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패' 미나♥류필립 "자연임신 불가능...시험관 시술도 희박" 눈물 고백

기사입력 2020.02.15 8:5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미나 류필립 부부가 2세에 대한 절망스러운 상황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시어머니이자 어머니 류금란 씨 앞에서 자연 임신과 시험관 시술이 힘든 상황임을 고백하는 미나 류필립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노력을 해보라는 류금란 씨에게 필립은 "최근 검사가 큰 난임 병원에서 한 건데, 자궁 상태가 안 좋대. 자궁에 혹도 있고, 선근종이 있대. 자연 임신이 힘들고, 자궁을 절제해야 할 수도 있다고 하더라고"라고 고백했다.



류금란 씨가 당황하며 "포기하라고 얘기한 건 아니라며"라고 되묻자 류필립은 "반 포기하라고 이야기했어. 자연 임신은 불가능이라 보면 된다고 했고, 시험관 시술밖에 없는데 그마저도 희박하게 이야기하니까. 병원에 상담 받으러 가면 나도 기분이 안 좋아. 아내의 몸 상태를 듣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아프니까 더 이상 포기를 하고 싶은 거지"라고 속마음을 이야기했다.



그럼에도 류금란 씨는 "예측할 수 없다고 포기를 해? 그만큼 정성을 안 들이는 거야. 넌 아직 늙지도 않았잖아. 절대 안 된다고 한 건 아니잖아"라고 포기하지 않았다.



미나는 "원래는 아이를 원했는데 사람들이 '낳지 마' 하면 반갑기는 해요. 자신이 없으니까. 그런데 아이를 낳아야 더 가정이 될 것 같고, 지금이야 남편이 나이가 젊어서 그런 생각을 안 하지. 제가 아이를 낳을 수 없게 되면 남편한테 미안할 것 같고, 그때 아이를 원하면.."이라면서 말을 잇지 못했다.



류필립은 "나는 당황스러운 거야. 나는 진짜 괜찮은데, 아내가 내 걱정을 하니까 헷갈리는 거야. 스트레스를 정말 많이 받았어"라면서 눈물을 보였다.



미나는 인터뷰에서 "내가 70살이 되면 20년 남편이랑 행복했으니까 놔주고 새 장가를 들게 해야 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지금은 남편이 애가 중요하지 않지만 나이 먹고 외로울 거 생각하면 저 때문이니까, 아무 죄 없이 남편이 저 때문에 2세 없이 살아야 한다는 게 너무 미안하더라"라고 고백했다.



이를 본 박원숙은 "니가 무슨 씨받이로 들어온 것도 아니고. 꼭 애를 낳아야만 생존할 수 있는 것도 아니잖아"라고 답답해했다.



류필립은 멋진 여자인 미나를 좋아해서 결혼까지 했는데, 아기를 가져야 하기 때문에 공연도 운동도 포기하는 모습에 안쓰러움을 느낀다고 털어놓으며 미나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류금란 씨의 솔직한 마음을 들어봤다. 류금란 씨는 말을 잘 잇지 못하며 "필립이가 특별한 아이였어서 필립이 새끼는 더 보고 싶은 게 있다. 위험한 것까지는 하면 안 되고 생명체를 낳아서 길러보는 행복을 알게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며느리와 아들에게도 "해도 안 되잖아. 너희들의 인생이잖아. 하지만 너희들이 아직은 포기하기엔 이른 것 같으니 조금 더 노력을 하고, 지성이면 감천이라는 노력을 해봐"라고 조언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모던패밀리' 방송화면 캡처

연예 ‘우아한 모녀’ 김흥수, 최명길이 친모란 사실 알았다... 눈물의 모자상봉[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김흥수가 친모 최명길과 극적으로 상봉했다.28일 방송된 KBS 2TV ‘우아한 모녀’에선 출생의 비밀과 마주하는 해준(김흥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희정의 행방이 오리무중인 가운데 은하(지수원 분)는 세라(오채이 분)를 의심했다. 세라가 눈치를 줘 희정을 쫓아냈다는 것. 이에 세라는 “언니 잃어버린 것도 제 탓하고, 이번에 집 나간 것도 제 탓 하는 거예요?”라며 황당해했다.나아가 “걘 어떤 상황에도 잘 살 테니 걱정 마세요. 전에 보니까 제니스랑 따로 만나고 연락도 하던데. 더는 몰라요. 저한테 홍유라 얘기 그만하세요”라며 성을 냈다.이에 은하는 유진(차예련 분)을 찾아 희정의 행방을 추궁했다. 유진은 “김희정이 뭐라고 제가 빼돌려요”라고 코웃음 치나 은하는 “김희정이라니. 홍유라야. 내게 복수하니? 내가 해준이 빼돌렸다고 이래?”라고 거듭 몰아붙였다.결국 유진은 “저 그렇게 유치하지 않아요. 받은 대로 돌려주는 거 재미없어요”라 일축하곤 “저한테 이러지 말고 홍세라한테 가서 물어보세요. 홍유라 가짜에요”라며 진실을 밝혔다.은하는 “어이가 없어서. 말해주기 싫으면 입을 닫던가. 어디서 가짜래. 네가 한 말을 내가 믿을 것 같아?”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세라는 그런 은하에게 희정이 가짜라며 거듭 진실을 전했다. “너 유라가 가짜였으면 하는 거지? 네 말 안 믿어. 우리 유라 맞아”라 소리치는 은하에게 유라는 희정의 수첩을 내밀었다. 그 안엔 실종 당시 유라에 대한 정보가 담겨 있었다. 이에 은하도 인철(이훈 분)도 큰 충격을 받았다.한편 해준은 미연(최명길 분)을 생모로 확신 중. 이날 오토바이가 해준을 덮치려고 한 가운데 미연은 본능적으로 그를 감쌌다. 그런 미연에게서 해준은 모정을 느꼈다.이에 해준은 미연의 사무실을 찾아가 “혹시 캐리가 저 낳아주신 분이세요?”라고 눈물로 물었다. 30년간 생이별했던 아들과의 감동 상봉에 미연 역시 눈물을 터뜨렸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아한 모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