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2PM 선배님처럼 '짐승돌' 수식어 원해요" [인터뷰]

기사입력 2020.02.19 8:0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세빈 인턴기자] 자신들의 무대를 사파리에서 뛰어노는 야생동물 같다고 표현하는 걸그룹이 몇이나 있을까.



그룹 드림캐쳐는 앞에 붙고 싶은 수식어가 있냐는 질문에 "저희 무대가 짐승같은 매력이 있다"며 "2PM 선배님처럼 '짐승돌' 수식어가 붙었으면 좋겠다"고 대답했다.



이어 "짐승돌이라 불리는 걸그룹은 거의 없는 것 같다. 희소가치가 있어서 더 좋은 거 같다"며 웃어 보였다.



지난 18일 첫 정규앨범으로 컴백한 드림캐쳐를 서울 강남구의 한 라운지에서 만났다. '악몽' 시리즈를 끝내고 새로운 세계관으로 돌아온 드림캐쳐는 자신들의 세계관에 대해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 첫 정규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다음은 일문일답이다.





- '악몽' 시리즈를 끝내고 내는 첫 정규앨범인데 소감이 궁금하다.



시연: 데뷔한 지 3년 만에 발매하는 첫 정규앨범이다. 멤버들의 참여도 높아졌고, 안무팀도 무대를 같이 꾸밀 예정이라 좋은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수아: 첫 정규앨범부터 새로운 이야기를 펼쳐나가서 기대감이 굉장히 크다.



- 세계관에 대한 호평을 받아온 드림캐쳐. 새로운 세계관의 시작에 대한 부담감은 없는지?



지유: 이번 앨범에는 나무의 검은 열매를 정화하는 나무의 정령으로 나오면서 사람들을 좋은 꿈으로 인도해주는 역할도 한다. 새로 펼쳐지는 이야기인 만큼 성장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가현: 새롭게 시작하는 저희 세계관을 많은 사람들이 다르게 해석해주셨으면 한다.



- 세계관과 함께 '공감'을 강조했는데, 이것을 대중에게 다가가기 위한 전략인지?



수아: 음악적으로 드림캐쳐가 록, 메탈장르를 주로 했다면 타이틀곡 'Scream'을 통해 일렉트로니카 사운드를 처음으로 시도했다. 노래를 들어보시면 익숙한 느낌을 받으실 수 있을 거 같다. 또 현실에 있을 법한 고충을 담았기 때문에 가사에도 공감할 것이다.





- 타이틀곡 'Scream', 처음 들었을 때 소감은?



유현: 중간에 비명소리를 듣고 굉장히 놀랐다. 이런 소스를 여기에 넣을 수 있구나 싶었고, 신박하다는 느낌을 받았다.



- 'Scream' 안무 준비는 어떻게 했는지?



수아: 댄서들과 함께 무대를 꾸미다 보니 퍼포먼스가 웅장해졌다. 'Scream'이 빠른 곡이기 때문에 쪼개진 비트를 살리기 위해 수정을 해서 더 업그레이드 시켰다.



- 이번에 멤버들이 앨범 작업에 참여했다고 들었다. 정확하게 어떤 부분인지?



시현: 가이드가 나왔을 때 가사를 써보라는 제안을 받았다. 작곡가와 멤버들의 아이디어를 섞어 노래를 완성했다.



다미: 수록곡 'Black Or White'의 랩메이킹을 했다. 가사를 쓰면서 제가 듣고 싶었던 말을 가사에 녹여냈다.



- 곡이 발매된 후, 듣고 싶은 반응이 있다면?



다미: '역시 드림캐쳐'라는 말을 듣고 싶다.



수아: '드림캐쳐 생각에 일이 손에 안 잡힌다'는 말도 좋다.





- 2월 컴백팀이 많은데, 이번 활동에 원하는 목표가 있다면?



