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에 구속영장 신청

기사입력 2020.02.14 8:5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의 투표 조작 의혹을 수사해온 경찰이 제작진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지난 12일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은 이를 받아들여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9월 '아이돌학교' 시청자들로 구성된 진상규명위원회 법률대리인(마스트 법률사무소)은 서울지방경찰청에 엠넷 직원들을 사기의 공동정범혐의 및 증거인멸교사 공동정범혐의로 고소-고발했다.



법률대리인 측은 당시 "실제로 특정 연습생의 경우 시청자들이 자발적으로 진행했던 투표인증 이벤트를 통해 검증됐던 최종화의 실시간 유료 문자투표 득표수(약 5000표)와 최종화 방송에서 공개됐던 최종화의 실시간 유료 문자투표 득표수(약 2600표)가 큰 차이를 보였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아이돌학교’의 투표 및 집계과정에 조작이 있다는 사실을 시청자들이 사전에 알았다면 유료 문자투표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형법상 사기죄 성립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또 "엠넷의 지시에 의해 제작진 중 일부가 ‘아이돌학교’의 원데이터를 삭제했다는 정황이 있는 바, 이것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는 형법상 증거인멸교사에 해당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법률대리인은 특히 "엠넷의 반복되는 논란에 대해 회피로 일관하는 태도를 지켜보면서 이는 단순히 일부의 잘못이 아닌, 미디어 윤리에 대한 경시가 조직문화에 널리 퍼져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문까지 든다. 철저한 수사를 통해 의혹 해소가 이뤄지길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이용표 서울경찰청장은 지난해 12월 출입기자단과 나눈 정례 간담회에서 "('프로듀스' 시리즈 뿐만 아니라) '아이돌학교' 의혹에 대해서도 고위층의 관계 및 연루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며 확고한 수사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net

연예 ‘금금밤’ 이서진이 말하는 ‘찐 뉴요커’와 관광객의 구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올드요커’ 이서진이 ‘찐 뉴요커’와 관광객의 구분법을 공개했다.28일 방송된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에선 ‘이서진의 뉴욕뉴욕’ 코너가 펼쳐졌다.이날 이서진은 “오늘은 뭐 먹으러 가나?”란 나영석PD의 물음에 핫도그를 추천하면 “난 핫도그가 미국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이에 나PD는 “사실 이서진이 아침부터 화가 많이 났다. 센트럴파크 쪽으로 가자고 하니까 멀다고 하더라”고 폭로했고, 이서진은 “추워서 그랬다. 여기도 핫도그가 있는데 피곤하다”고 토로했다.센트럴파크를 배경으로 뉴요커 특집을 진행하려는 나PD에 이서진은 “그건 관광객들이나 하는 짓이지, 진짜 뉴요커 누가 하나?”라 투덜거렸다. 그야말로 ‘찐 뉴요커’와 관광객의 구분법.울며 겨자 먹기로 센트럴파크 행 지하철에 오른 순간에도 “겨울에 거길 왜 가나. 추운데 무슨 낭만이 있나”라 한탄했다.지하철을 타고 어퍼 이스트에 도착한 이서진은 “벌써부터 명품 숍들이 쭉 보이지 않나. 매디슨 애비뉴에 좋은 숍들이 잔뜩 있다”고 소개했다. 나아가 황량한 센트럴 파크를 배경으로 핫도그를 맛보곤 “맛은 있는데 춥다”고 평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금요일 금요일 밤에’ 방송화면 캡처
연예 ‘공부가 머니?’ 윤일상, 미모의 아내 박지현과 첫 동반 출연 “쌍둥이 교육 위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스타 작곡가 윤일상이 ‘공부가 머니?’를 통해 미모의 아내 박지현 씨와 쌍둥이 남매 선율 시율을 소개했다.28일 방송된 tvN ‘공부가 머니?’에선 윤일상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해 쌍둥이 교육 고민을 전했다.이들 부부의 동반 출연은 처음. 윤일상은 아내 박지현 씨가 ‘공부가 머니?’의 애청자라며 “우리 부부가 방송에 같이 출연하는 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했다.박지현 씨의 고민은 쌍둥이 양육. 그는 “아이들이 곧 초등학교에 들어간다. 한 아이만 입학시키는 경우 그 아이에 맞춰서 입학준비를 하면 되지만 성향이 다른 두 아이의 입학 준비를 해야 하니 걱정이 된다”고 털어놨다.윤일상 역시 “아이들이 상처 받았을 때 어떻게 해아 하는지. 칭찬을 할 땐 어떻게 해야 하는데 모든 게 고민이다”라 했다.쌍둥이 남매를 키우는 만큼 성교육 또한 고민거리. 박지현 씨는 “작년까진 함께 목욕을 시켰는데 7살이 되니까 서로의 몸이 다른 것에 대해서 호기심을 갖더라. 이 호기심을 방치하면 안 되고 성교육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갖고 알려줘야겠다 싶더라. 그때부터 목욕도 따로 시키고 있다”고 밝혔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처
연예 비투비 육성재, ‘그날의 바람’ MV 티저 공개... 봄 감성 가득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비투비 육성재가 신곡 ‘그날의 바람’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육성재는 28일 오후 6시 비투비 공식 SNS를 통해 오는 3월 2일 발매되는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의 타이틀곡 ‘그날의 바람’의 두 번째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이번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은 육성재와 그의 반려묘 삼이의 평범한 일상 모습을 부드러운 톤의 애니메이션으로 담아내 눈길을 끌었다.특히 애니메이션 속 육성재의 집 안 곳곳에서 비투비와 팬덤 ‘멜로디’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어 보는 이들에게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육성재의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은 지난해 12월부터 3개월간 진행된 ‘3X2=6’ 프로젝트에 팬덤 ‘멜로디’가 보내준 꾸준한 사랑에 보답하기 위한 것으로 프로젝트 싱글 6곡에 신곡 ‘그날의 바람’을 더해 완성됐다.타이틀곡 ‘그날의 바람’은 불어오는 바람에 타고 오는 과거를 회상하는 이야기를 담은 곡으로, 어쿠스틱 사운드와 육성재의 감미로운 보컬이 인상적이다.‘3X2=6’ 프로젝트를 통해 매달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바 있는 육성재는 신곡 ‘그날의 바람’을 통해 또 한 번 새로운 모습을 선사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한편 육성재의 스페셜 앨범 ‘YOOK O'clock(육 어클락)’은 오는 3월 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3일부터 음반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큐브 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