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로맨스’ 김지석X유인영·강한나X정제원, 시작부터 설렌 ‘로맨스 시나리오 집필기’

기사입력 2020.02.14 7:56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지난 13일 첫 방송된 JTBC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 로맨스’)에서는 김지석, 유인영과 강한나, 정제원의 뜨거운 작가 열정이 시청자를 설레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네 사람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강한나와 정제원은 미술관에서 처음 만나 작가로서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강한나는 엉뚱하면서도 남다른 친화력으로 분위기를 리드했고, 존댓말을 쓰며 어려워하던 정제원은 섬으로 떠나자는 강한나의 제안에 “머리를 비우자. (시나리오 안 나오면) 하차하자”라며 장난기 넘치는 모습을 보이는 등 서서히 마음을 열었다.



이어 두 사람은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속전속결로 제주도로 향했다. 강한나는 정제원이 만든 노래를 미리 듣고 오는 준비성을 보였고, 속도가 붙은 정제원은 “연애는 해도 해도 모르겠지 않냐”라며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제시,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지난 2007년 드라마 ‘미우나 고우나’를 통해 호흡 맞춘 김지석 유인영은 14년 우정을 되돌아봤다. 화수분처럼 쏟아지는 두 사람의 에피소드와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 흐뭇한 미소를 안겼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김지석은 유인영에 “드라마 시나리오를 쓰게 됐다. 남사친, 여사친 얘기를 할 거다. 그 중심에는 네가 있다”라고 함께 집필할 것을 제안했고, 유인영은 우정이 아닌 엇갈린 시선으로 보는 사람들의 오해를 우려했다. 걱정도 잠시, 유인영은 김지석의 화려한 말솜씨와 다년간 다져진 의리로 작가 계약서를 작성했다.



앞서 김지석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 “변하지 않고 지내온 사이다. 유인영을 보면 옛날의 내가 보인다. 잘 이겨내고, 헤쳐 나온 우리 둘이 대견하기도 하고 자랑스럽다”라며 “이유 없이 응원과 안녕을 바라는 소중한 사이가 된 게 너무 값지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지석과 유인영은 과거 드라마 대본을 기다리다 새벽 바다를 놀러 간 에피소드를 회상하며 무의도로 떠났다. 둘 만의 추억을 새로 쓴 김지석과 유인영이 완성시킬 남사친과 여사친의 로맨스는 어떤 이야기일지 궁금증이 모인다.



