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패' 미나♥류필립 "자연임신 불가능...시험관 시술도 희박" 눈물 고백

기사입력 2020.02.15 8:58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미나 류필립 부부가 2세에 대한 절망스러운 상황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서는 시어머니이자 어머니 류금란 씨 앞에서 자연 임신과 시험관 시술이 힘든 상황임을 고백하는 미나 류필립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노력을 해보라는 류금란 씨에게 필립은 "최근 검사가 큰 난임 병원에서 한 건데, 자궁 상태가 안 좋대. 자궁에 혹도 있고, 선근종이 있대. 자연 임신이 힘들고, 자궁을 절제해야 할 수도 있다고 하더라고"라고 고백했다.



류금란 씨가 당황하며 "포기하라고 얘기한 건 아니라며"라고 되묻자 류필립은 "반 포기하라고 이야기했어. 자연 임신은 불가능이라 보면 된다고 했고, 시험관 시술밖에 없는데 그마저도 희박하게 이야기하니까. 병원에 상담 받으러 가면 나도 기분이 안 좋아. 아내의 몸 상태를 듣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아프니까 더 이상 포기를 하고 싶은 거지"라고 속마음을 이야기했다.



그럼에도 류금란 씨는 "예측할 수 없다고 포기를 해? 그만큼 정성을 안 들이는 거야. 넌 아직 늙지도 않았잖아. 절대 안 된다고 한 건 아니잖아"라고 포기하지 않았다.



미나는 "원래는 아이를 원했는데 사람들이 '낳지 마' 하면 반갑기는 해요. 자신이 없으니까. 그런데 아이를 낳아야 더 가정이 될 것 같고, 지금이야 남편이 나이가 젊어서 그런 생각을 안 하지. 제가 아이를 낳을 수 없게 되면 남편한테 미안할 것 같고, 그때 아이를 원하면.."이라면서 말을 잇지 못했다.



류필립은 "나는 당황스러운 거야. 나는 진짜 괜찮은데, 아내가 내 걱정을 하니까 헷갈리는 거야. 스트레스를 정말 많이 받았어"라면서 눈물을 보였다.



미나는 인터뷰에서 "내가 70살이 되면 20년 남편이랑 행복했으니까 놔주고 새 장가를 들게 해야 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지금은 남편이 애가 중요하지 않지만 나이 먹고 외로울 거 생각하면 저 때문이니까, 아무 죄 없이 남편이 저 때문에 2세 없이 살아야 한다는 게 너무 미안하더라"라고 고백했다.



이를 본 박원숙은 "니가 무슨 씨받이로 들어온 것도 아니고. 꼭 애를 낳아야만 생존할 수 있는 것도 아니잖아"라고 답답해했다.



류필립은 멋진 여자인 미나를 좋아해서 결혼까지 했는데, 아기를 가져야 하기 때문에 공연도 운동도 포기하는 모습에 안쓰러움을 느낀다고 털어놓으며 미나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류금란 씨의 솔직한 마음을 들어봤다. 류금란 씨는 말을 잘 잇지 못하며 "필립이가 특별한 아이였어서 필립이 새끼는 더 보고 싶은 게 있다. 위험한 것까지는 하면 안 되고 생명체를 낳아서 길러보는 행복을 알게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며느리와 아들에게도 "해도 안 되잖아. 너희들의 인생이잖아. 하지만 너희들이 아직은 포기하기엔 이른 것 같으니 조금 더 노력을 하고, 지성이면 감천이라는 노력을 해봐"라고 조언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모던패밀리' 방송화면 캡처

연예 핑크 "코로나19 확진→완치, 美정부 검사부족은 비극이자 실패"[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국 팝스타 핑크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2주간 자가격리 끝에 완치됐다고 밝혔다.핑크는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주 전 3살 배기 아들과 나는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났다. 다행히도 주치의를 통해 검사를 받을 수 있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이어 핑크는 "이미 의사의 권고로 자가 격리 중이었고 확진 이후에도 2주간 자가격리를 했다"라면서 "며칠 전 재검사에서 감사하게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완치 소식을 밝혔다.이와 함께 핑크는 "코로나19 검사를 더 광범위하게 하지 못 하는 것은 미국 정부의 비극이자 실패다. 코로나19는 심각하다. 젊든, 늙었든, 건강하든 그렇지 못하든, 부유하든, 가난하든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끼친다"고 호소했다.또 그는 "우리의 아이들, 가족, 친구를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무료 검사가 지원돼야 한다"라면서 "최전선에서 매일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은 우리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그는 "18년간 심장병 및 심장 이식 센터에서 근무했던 어머니를 기리기 위해 필라델피아 템플 대학 병원 응급 기금에 50만 달러(한화 약 6억 원), 로스앤젤레스 시장이 운영하는 코로나19 대응 기금에 50만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마지막으로 그는 "앞으로 2주간이 굉장히 중요하다. 꼭 집에 있어 달라"라고 사회적 거리두기 중요성을 강조했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핑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