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봉준호 韓넘어 아카데미 92년 새역사..작품상·감독상 등 4관왕 대이변[종합]

기사입력 2020.02.10 2:1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을 넘어 아카데미 시상식 새 역사를 썼다. 최고 영예인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4관왕에 올랐다. 아카데미 92년 역사 최초로 최우수작품상을 받은 외국어영화다.



10일 오전 10시(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이 열렸다. 



'기생충' 봉준호 감독,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이정은, 장혜진, 박명훈,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한진원 작가, 양진모 편집감독, 이하준 미술감독, 이미경 CJ 부회장은 작품상 호명 직후 모두 무대에 올라 벅찬 역사의 순간을 만끽했다.



'기생충'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미술상, 편집상 등 6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영화가 아카데미 시상식에 이름을 올린 것은 '기생충'이 최초다. '기생충'은 6개 부문에 후보에 올라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국제장편영화상, 각본상을 수상했다. 이날 최다 수상인 4관왕에 올랐다.





외국어영화가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것은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최초다. 또, 아시아계 감독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받은 것도 대만 출신 이안 감독 이후 최초다. 이안 감독이 할리우드 자본과 배우들로 만들어진 '브로크백 마운틴'으로 수상한 것을 고려하면, 한국어와 한국배우들이 출연한 '기생충'은 그 의미가 더욱 깊다.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탄 것도 아카데미 역사상 '기생충'이 최초다. 외국어 영화로는 2003년 '그녀에게'로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이 받은 이후 17년 만이다.



국제장편영화상 수상도 의미 깊은 성과다. 최근 10여 년간 아시아영화는 오스카 외국어영화상에서 외면받았다. 앞서 일본은 '라쇼몽', '지옥문', '미야모토 무사시' 등으로 1950년대 오스카 외국어영화상을 휩쓸었지만, 한동안 주춤하다 2009년 '굿'바이'로 오랜만에 외국어영화상 기쁨을 누렸다. 대만 출신 이안 감독은 2001년 '와호장룡'으로 수상했다.



제작자 바른손이앤에이 곽신애 대표는 작품상 호명 직후 "상상도 못 했던 일이다. 정말 행복하다. 정말 시의적절하고 상징적인 결과라고 생각한다. 아카데미 회원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표한다"며 울먹거렸다.



함께 무대 위에 오른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배우들 모두 눈시울을 붉혔다.



곽신애 대표의 짧은 수상 소감 이후 무대 위 불이 꺼지자, 톰 행크스를 비롯한 객석에 앉은 이들은 불을 켜달라며 환호성을 질렀다.



이후 불이 켜지자 CJ 이미경 부회장은 "봉준호 감독에게 정말 감사하다. 그의 유머 감각을 존경한다. '기생충'을 사랑하고, 응원하고, 지원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특히 한국 관객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 호명 직후 "(앞서) 국제장편영화상 받았을 때 오늘 내 할 일은 다 끝났다고 생각했는데"라고 해 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든 뒤 "영화공부할 때부터 항상 새겼던 말은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는 것이었다. 그것은 마틴 스콜세지가 한 말이었다"라며 객석에 앉아 있던 마틴 스콜세지를 가리켰다. 



마틴 스콜세지는 봉준호 감독이 자신을 언급하자 활짝 웃은 뒤 자리에서 일어나 화답했다. 아카데미의 새로운 역사가 쓰여짐과 동시에, 거장의 뿌듯함과 고마움이 교차하는 감동적인 순간이었다.



봉준호 감독은 "마틴 스콜세지 영화를 보며 공부했던 사람인데 같이 후보에 오른 것도 영광인데 이렇게 상을 받게 될 줄은 정말 몰랐다"라면서 "'기생충' 영화를 미국 관객들이 잘 모를 때, 우리 영화를 항상 리스트에 꼽고 좋아해줬던 쿠엔틴 형님(쿠엔틴 타란티노)에게 감사하다. 쿠엔틴 아이 러브 유"라고 덧붙였다.



