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불문 공감할 것"…서현X이주빈 힐링성장물 '안녕 드라큘라'[종합]

기사입력 2020.02.14 4:4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세빈 인턴기자] "세 가지 이야기를 다루었기 때문에 세대 불문하고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다."



JTBC '안녕 드라큘라' 배우들과 감독이 드라마의 매력을 이같이 말하며 '힐링 성장물'의 탄생을 예고했다. 



14일 오후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김다예 감독과 배우 서현, 이지현, 이주빈, 고나희, 서은율은 "사람들에게 위로를 줄 수 있는 작품"이라 말해 '안녕 드라큘라'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안녕 드라큘라'는 인생에서 가장 외면하고 싶은 문제와 맞닥뜨리게 된 사람들의 성장담을 담은 옴니버스 드라마다. 



김다예 감독은 드라마 제목에 대해 "판타지 같은 의미가 아니다. '드라큘라'는 마음속 깊이 숨겨놓은 문제라고 생각했다. 이를 보내며 '잘가'라는 의미를 담아 '안녕'이라고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세 가지 이야기가 동시에 진행되기 때문에 캐스팅에 대한 고민도 많았다. 김 감독은 주연을 맡은 서현에 대해 "특유의 강직하면서도 처연한 분위기가 좋았다. 안나의 상황을 잘 표현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해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지현 선배님은 믿고 보는 연기력의 소유자다. 대본 작업할 때부터 염두에 뒀었다"고 답했다. 



고나희와 서은율에 대해서는 "두 배우는 내가 캐스팅한 게 아니라 이 배우들이 나를 간택한 것이다"라고 말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안나 역을 맡은 서현은 "엄마에게 고민을 털어놓지 못하는 안나에 많이 공감이 갔다"며 "실제 연기할 때 이지현 선배님이 많은 도움을 주셔서 잘할 수 있었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서현과 모녀로 만난 이지현은 전작 '아름다운 세상'에서 영철(금준현 분)의 엄마로 분한 적이 있다. 이에 이지현은 "작품에서 많은 엄마 연기를 했지만 실제로 나는 엄마가 아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작과의 차이점을 묻는 질문에 "아들과의 갈등은 아들을 한 대 쥐어박고 싶은 심정이었다면 딸과의 갈등은 복잡하고 미묘한 감정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서현은 "만난 지 두 번 만에 이지현 선배님이 엄마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칭찬했고, 이지현은 "촬영 들어가기 전에 몇 번 만났기 때문인지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서현의 감정연기가 매우 좋다"고 화답했다. 





이주빈은 '안녕 드라큘라'에서 인디밴드 보컬 서연을 연기한다. 그는 "저도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했지만, 데뷔는 못했다. 게다가 옆에 소녀시대(서현)도 있어 말하기 민망하다"고 고백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노래 연습도 하고, 다시는 기타를 쳐다보고 싶지 않을 정도로 기타 연습을 많이 했다"고 캐릭터 준비 과정을 공개했다. 



김다예 감독은 "사람들이 드라마를 보며 마음의 위안을 얻길 바란다. 우리의 삶이 더 따뜻한 방향으로 나가면 좋을 것 같다"라며 드라마를 통해 전하고 싶은 메세지를 남겼다. 



서현은 "따뜻한 분위기에서 열심히 촬영했다. 이 따뜻함이 시청자들에게도 잘 전달되길 바란다"며 웃어보였다. 



'안녕 드라큘라'는 오는 17일과 18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tpqls0525@tvreport.co.kr / 사진=JTBC

