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안소미 “딸 로아, 맡길 곳 없어 자연스럽게 ‘개콘’도 함께”

기사입력 2020.02.10 10:25 AM
‘인간극장’ 안소미 “딸 로아, 맡길 곳 없어 자연스럽게 ‘개콘’도 함께”

[TV리포트=조혜련 기자] 개그맨 안소미가 출산 후 딸 로아와 함께 ‘개그콘서트’ 무대에 오르게 된 사연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KBS 1TV ‘인간극장’에서는 안소미가 출연, 결혼과 출산 이후 달라진 일상을 공개했다. 안소미는 지난 2018년 김우혁 씨와 결혼해 딸 로아를 품에 안았다.

아이와 함께 KBS 2TV ‘개그콘서트’ 무대에 오르고 있는 안소미는 “로아를 낳고 빨리 방송은 복귀하고 싶었다. 돈을 벌어야 해 데리고 출근하기 시작했다”라며 “(아이를) 맡길 곳이 없었다. 첫날은 자랑삼아 데려갔는데 다들 너무 귀엽고 예쁘다고 해주더라. 그렇게 다음날도 데려가고 자연스럽게 같이 출근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러다가 하루는 제작진에게 솔직하게 ‘아이 때문에 일하는 게 힘들다’고 얘기하니 ‘같이 무대에 올라가는 건 어떠냐’고 하더라. 바로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안소미의 남편 김우혁 씨는 일하는 아내를 위해 자신의 일을 그만두고 집안일과 육아를 도맡아 하는 전업주부가 됐다.

김우혁 씨는 “많이 힘들었다. 안소미가 나가기만 하면 로아가 너무 불안해했다”라며 “사실 ‘개그콘서트’ 녹화장에 오는 건 엄청난 부담이었다. 아내가 남편 직장에 아이를 데려오는 것도 부담스럽지 않나. 남편이 아내 직장에 아이를 데려오는 것 또한 마찬가지”라고 털어놨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