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코멘트” 성훈 한마디에 ‘열애설 활활’→소속사 “농담이 확대 해석” [이슈리포트]

기사입력 2020.02.14 6:01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성훈이 한 유튜브 채널과 진행한 인터뷰로 때아닌 ‘열애설’ 홍역을 치렀다.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이미 확인된 그의 예능감으로 답한 “노코멘트”가 “혹시 열애 중이 아니냐”라는 의혹으로 번진 것. 결국 소속사와 인터뷰를 진행한 유튜브 채널 관계자까지 나서 이를 수습하기에 이렀다.



14일 오후 유튜브 채널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노코멘트’ 발언은 가볍고 유쾌한 분위기에서 나온 농담이다. 숨기려거나 감추려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라며 ‘열애설’로 번진 오해를 바로잡았다. 또한 그는 “인터뷰 중 성훈이 박나래를 언급한 부분이 있어 ‘혹시’라는 생각이 들었기에 열애설에 대해 물어봤다. ‘껄끄럽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성훈이 솔직하고 유쾌하게 답했다”라고도 했다.



성훈의 소속사 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TV리포트에 “농담으로 한 대답이 확대 해석 됐다”라며 “성훈은 (현재) 여자 친구가 없다. 이제 생겼으면 좋겠다”라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 같은 상황에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영상 인터뷰를 확인하지 않고 ‘노코멘트’라는 성훈의 대답만 글로 본 사람들의 오해”라며 ‘열애설’로 번진 상황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한 MBC ‘나 혼자 산다’ 출연진들의 관계가 네티즌들이 만든 오해로 어색해지지 않을까, 방송의 재미가 사그라지진 않을까 걱정하기도 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성훈의 대답에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앞선 질문에 대한 대답에 이어봤을 때 그의 ‘노코멘트’라는 대답은 “충분히 오해 가능했다”는 것. 예능감으로 생각하기에는 “한 번 더 생각하고 대답할 필요가 있는 것”이었다고도 목소리를 냈다.





‘2019 MBC 연예대상’ 당시 박나래의 드레스를 잡아주는 매너 있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던 성훈은 앞서 거론된 유튜브 채널과의 인터뷰에서 “편집이 잘못된 것 같다. 이미지가 포장된 것 같다”라며 실제로는 배려심이 많은 편이 아니라고 밝혔다. “스태프가 챙겨줄 수 없는 상황에서 박나래 뒤에 들어가는 순서였기에 챙겼을 뿐”이라고도 덧붙였다.



박나래와의 ‘사내 열애’에 대한 질문에 성훈은 “그럴 리가요”라고 단호하게 대답했으나, ‘현재 여자친구가 있는가’라는 기습 질문에는 “노코멘트하겠다”라고 답해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키웠다.



한편 성훈은 과거 인터뷰 당시 “연애는 할 수 있지만, 사생활인 만큼 공개 연애는 하고 싶지 않다. 조용히 만나고 싶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힌 바 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금금밤’ 이서진이 말하는 ‘찐 뉴요커’와 관광객의 구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올드요커’ 이서진이 ‘찐 뉴요커’와 관광객의 구분법을 공개했다.28일 방송된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에선 ‘이서진의 뉴욕뉴욕’ 코너가 펼쳐졌다.이날 이서진은 “오늘은 뭐 먹으러 가나?”란 나영석PD의 물음에 핫도그를 추천하면 “난 핫도그가 미국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이에 나PD는 “사실 이서진이 아침부터 화가 많이 났다. 센트럴파크 쪽으로 가자고 하니까 멀다고 하더라”고 폭로했고, 이서진은 “추워서 그랬다. 여기도 핫도그가 있는데 피곤하다”고 토로했다.센트럴파크를 배경으로 뉴요커 특집을 진행하려는 나PD에 이서진은 “그건 관광객들이나 하는 짓이지, 진짜 뉴요커 누가 하나?”라 투덜거렸다. 그야말로 ‘찐 뉴요커’와 관광객의 구분법.울며 겨자 먹기로 센트럴파크 행 지하철에 오른 순간에도 “겨울에 거길 왜 가나. 추운데 무슨 낭만이 있나”라 한탄했다.지하철을 타고 어퍼 이스트에 도착한 이서진은 “벌써부터 명품 숍들이 쭉 보이지 않나. 매디슨 애비뉴에 좋은 숍들이 잔뜩 있다”고 소개했다. 나아가 황량한 센트럴 파크를 배경으로 핫도그를 맛보곤 “맛은 있는데 춥다”고 평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금요일 금요일 밤에’ 방송화면 캡처
연예 ‘공부가 머니?’ 윤일상, 미모의 아내 박지현과 첫 동반 출연 “쌍둥이 교육 위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스타 작곡가 윤일상이 ‘공부가 머니?’를 통해 미모의 아내 박지현 씨와 쌍둥이 남매 선율 시율을 소개했다.28일 방송된 tvN ‘공부가 머니?’에선 윤일상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해 쌍둥이 교육 고민을 전했다.이들 부부의 동반 출연은 처음. 윤일상은 아내 박지현 씨가 ‘공부가 머니?’의 애청자라며 “우리 부부가 방송에 같이 출연하는 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했다.박지현 씨의 고민은 쌍둥이 양육. 그는 “아이들이 곧 초등학교에 들어간다. 한 아이만 입학시키는 경우 그 아이에 맞춰서 입학준비를 하면 되지만 성향이 다른 두 아이의 입학 준비를 해야 하니 걱정이 된다”고 털어놨다.윤일상 역시 “아이들이 상처 받았을 때 어떻게 해아 하는지. 칭찬을 할 땐 어떻게 해야 하는데 모든 게 고민이다”라 했다.쌍둥이 남매를 키우는 만큼 성교육 또한 고민거리. 박지현 씨는 “작년까진 함께 목욕을 시켰는데 7살이 되니까 서로의 몸이 다른 것에 대해서 호기심을 갖더라. 이 호기심을 방치하면 안 되고 성교육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알려줘야겠다 싶더라. 그때부터 목욕도 따로 시키고 있다”고 밝혔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처
연예 비투비 육성재, ‘그날의 바람’ MV 티저 공개... 봄 감성 가득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비투비 육성재가 신곡 ‘그날의 바람’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육성재는 28일 오후 6시 비투비 공식 SNS를 통해 오는 3월 2일 발매되는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의 타이틀곡 ‘그날의 바람’의 두 번째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이번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은 육성재와 그의 반려묘 삼이의 평범한 일상 모습을 부드러운 톤의 애니메이션으로 담아내 눈길을 끌었다.특히 애니메이션 속 육성재의 집 안 곳곳에서 비투비와 팬덤 ‘멜로디’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어 보는 이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육성재의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은 지난해 12월부터 3개월간 진행된 ‘3X2=6’ 프로젝트에 팬덤 ‘멜로디’가 보내준 꾸준한 사랑에 보답하기 위한 것으로 프로젝트 싱글 6곡에 신곡 ‘그날의 바람’을 더해 완성됐다.타이틀곡 ‘그날의 바람’은 불어오는 바람에 타고 오는 과거를 회상하는 이야기를 담은 곡으로, 어쿠스틱 사운드와 육성재의 감미로운 보컬이 인상적이다.‘3X2=6’ 프로젝트를 통해 매달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바 있는 육성재는 신곡 ‘그날의 바람’을 통해 또 한 번 새로운 모습을 선사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한편 육성재의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은 오는 3월 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3일부터 음반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