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의 시간' 이제훈X안재홍X박정민, 펭수와 특별 콜라보

기사입력 2020.02.13 9:26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세빈 인턴기자] 영화 '사냥의 시간'에 출연하는 배우 이제훈, 안재홍, 박정민이 펭수와 특별한 콜라보를 예고했다.



'사냥의 시간' 측은 13일 이같이 알리며 "이들이 빚어낼 시너지와 새롭게 탄생할 콘텐츠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특히 여러 인터뷰에서 펭수의 팬이라고 밝혀온 박정민과 펭수의 만남이 마침내 성사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세와 대세의 만남으로 주목받고 있는 콜라보 영상은 이달 말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에서 공개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tpqls0525@tvreport.co.kr / 사진=리틀빅픽처스

연예 '해투4' 유재석X허정민vs홍진경X조세호, 뒤늦게 깨달은 영어공부 습관 [콕TV] [TV리포트=이우인 기자] KBS 2TV '해피투게더4'가 다이어트 습관 성형에 이어 이번엔 공부 습관을 바꿔보기 위한 실험에 돌입했다. 피실험자 유재석 허정민 홍진경 조세호는 한 달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영어 공부 습관을 뒤늦게 깨닫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해투4'에서는 '아무튼. 한 달' 프로젝트 두 번째 공부 습관을 바꿔보기 위해 나선 피실험자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피실험자를 고르기 위해 여러 언어가 능통한 러시아 미녀 안젤리나부터 토익 만점자로 유명한 조항리 KBS 아나운서, 이대 출신 모델 이현이, 방송 3사 언론고시 합격에 빛나는 브레인 전현무, '국민 MC' 유재석, 개그맨 조세호, 모델 홍진경, 가수 출신 배우 허정민이 연예인 토익 시험을 치렀다. 결과는 뻔했다. 안젤리나, 조항리, 이현이, 전현무는 상위권에 조세호, 홍진경, 유재석, 허정민은 하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피실험자가 된 조세호 홍진경은 토익 시험 직전 벼락치기를 하는 '토끼팀'으로, 유재석과 허정민은 매일 하루에 한 시간씩 영어 공부를 하는 '거북이팀'으로 나뉘어 공부했다.공부하는 시간은 동일했지만, 방식은 달랐다. 어떤 공부 방법이 더 효율적인지를 알아보기 위한 실험이었다. 거북이팀인 유재석은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꾸준히 시간을 내서 영어 단어를 외웠다. 스케줄이 바쁘지 않은 허정민은 토익 시험 꼴찌의 창피함을 극복하고자 열심히 공부했다. 영어 울렁증을 지닌 유재석은 토익 스타강사들의 도움을 받으며 영어 공부의 재미를 알아갔고, 허정민도 토익 시험에 재미를 붙이기 시작했다. 중간 점검에서 만점을 받자 공부를 하며 처음 느껴보는 성취감에 허정민 자신도 놀란 모습이었다. 반면 피실험자들 중 상위권이라 생각하며 축배를 든 홍진경과 조세호는 거북이팀과의 중간 영어 대결에서 지자 위기감을 느꼈다. 이들은 본격적인 벼락치기를 앞두고 날로 성장 중인 거북이팀을 견제하기 시작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거북이팀엔 전현무의 여자친구이자 서울대 출신 브레인, 유창한 영어 실력의 소유자 이혜성 KBS 아나운서가 찾아와 토익 점수를 잘 받는 팁을 전수해 주기도 했다. 여자친구의 모습을 보며 전현무는 뿌듯한 미소를 지었고, 홍진경은 "인텔리 커플"이라며 이들을 부러운 눈길로 바라봤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캡처
연예 홍석천, 코로나19 사태 속 교회에 당부 "예배 당분간 쉬세요 제발요"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코로나19 사태 속 예배 취소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교회들에 "예배 당분간 쉬세요 제발"이라고 당부했다. 홍석천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형 교회들, 주말 앞두고 예배 취소 결정 머뭇'이라는 제목의 방송 뉴스 화면을 캡처해 올리고 이같은 생각을 밝혔다. 그는 "주일 예배도 제발 잠시라도 그리고 한마디 더 해봅시다. 정치 하시는 분들 지금 누구 탓하고 질책하고 서로 공격하는 것도 잠시 그만하세요. 다같이 싸워도 이겨낼까 말까한 상황에 참 답답합니다"라며 정치권에도 답답함을 호소했다. 홍석천은 이어 "방역에 고생하시는 모든 분들 힘내세요. 응원합니다. 대구 분들 힘내시고요. 코로나 걸리신 분들도 이겨내시기 바랍니다. 자영업자 분들 모든 국민들 함께 기운내 보자구요"라고 응원의 말을 덧붙였다. 