지하고, 상황이 호전되길 바라는 마음"이라면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개봉일을 잠정 연기했다.



당초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12일 개봉 예정이었다. 지난 3일 언론시사회를 통해 첫 공개돼 호평받았으나, 관객수 급락 수치가 심상치 않자 개봉일 연기 초강수를 택했다. 



앞서 애니메이션 '더 프린세스' 측은 "어린이 관객 건강을 우선"으로 한다며 개봉일을 잠정 연기했다.



한국영화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개봉일을 연기한 것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처음이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개봉일을 변경하자 개봉을 앞둔 한국영화들 고심은 더욱 깊어졌다.



12일 개봉 예정인 '정직한 후보' 역시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흥행 기대감을 높였으나 개봉일 변경을 놓고 고심 중이다.



'정직한 후보' 제작사 관계자는 4일 오후 TV리포트와 통화에서 "오늘(4일), 내일(5일) 중 개봉일 변경 여부가 결정될 것 같다. 평이 좋았고, 힘든 시국에 웃음을 줄 수 있는 영화기에 예정대로 개봉을 진행하려 했으나 상황을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사냥의 시간' 측이 5일 예정된 쇼케이스를 취소했고, 25일 예정된 대종상영화제도 개최를 잠정 연기했다.





개봉을 연기해도 고민은 여전하다. 



배급 전략이 꼬이는 것은 물론, 코로나 여파가 3월 수그러들지, 더욱 심각해질지 미지수다. 게다가 3월은 전통적인 극장가 비수기로 꼽힌다. 3월 개봉을 목표로 준비했던 타 영화와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할 수 있을지도 불투명하다.



한 영화 제작자는 TV리포트와 통화에서 "개봉일 변경이 능사는 아닐 수 있다"라면서도 "영화는 오랜 기간 준비해 짧은 기간 평가받아야 하는 콘텐츠다. 여러 변수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개봉을 앞둔 한 영화감독 역시 TV리포트와 통화에서 "이번 상황을 보면 영화 만드는 입장에서 참 우울해진다. 말 그대로 천재지변 아닌가"라며 한숨을 쉬었다.



또 다른 배급사 관계자는 "큰 자본이 투입된 영화가 외부 요인 때문에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는 것도 안타까운 일"이라면서 "개봉일 변경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정직한 후보' 포스터

연예 '더게임' 옥택연, 버라이어티 표정 20종 공개 '태평 캐릭터 200% 몰입'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옥택연의 다채로운 표정 20종이 공개됐다.옥택연 소속사 ‘51K’ 측은 28일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0시를 향하여’(이하 ‘더 게임’)에서 ‘김태평’ 역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옥택연의 표정 모음을 공개했다.사진 속 옥택연은 캐릭터 감정선에 딱 맞는 눈빛 연기로 강렬한 카리스마와 다정함을 오가는 '태평' 캐릭터의 상반된 매력을 보여주며 눈길을 끌고 있다.처음으로 죽음이 보이지 않는 준영(이연희 분)을 만난 태평은 놀람과 호기심이 섞인 표정으로 앞으로의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상대방의 눈을 보면 죽음이 보이는 탓에 누군가를 제대로 바라본 적이 없었던 태평이 처음으로 사람의 표정을 제대로 바라본 장면에선 준영을 향한 애틋한 감정을 느낄 수 있었던 것은 물론, 옥택연의 깊이 있는 눈빛 연기가 빛을 발했다.준영을 향한 감정이 커지면서는 표정이 좀 더 다양해졌다. 옥택연은 극 중 태평이 준영의 죽음이 보이지 않아 생긴 ‘불안’, 연락이 안 되던 준영을 뒤늦게 찾았을 때의 ‘안도’, 자신을 걱정하는 준영을 되려 위로하는 ‘처연’한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했다.옥택연은 표정 하나로 극 적 재미를 주기도 했다. 준영을 자신의 방으로 데려오곤 순수하게 식사를 같이 하고 싶었다며 결백(?)을 주장하는 능청스러운 모습과 사고 이후 선글라스를 늘 끼고 있는 백선생님(정동환 분)에게 죽음에 대해 알려달라고 애교 부리는 모습에선 옥택연의 엉뚱한 매력이 돋보였다.그런가 하면 백선생님의 죽음 이후엔 격정적인 감정선을 진정성 있게 표현해냈다. 꾹꾹 눌러 왔던 슬픔을 터트리는 것으로 태평의 무너지는 마음을 드러냈다. 곁을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죽음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괴로운 마음 등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풀어내며 안타까움을 더했던 것. 사진을 통해 백선생님이 도경(임주환 분)에게 처참히 살해되는 순간을 본 태평이 카메라를 바라보며 살인 증거를 없애는 모습은 태평의 극에 달한 분노를 고스란히 전달한 것은 물론, 옥택연의 독기 어린 눈빛과 더해져, 강렬하고 긴 여운의 엔딩 장면을 탄생시켰다.옥택연 소속사 ‘51K’ 측은 “옥택연은 태평 캐릭터에 강한 애정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 태평의 감정선을 놓치지 않고 섬세하게 표현하고자 노력 중”이라며 “앞으로도 옥택연이 만들어가는 태평의 다채로운 매력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더 게임’은 매주 수, 목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51K 엔터테인먼트
연예 '메모리스트' 유승호X고창석X윤지온, 유쾌한 브로케미 기대 [TV리포트=홍지수 인턴기자] '메모리스트' 유승호, 고창석, 윤지온이 유쾌한 브로케미로 찾아온다. 28일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측은 동백(유승호 분), 구경탄(고창석 분), 오세훈(윤지온 분)의 사진을 공개했다. 동백은 기억 스캔으로 대형범죄를 완벽히 해결하며 대국민적 사랑을 받는 슈퍼스타 히어로지만, 과잉진압 이력으로 말단 순경 신세다. 구경탄 반장은 오세훈 형사와 함께 동백의 든든한 조력자가 되어준다. 사진 속 위풍당당하게 등장하는 이들의 비범한 아우라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경찰계의 아이돌다운 비주얼을 뽐내는 동백의 뒤로 구경탄과 오세훈이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한다. 이어진 사진에서 구경탄은 탈모에 흑채를 몰래 뿌리다 깜짝 놀란다. 오세훈은 동료들의 동백 험담에 불끈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구경탄과 오세훈은 동백이 한바탕 쓸고 지나간 자리에 도착해 상황을 파악하는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메모리스트'는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 분)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3월 11일(수) 밤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홍지수 인턴기자 jsfire120@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