봉준호 감독과 쿠엔틴 타란티노는 평소 절친한 사이로 유명하다.



이어 봉준호는 "함께 후보에 오른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데스('1917') 모두 존경하는 분들이다. 오스카가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나눠서 나눠 갖고 싶다"라고 특유의 입담을 과시해 관객들을 폭소하게 했다.





'기생충'은 감독상에 앞서 가장 먼저 각본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무대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 시나리오를 쓰는 건 아니지만 말이다. 이것은 한국 최초의 아카데미 시상식 트로피다. 언제나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도 감사하다. 제 대사를 멋지게 화면으로 옮겨준 멋진 배우들에게도 감사하다"라고 말해 박수를 이끌었다.



한국어가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에서 울려퍼진 최초의 순간. 객석에 앉아 있던 '기생충' 주역들은 감격스러운 표정으로 역사적인 순간을 만끽했다.



한진원 작가 역시 "봉준호 감독, 아버지, 어머니에게 감사하다. 미국에 할리우드가 있듯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충무로의 모든 영화인에게 이 상을 돌리고 싶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봉준호 감독은 국제장편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라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장편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뀌고 첫 상을 받게 돼 더욱 의미가 깊다.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다. 오스카가 추구하는 바에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고 운을 뗐다.





이어 봉준호 감독은 "영화를 함께 만든 멋진 배우와 스태프가 모두 이 자리에 있다. 송강호, 이선균, 장혜진, 최우식, 이정은, 조여정, 박명훈 멋진 배우들"이라며 배우들 기립을 유도했다. 배우들은 봉준호 감독의 호명에 자리에서 일어나 객석의 뜨거운 박수를 한몸에 받았다. 



또 봉준호 감독은 "홍경표, 이하준, 양진모 등 모든 예술가에게 찬사를 보낸다. 저의 비전을 실현할 수 있게 해준 바른손과 CJ, (북미배급사)네온에 감사하다"고 스태프, 투자배급 관계자들에게도 고마움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봉준호 감독은 "내일 아침까지 마실 준비가 됐다"라고 영어로 센스 있는 소감을 덧붙여 장내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 다음은 아카데미 시상식 2020 수상자(작) 목록



▲작품상: 봉준호('기생충')



▲남우주연상: 호아킨 피닉스('조커')



▲여우주연상: 르네 젤위거('주디')



▲남우조연상: 브래드 피트('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여우조연상: 로라 던('결혼 이야기')



▲감독상: 봉준호('기생충')



▲각본상: 봉준호, 한진원('기생충')



▲각색상: 타이카 와이티티('조조 래빗')



▲촬영상: 로저 디킨스('1917')



▲편집상: 마이클 맥커스커('포드 V 페라리')



▲국제장편영화상: 봉준호('기생충')



▲미술상: 바바라 링('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의상상: 재클린 듀런('작은 아씨들')



▲분장상: 비비안 베이커('밤쉘')



▲음악상: 힐더 구드나도티르('조커')



▲주제가상: 엘튼 존-'(I'm Gonna) Love Me Again'('로캣맨')



▲음향편집상: 도널드 실베스터('포드 V 페라리')



▲음향믹싱상: 스튜어트 윌슨('1917')



▲시각효과상: 기욤 로셰론('1917')



▲장편애니메이션상: 조시 쿨리('토이 스토리4')



▲단편애니메이션상: 매튜 A. 체리('헤어 러브')



▲단편영화상: 마샬 커리('더 네이버스 윈도우')



▲장편다큐멘터리상: 스티븐 보그너('아메리칸 팩토리')



▲단편다큐멘터리상: 캐롤 다이싱거('러닝 투 스테이트보드 인 어 워존')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 2020 공식 홈페이지