‘더 로맨스’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청춘 남녀 스타들이 로맨스 웹드라마 작가로 데뷔해 로맨스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며, 직접 시놉시스를 구성하고 대본을 집필하는 과정을 그린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더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연예 '지푸라기', 나흘째 박스오피스 1위...BTS 1~15위 독점 [오늘의 1위] [TV리포트=박현민 기자]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이 4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다. 그룹 방탄소년단은 음원차트 1~15위를 독차지했다.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상망 집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 22일 '지푸라기'는 2만 7056명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수는 29만 1326명이다.'지푸라기'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려는 평범한 인간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지푸라기'와 같은 날인 지난 19일 개봉한 '1917'은 6만 7263명(누적 관객수 22만 4072명)을 동원하며 2위, '정직한 후보'는 1만 5534명(누적 관객수 130만 854명)을 동원해 3위 자리를 유지했다.음원 차트는 돌아온 그룹 방탄소년단이 완벽하게 독점했다.23일 오전 7시 멜론차트 기준, 방탄소년단의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 타이틀 곡 'ON'이 1위에 이름을 올렸다.이어 해당 음반에 수록된 곡들이 2~14위를, 앞서 발표했던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feat. Halsey)가 15위를 기록했다.지난 21일 발매된 'MAP OF THE SOUL : 7'은 일곱 멤버이자 한 팀으로 모인 방탄소년단의 데뷔 7년을 돌아보는 앨범이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포스터,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연예 '이태원클라쓰' 김다미, 유재명 만났다…박서준 배신할까 '긴장'[콕TV]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이태원 클라쓰' 김다미가 유재명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지면서 박서준을 배신할지에 대해 긴장감이 높아졌다.22일 방송된 JTBC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박새로이(박서준 분)이 단밤의 위기를 헤쳐나가는 모습과, 달라진 조이서(김다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이서(김다미 분)는 단밤의 새 건물주가 장대희(유재명)라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이에 조이서는 "저 언니(오수아)가 왜 단밤에서 얼음을 빌리는지, 장근수(김동희 분)가 여기서 일하는지 모르겠다"고 소리쳤다. 그런 조이서의 행동에 박새로이(박서준 분)도 그만하라고 화를 냈다.이어 박새로이는 장대희를 만나러 갔다. 장대희는 "자네가 임대하는 족족 내가 살 거다"면서 무릎을 꿇고 사과하라고 했다. 이에 박새로이는 퇴학한 그날 아버지가 자신에게 자랑스럽다고 한 것을 얘기하면서 "당신은 나한테서 어떤 것도 빼앗지 못했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새로이는 "현명하게 사는 팁 드리겠다"면서 "당신이 죗값을 받고 무릎 꿇으면 된다"고 메시지를 남겼다.이후, 장근수는 조이서를 통해 자신의 집안과 박새로이의 관계를 알게 됐다. 장근수는 박새로이에게 미안해했다. 박새로이는 "네가 알바한다고 왔을 때, 나는 왠지 네가 기댈 곳이 필요해 보였어"라면서 난처한 상황에 놓이게 한 것에 대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에 장근수는 "사과같은 거 하지 말라. 저희 집안이 형한테 한 모든 행동 죄송하다"고 말하며 정중하게 고개 숙여 사과했고, 눈물을 보였다. 박새로이는 따뜻하게 안아줬다. 그리고 이튿날, 장근수는 조이서에게 단밤을 그만두고, 아버지한테 그만하라고 말하겠다고 얘기했다. 이에 조이서는 "그래줄래? 그럼 진짜 고마울 거 같은데"라고 말했고, 장근수는 "진자 못됐다 너"라면서 서운해했다. 이어 조이서는 모든 직원들 앞에서 장근수가 그만두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이서는 "근수 하나만 나가면 다 해결된다"면서 "난 (나가는 거) 당연히 찬성이다. 근수가 얼마나 불편했겠냐"고 말했다. 이에 박새로이는 조이서의 옷에서 명찰을 뜯어내며 "너는 매니저 자격이 없어"라고 소리쳤다.조이서 역시 분노와 서러움 등의 눈물을 보이며 "그까짓 정, 언제까지 정으로 움직일 거냐. 프렌차이즈? 요식업계 1위? 장가는 무슨 장가야?"면서 "도대체 몇 억을 손해봐야 정신 차릴 건데?"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말했다. 이어 "장사가 원래 이득을…"이라고 말하려하자, 박새로이는 "나는 장사가 그런 거면 장사 안 해. 그사람과 똑같이 할 거면 시작도 안 했어"라고 반박했다. 이에 조이서는 박새로이를 생각해서 한 말이라고 했고, 박새로이는 "왜 나를 위한다고 하는 행동이 내 사람들을 자르는 거냐고"라고 더욱 화를 냈다. 조이서는 그럼 대안을 말해보라고 했다. 이에 박새로이는 "건물을 살 거야"라고 얘기했다. 앞서 박새로이는 강민정(김혜은 분)을 만나 장가 투자금 10억을 회수하겠다고 밝혔다.조이서는 박새로이를 좋아하는 마음에 달라지기를 결심했다. 먼저 조이서는 장근수를 찾아가 사과했다. 장근수는 조이서의 사과를 받아주며 "좋아한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그러자 조이서는 "나 사장님 미치도록 사랑해. 사장님 곁에서 걸어가고 싶어서 그런 거야. 그러니까 방해하지 말아줘"라고 밝히며 선을 그었다.또한 클럽에서 저지 당하고 조이서에게 상처를 받고 잠적한 토니. 조이서는 토니의 일을 인터넷에 올렸다. 이에 단밤으로 돌아온 토니는 "나 한국인이다. 아버지만 찾으면 된다"고 얘기했다. 이에 조이서는 "내가 아빠 찾는 거 도와주겠다"고 약속하며 사과했다.박새로이는 장가에서 회수한 돈으로 건물을 샀고, 단밤은 그곳으로 이전했다. 강민정은 단단한 박새로이가 그의 아버지와 똑닮았다고 느꼈다. 강민정은 박새로이와 만나 목표가 '복수'냐고 물었다. 박새로이는 "이후는 자유다"면서 자신이 꿈꾸는 삶을 얘기했다. 강민정은 "이상주의자"라고 하면서도, 함께 가자고 약속했다. 이후, 박새로이는 오수아와 만났다. 오수아는 "되게 아끼는 것 같다"고 조이서를 언급하며, 질투어린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박새로이는 "이서 없는 단밤은 상상도 안 가"라고 답하며 미소 지었다. 그 시각, 조이서는 장대희의 부름에 장가에 간 상황. 어떤 일이 펼쳐질지 긴장감을 높였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이태원 클라쓰'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