홍석천의 일침에 한 네티즌이 거세게 비판을 가하자 홍석천을 옹호하는 네티즌들의 공격이 이어지기도 했다. 홍석천은 이날 텅빈 자신의 가게 내부 사진을 올리며 "손님 한 테이블도 없다. 가게 오픈한 지 10년이 넘었는데 이런 건 처음이다. 내가 뭔가 크게 잘못한 듯 싶다. 자영업자분들 힘냅시다"라는 메시지로 동료 연예인들과 네티즌들의 응원을 받았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연예 ‘미스터트롯’ 임영웅, 영탁 꺾고 준결승 1차 왕좌 등극.. 장민호 3위[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영탁 대 임영웅의 ‘왕좌의 전쟁’이 본격화 된 가운데 임영웅이 준결승 첫 승리를 거머쥐었다.27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선 준결승 레전드 미션 무대가 펼쳐졌다.준결승 레전드 미션에서 신인선은 설운도의 ‘쌈바의 여인’으로 끼를 분출했다. 화려한 털기 춤으로 익살맞은 매력을 담은 무대. 이에 마스터들은 환호했다.특히 원곡자인 설운도는 “이게 내 노래 맞나? 너무 감동 받았다. 이 노래가 아름답고 멋있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는데 내가 내 노래에 취해서 춤을 췄다”고 극찬했다.남진 역시 “설운도가 부르는 ‘쌈바의 여인’은 한국의 쌈바인데 신인선이 부르는 ‘쌈바의 여인’은 브라질의 쌈바였다. 정말 좋았다”고 칭찬했다. 그 결과 신인선은 928점으로 정동원을 밀어내고 1위에 올랐다.이찬원은 설운도의 ‘잃어버린 30년’으로 한을 노래했다. 특유의 청국장 보이스에 절절함을 담아 25세 청년의 무대를 완성했다. 이에 객석이 기립박수로 화답했다면 주현미는 눈물을 글썽였다.조영수는 “선곡에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첫 소절부터 감정이 확실하게 들어갔다. 간주 나올 때 표정을 보는데 감정에 푹 빠진 모습이더라. 웬만한 가수 이상으로 표현이 뛰어났다”고 호평했다.원곡자 설운도는 “이 노래를 연습하면서 고생이 많았을 거다. 내가 가족 있지 않은 구성진 꺾기를 구사하더라. 이 정도면 정말 좋은 점수를 주고 싶다. 잘했다”고 칭찬했다. 이찬원은 916점으로 신인선 정동원에 이어 3위에 랭크됐다.장민호는 남진의 ‘상사화’로 승부수를 던졌다. 그도 그럴 게 본선 1차진으로 화려한 시작을 알린 장민호는 이후 미션에서 내리막길을 걸어온 바. 절치부심한 마음으로 그는 정통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였고 이에 객석도 마스터들도 하나 되어 환호했다.특히나 남진은 “이 노래는 정말 애절한 노래다. 이 곡의 모든 걸 소화했다. 가슴이 뭉클했다. 인물도 체격도 좋고 노래도 좋다. 복도 많다”고 극찬했다.조영수도 “지금까지 장민호의 무대 중 오늘이 최고였다. 그동안 100% 본인 목소리란 느낌을 못 받았는데 이 노래를 들으면서 장민호란 가수의 목소리가 이거구나 싶었다. 가진 모든 걸 보여줬다. 정말 잘 불렀다”며 찬사를 보냈다.그 결과 장민호는 944점으로 신인선을 꺾고 1위에 랭크됐다. 무대를 내려온 장민호는 끝내 눈물을 터뜨렸다.영탁은 주현미의 ‘추억으로 가는 당신’으로 감성을 노래했다. ‘막걸리 한 잔’의 구성짐과는 또 다른 매력의 발산했다. 영탁의 열정 무대에 객석은 뜨거운 기립박수를 보냈다.이에 원곡자인 주현미는 “정말 잘 들었다. 이 노래는 리듬을 못 타면 기교를 넣을 수 없는 노래다. 리듬을 멋지게 타면서 그 안에서 실력을 마음껏 펼쳤다. 너무 멋졌다”고 극찬했다.장윤정 또한 “제 정신이 아니다. 미쳐서 노래하는 사람을 어떻게 이기나. 완성도가 확 달라졌다. 나중에 너무 유명해져서 나랑 안 놀아줄까봐, 그거 빼면 흠 잡을 게 없다”고 호평했다.나태주는 주현미의 ‘신사동 그 사람’으로 새 도전에 나섰다. 기존의 태권 트로트를 버리고 노래만으로 승부를 건 것.주현미는 “이 노래는 정말 여자 노래다. 가사도 그렇고 살랑살랑 톡톡 쏘듯이 불러야 하는데 그 느낌 그대로 해냈다. 내가 넣는 테크닉과 세세한 부분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고 칭찬했다. 나태주는 902점을 받았다.본선 3차진 임영웅은 설운도의 ‘보라 빛 엽서’를 노래했다. 임영웅의 묵직한 트로트 보이스는 객석의 감성을 자극하며 뜨거운 박수로 이어졌다. 그야말로 빈틈이 없는 무대.원곡자 설운도는 “내 노래가 이렇게 좋은지 이제 알았다. 나는 이렇게 노래에 감정을 담아 부르지 못했다. 가슴이 찡했다. 오늘 이후로 나도 이렇게 노래를 부르겠다. 그동안 노래를 못 불렀다”고 격찬했다.김준수는 “임영웅에겐 감성을 건드리는 힘이 있다. 타고난 마성이다. 정말 잘 들었다”고 호평했다.임영웅이 획득한 마스터 점수는 무려 962점이다. 그 결과 임영웅은 영탁을 꺾고 준결승 1라운드 1위를 차지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미스터트롯’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