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하는 남자' 류현경 "박혁권과 호흡? 동지애 생겨"

기사입력 2020.02.13 6:4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영화 '기도하는 남자'에 출연한 배우 류현경이 "(박혁권과 연기하며) 극 중 주인공들과 같이 힘든 일을 겪고 만난 사이처럼 동지애가 생겼다"고 털어놨다.



류현경은 13일 오후 서울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극 중 남편으로 나오는 박혁권과의 호흡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류현경은 "사실 영화에서 우리가 만나는 장면이 거의 없다. 근데 왠지 모르게 동지애가 느껴졌다. 편하고 즐겁게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박혁권은 "현장에서 내 쪽 분량을 찍을 때, '현경 씨 한번 보여줘' 하며 모니터로 확인을 많이 했다"면서 "자주 안 보니 좋던데"라고 농담을 건넸다.



그러자 이를 듣던 류현경은 "랜선남친?"이라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기도하는 남자'는 극한의 상황, 위험한 유혹에 빠진 개척교회 목사 태욱(박혁권 분)과 그의 아내 정인(류현경 분)의 가장 처절한 선택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우아한 모녀’ 김흥수, 최명길이 친모란 사실 알았다... 눈물의 모자상봉[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김흥수가 친모 최명길과 극적으로 상봉했다.28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선 출생의 비밀과 마주하는 해준(김흥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희정의 행방이 오리무중인 가운데 은하(지수원 분)는 세라(오채이 분)를 의심했다. 세라가 눈치를 줘 희정을 쫓아냈다는 것. 이에 세라는 “언니 잃어버린 것도 제 탓하고, 이번에 집 나간 것도 제 탓 하는 거예요?”라며 황당해했다.나아가 “걘 어떤 상황에도 잘 살 테니 걱정 마세요. 전에 보니까 제니스랑 따로 만나고 연락도 하던데. 더는 몰라요. 저한테 홍유라 얘기 그만하세요”라며 성을 냈다.이에 은하는 유진(차예련 분)을 찾아 희정의 행방을 추궁했다. 유진은 “김희정이 뭐라고 제가 빼돌려요”라고 코웃음 치나 은하는 “김희정이라니. 홍유라야. 내게 복수하니? 내가 해준이 빼돌렸다고 이래?”라고 거듭 몰아붙였다.결국 유진은 “저 그렇게 유치하지 않아요. 받은 대로 돌려주는 거 재미없어요”라 일축하곤 “저한테 이러지 말고 홍세라한테 가서 물어보세요. 홍유라 가짜에요”라며 진실을 밝혔다.은하는 “어이가 없어서. 말해주기 싫으면 입을 닫던가. 어디서 가짜래. 네가 한 말을 내가 믿을 것 같아?”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세라는 그런 은하에게 희정이 가짜라며 거듭 진실을 전했다. “너 유라가 가짜였으면 하는 거지? 네 말 안 믿어. 우리 유라 맞아”라 소리치는 은하에게 유라는 희정의 수첩을 내밀었다. 그 안엔 실종 당시 유라에 대한 정보가 담겨 있었다. 이에 은하도 인철(이훈 분)도 큰 충격을 받았다.한편 해준은 미연(최명길 분)을 생모로 확신 중. 이날 오토바이가 해준을 덮치려고 한 가운데 미연은 본능적으로 그를 감쌌다. 그런 미연에게서 해준은 모정을 느꼈다.이에 해준은 미연의 사무실을 찾아가 “혹시 캐리가 저 낳아주신 분이세요?”라고 눈물로 물었다. 30년간 생이별했던 아들과의 감동 상봉에 미연 역시 눈물을 터뜨렸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아한 모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