연예 ‘금금밤’ 이서진이 말하는 ‘찐 뉴요커’와 관광객의 구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올드요커’ 이서진이 ‘찐 뉴요커’와 관광객의 구분법을 공개했다.28일 방송된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에선 ‘이서진의 뉴욕뉴욕’ 코너가 펼쳐졌다.이날 이서진은 “오늘은 뭐 먹으러 가나?”란 나영석PD의 물음에 핫도그를 추천하면 “난 핫도그가 미국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이에 나PD는 “사실 이서진이 아침부터 화가 많이 났다. 센트럴파크 쪽으로 가자고 하니까 멀다고 하더라”고 폭로했고, 이서진은 “추워서 그랬다. 여기도 핫도그가 있는데 피곤하다”고 토로했다.센트럴파크를 배경으로 뉴요커 특집을 진행하려는 나PD에 이서진은 “그건 관광객들이나 하는 짓이지, 진짜 뉴요커 누가 하나?”라 투덜거렸다. 그야말로 ‘찐 뉴요커’와 관광객의 구분법.울며 겨자 먹기로 센트럴파크 행 지하철에 오른 순간에도 “겨울에 거길 왜 가나. 추운데 무슨 낭만이 있나”라 한탄했다.지하철을 타고 어퍼 이스트에 도착한 이서진은 “벌써부터 명품 숍들이 쭉 보이지 않나. 매디슨 애비뉴에 좋은 숍들이 잔뜩 있다”고 소개했다. 나아가 황량한 센트럴 파크를 배경으로 핫도그를 맛보곤 “맛은 있는데 춥다”고 평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금요일 금요일 밤에’ 방송화면 캡처
연예 ‘공부가 머니?’ 윤일상, 미모의 아내 박지현과 첫 동반 출연 “쌍둥이 교육 위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스타 작곡가 윤일상이 ‘공부가 머니?’를 통해 미모의 아내 박지현 씨와 쌍둥이 남매 선율 시율을 소개했다.28일 방송된 tvN ‘공부가 머니?’에선 윤일상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해 쌍둥이 교육 고민을 전했다.이들 부부의 동반 출연은 처음. 윤일상은 아내 박지현 씨가 ‘공부가 머니?’의 애청자라며 “우리 부부가 방송에 같이 출연하는 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했다.박지현 씨의 고민은 쌍둥이 양육. 그는 “아이들이 곧 초등학교에 들어간다. 한 아이만 입학시키는 경우 그 아이에 맞춰서 입학준비를 하면 되지만 성향이 다른 두 아이의 입학 준비를 해야 하니 걱정이 된다”고 털어놨다.윤일상 역시 “아이들이 상처 받았을 때 어떻게 해아 하는지. 칭찬을 할 땐 어떻게 해야 하는데 모든 게 고민이다”라 했다.쌍둥이 남매를 키우는 만큼 성교육 또한 고민거리. 박지현 씨는 “작년까진 함께 목욕을 시켰는데 7살이 되니까 서로의 몸이 다른 것에 대해서 호기심을 갖더라. 이 호기심을 방치하면 안 되고 성교육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알려줘야겠다 싶더라. 그때부터 목욕도 따로 시키고 있다”고 밝혔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처
연예 비투비 육성재, ‘그날의 바람’ MV 티저 공개... 봄 감성 가득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비투비 육성재가 신곡 ‘그날의 바람’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육성재는 28일 오후 6시 비투비 공식 SNS를 통해 오는 3월 2일 발매되는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의 타이틀곡 ‘그날의 바람’의 두 번째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이번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은 육성재와 그의 반려묘 삼이의 평범한 일상 모습을 부드러운 톤의 애니메이션으로 담아내 눈길을 끌었다.특히 애니메이션 속 육성재의 집 안 곳곳에서 비투비와 팬덤 ‘멜로디’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어 보는 이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육성재의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은 지난해 12월부터 3개월간 진행된 ‘3X2=6’ 프로젝트에 팬덤 ‘멜로디’가 보내준 꾸준한 사랑에 보답하기 위한 것으로 프로젝트 싱글 6곡에 신곡 ‘그날의 바람’을 더해 완성됐다.타이틀곡 ‘그날의 바람’은 불어오는 바람에 타고 오는 과거를 회상하는 이야기를 담은 곡으로, 어쿠스틱 사운드와 육성재의 감미로운 보컬이 인상적이다.‘3X2=6’ 프로젝트를 통해 매달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바 있는 육성재는 신곡 ‘그날의 바람’을 통해 또 한 번 새로운 모습을 선사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한편 육성재의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은 오는 3월 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3일부터 음반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