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하는 남자', 종교이야기 NO…공감대 높은 현실드라마 [어땠어?]

기사입력 2020.02.14 3:56 PM
    페이스북 트위터



ㅣ영화 '기도하는 남자' 리뷰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영화 제목만 보면 종교적인 이야기 같지만 전혀 아니다. 돈 때문에 고민하는 현대인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영화 '기도하는 남자'가 그 주인공.



지난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언론시사회에서 정식 공개됐다.



'기도하는 남자'는 극한의 상황, 위험한 유혹에 빠진 개척교회 목사 태욱(박혁권 분)과 그의 아내 정인(류현경 분)의 가장 처절한 선택을 그린 내용이다.



개봉 전 지난 2018년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 상영된 적이 있어 기대를 모았다. 시사회가 끝난 후 동료 기자의 질문에 답해봤다.





Q. 제목부터 '기도하는 남자'고 개척교회 목사가 주인공인데, 종교적인 내용이 많지 않아?



전혀 그렇지 않다. 종교라는 소재를 차용했을 뿐, 평범한 인물들의 현실적인 고민과 힘겨운 상황을 풀어낸다.



변변찮은 벌이 때문에 새벽 내내 대리운전을 해야 하는 목사 남편과 아이를 친정엄마에게 맡기고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는 아내의 모습은 현실성을 더한다. 그래서 자기 이야기처럼 쉽게 공감할 수 있다.



다만, 극한의 상황에 몰리자 주요인물들이 부도덕한 선택을 하는데, 현실적 관점에서 공감도가 떨어진다. 





Q. 부부로 처음 만난 박혁권과 류현경의 연기는 어땠어?



작품마다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는 배우들 답게 이번 작품에서도 훌륭한 연기력을 펼친다.



박혁권이 연기한 태욱은 겉으로는 감정이 잘 드러나지 않지만, 극적인 변화를 겪는 까다로운 인물이다. 이를 표현하고자 박혁권은 미묘한 표정 변화 및 세심한 행동묘사로 살려낸다. 특히, 극 전개 내내 아껴뒀던 감정을 한 번에 폭발시키는 장면이 인상 깊다.



류현경이 엄마에 대한 효심과 현실적인 어려움 사이에서 고민에 빠지는 정인을 자신의 이야기인것마냥 자연스럽게 소화한다. 특히, 엄마와 자신의 선택을 두고 갈등하는 내면 연기를 과하지 않게 표현한다.



다만, 두 배우의 부부 케미를 기대한다면 다음 작품에서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서로 통화하는 장면이 대부분이며, 실제로 함께 나오는 장면이 매우 적기 때문이다.







Q. 어떤 사람들에게 추천하기에 좋은 작품일까?



돈 때문에 선택의 기로에 놓여 본 사람, 혹은 현재 삶이 힘든 사람이 보면 좋을 영화다.



이 작품의 엔딩을 통해 관객들은 위로를 얻을 수도 있고, 극 중 인물들의 선택에 분노할 수도 있다.



다양한 해석을 원한다는 감독의 의도처럼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감상하는 것을 추천한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영화 '기도하는 남자' 포스터, 스틸

연예 비투비 육성재, ‘그날의 바람’ MV 티저 공개... 봄 감성 가득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비투비 육성재가 신곡 ‘그날의 바람’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육성재는 28일 오후 6시 비투비 공식 SNS를 통해 오는 3월 2일 발매되는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의 타이틀곡 ‘그날의 바람’의 두 번째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이번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은 육성재와 그의 반려묘 삼이의 평범한 일상 모습을 부드러운 톤의 애니메이션으로 담아내 눈길을 끌었다.특히 애니메이션 속 육성재의 집 안 곳곳에서 비투비와 팬덤 ‘멜로디’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어 보는 이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육성재의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은 지난해 12월부터 3개월간 진행된 ‘3X2=6’ 프로젝트에 팬덤 ‘멜로디’가 보내준 꾸준한 사랑에 보답하기 위한 것으로 프로젝트 싱글 6곡에 신곡 ‘그날의 바람’을 더해 완성됐다.타이틀곡 ‘그날의 바람’은 불어오는 바람에 타고 오는 과거를 회상하는 이야기를 담은 곡으로, 어쿠스틱 사운드와 육성재의 감미로운 보컬이 인상적이다.‘3X2=6’ 프로젝트를 통해 매달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바 있는 육성재는 신곡 ‘그날의 바람’을 통해 또 한 번 새로운 모습을 선사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한편 육성재의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은 오는 3월 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3일부터 음반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
연예 ‘우아한 모녀’ 김흥수, 최명길이 친모란 사실 알았다... 눈물의 모자상봉[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김흥수가 친모 최명길과 극적으로 상봉했다.28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선 출생의 비밀과 마주하는 해준(김흥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희정의 행방이 오리무중인 가운데 은하(지수원 분)는 세라(오채이 분)를 의심했다. 세라가 눈치를 줘 희정을 쫓아냈다는 것. 이에 세라는 “언니 잃어버린 것도 제 탓하고, 이번에 집 나간 것도 제 탓 하는 거예요?”라며 황당해했다.나아가 “걘 어떤 상황에도 잘 살 테니 걱정 마세요. 전에 보니까 제니스랑 따로 만나고 연락도 하던데. 더는 몰라요. 저한테 홍유라 얘기 그만하세요”라며 성을 냈다.이에 은하는 유진(차예련 분)을 찾아 희정의 행방을 추궁했다. 유진은 “김희정이 뭐라고 제가 빼돌려요”라고 코웃음 치나 은하는 “김희정이라니. 홍유라야. 내게 복수하니? 내가 해준이 빼돌렸다고 이래?”라고 거듭 몰아붙였다.결국 유진은 “저 그렇게 유치하지 않아요. 받은 대로 돌려주는 거 재미없어요”라 일축하곤 “저한테 이러지 말고 홍세라한테 가서 물어보세요. 홍유라 가짜에요”라며 진실을 밝혔다.은하는 “어이가 없어서. 말해주기 싫으면 입을 닫던가. 어디서 가짜래. 네가 한 말을 내가 믿을 것 같아?”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세라는 그런 은하에게 희정이 가짜라며 거듭 진실을 전했다. “너 유라가 가짜였으면 하는 거지? 네 말 안 믿어. 우리 유라 맞아”라 소리치는 은하에게 유라는 희정의 수첩을 내밀었다. 그 안엔 실종 당시 유라에 대한 정보가 담겨 있었다. 이에 은하도 인철(이훈 분)도 큰 충격을 받았다.한편 해준은 미연(최명길 분)을 생모로 확신 중. 이날 오토바이가 해준을 덮치려고 한 가운데 미연은 본능적으로 그를 감쌌다. 그런 미연에게서 해준은 모정을 느꼈다.이에 해준은 미연의 사무실을 찾아가 “혹시 캐리가 저 낳아주신 분이세요?”라고 눈물로 물었다. 30년간 생이별했던 아들과의 감동 상봉에 미연 역시 눈물을 터뜨렸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아한 모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