연예 비투비 육성재, ‘그날의 바람’ MV 티저 공개... 봄 감성 가득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비투비 육성재가 신곡 ‘그날의 바람’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육성재는 28일 오후 6시 비투비 공식 SNS를 통해 오는 3월 2일 발매되는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의 타이틀곡 ‘그날의 바람’의 두 번째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이번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은 육성재와 그의 반려묘 삼이의 평범한 일상 모습을 부드러운 톤의 애니메이션으로 담아내 눈길을 끌었다.특히 애니메이션 속 육성재의 집 안 곳곳에서 비투비와 팬덤 ‘멜로디’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어 보는 이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육성재의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은 지난해 12월부터 3개월간 진행된 ‘3X2=6’ 프로젝트에 팬덤 ‘멜로디’가 보내준 꾸준한 사랑에 보답하기 위한 것으로 프로젝트 싱글 6곡에 신곡 ‘그날의 바람’을 더해 완성됐다.타이틀곡 ‘그날의 바람’은 불어오는 바람에 타고 오는 과거를 회상하는 이야기를 담은 곡으로, 어쿠스틱 사운드와 육성재의 감미로운 보컬이 인상적이다.‘3X2=6’ 프로젝트를 통해 매달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바 있는 육성재는 신곡 ‘그날의 바람’을 통해 또 한 번 새로운 모습을 선사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한편 육성재의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은 오는 3월 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3일부터 음반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
연예 ‘우아한 모녀’ 김흥수, 최명길이 친모란 사실 알았다... 눈물의 모자상봉[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김흥수가 친모 최명길과 극적으로 상봉했다.28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선 출생의 비밀과 마주하는 해준(김흥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희정의 행방이 오리무중인 가운데 은하(지수원 분)는 세라(오채이 분)를 의심했다. 세라가 눈치를 줘 희정을 쫓아냈다는 것. 이에 세라는 “언니 잃어버린 것도 제 탓하고, 이번에 집 나간 것도 제 탓 하는 거예요?”라며 황당해했다.나아가 “걘 어떤 상황에도 잘 살 테니 걱정 마세요. 전에 보니까 제니스랑 따로 만나고 연락도 하던데. 더는 몰라요. 저한테 홍유라 얘기 그만하세요”라며 성을 냈다.이에 은하는 유진(차예련 분)을 찾아 희정의 행방을 추궁했다. 유진은 “김희정이 뭐라고 제가 빼돌려요”라고 코웃음 치나 은하는 “김희정이라니. 홍유라야. 내게 복수하니? 내가 해준이 빼돌렸다고 이래?”라고 거듭 몰아붙였다.결국 유진은 “저 그렇게 유치하지 않아요. 받은 대로 돌려주는 거 재미없어요”라 일축하곤 “저한테 이러지 말고 홍세라한테 가서 물어보세요. 홍유라 가짜에요”라며 진실을 밝혔다.은하는 “어이가 없어서. 말해주기 싫으면 입을 닫던가. 어디서 가짜래. 네가 한 말을 내가 믿을 것 같아?”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세라는 그런 은하에게 희정이 가짜라며 거듭 진실을 전했다. “너 유라가 가짜였으면 하는 거지? 네 말 안 믿어. 우리 유라 맞아”라 소리치는 은하에게 유라는 희정의 수첩을 내밀었다. 그 안엔 실종 당시 유라에 대한 정보가 담겨 있었다. 이에 은하도 인철(이훈 분)도 큰 충격을 받았다.한편 해준은 미연(최명길 분)을 생모로 확신 중. 이날 오토바이가 해준을 덮치려고 한 가운데 미연은 본능적으로 그를 감쌌다. 그런 미연에게서 해준은 모정을 느꼈다.이에 해준은 미연의 사무실을 찾아가 “혹시 캐리가 저 낳아주신 분이세요?”라고 눈물로 물었다. 30년간 생이별했던 아들과의 감동 상봉에 미연 역시 눈물을 터뜨렸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아한 모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