수아: 저희가 컴백할 때마다 항상 대전이다. 예전에는 차트진입, 1위 등을 목표로 했다면, 지금은 드림캐쳐만의 음악과 세계를 보여주고 싶다. 사람들이 '드림캐쳐 멋있다'라고 생각해 준다면 매우 뿌듯할 거 같다.



- 국내 활동 계획을 자세히 알려달라.



유현: 꾸준히 무대로 인사드리면서, 유튜브를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도 보여드릴 예정이다.



수아: 브이앱을 통해서 팬들과 자주 소통할 계획도 있다.



- 기다려준 팬들에게 한마디.



지유: 4개월 만의 컴백인데 그 시간이 길게 느껴질 만큼 너무 보고 싶었다. 드림캐쳐 노래 들으시면서 힐링 받았으면 좋겠고, 상황이 빨리 나아져서 음악방송에서도 만나고 싶다.



이세빈 인턴기자 tpqls0525@tvreport.co.kr / 사진=드림캐쳐컴퍼니

연예 결이 다른 감성 멜로, ‘화양연화’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TV리포트=조혜련 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측이 ‘사랑의 불시착’ ‘하이바이, 마마!’에 이어 tvN 토일 로맨스의 진수를 이어간다.# 가슴 설레는 첫사랑의 추억‘화양연화’는 유지태와 박진영(GOT7), 이보영과 전소니가 각각 현재와 과거의 한재현과 윤지수를 연기한다. 세월이 흘러가며 달라진 두 남녀의 상황, 다른 듯 닮아있는 이들의 사랑이 색다른 재미로 설렘으로 시청자에 다가갈 예정이다. 또한 풋풋하고 싱그러운 첫사랑의 모멘트, 1990년대의 시대적 배경 등이 시청자들의 향수를 함께 자극할 예정이다.# 눈물샘 자극하는 애틋한 로맨스, 결이 다른 감성 멜로“유지태표 멜로를 보여주겠다”는 유지태,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예고한 멜로퀸 이보영의 결이 다른 ‘어른 로맨스’가 기대를 높인다. 여기에 박진영 전소니의 풋풋한 케미와 박시연 이태성 문성근 장광 등 빛나는 존재감의 배우들이 등장한다.또한 ‘키스 먼저 할까요?’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등으로 감각적 연출력을 보여 온 손정현 감독이 함께해 독보적 감성으로 마음을 촉촉이 적실 전망이다.‘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를 그린다. 오는 25일 첫 방송.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강하늘 열애설' 이태은, 과거 SNS 글 주목..."하늘이에게 의지해"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배우 강하늘과 이태은이 열애설을 부인한 가운데, 과거 이태은이 강하늘을 언급한 SNS 글이 뒤늦게 주목받고 있다. 이태은은 지난해 6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해 7월 하늘이에게 의지하면서 아이디어 내고 씬 만들어가면서, 바뀐 계절엔 권이랑 무대에서 호흡을 넘어 영혼을 교류하기까지 모두 11개월. 많이 배웠고, 즐거웠고, 고마웠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이태은은 강하늘과 그룹 2AM 조권 사이에서 엄지를 치켜든 채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다. 가까이 붙어 서서 어깨동무를 한 세 사람의 다정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지난 5일 뮤지컬 '신흥무관학교'에 함께 출연한 강하늘과 이태은이 2년째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강하늘 소속사 티에이치컴퍼니 관계자는 이날 TV리포트와 전화통화에서 "연인 관계가 아닌 친한 동료 사이일 뿐"이라며 즉각 열애설을 부인했다. 두 사람이 최근 함께 여행을 다녀왔다는 것에 대해서도 소속사 관계자는 "'신흥무관학교' 동료들과 함께 갔으며, 소속사도 이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태은은 뮤지컬 '닥터지바고' '그리스' '엘리자벳' 등에 출연했으며, 유튜브 '태니 올마이티'를 운영하고 있다. 강하늘은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촬영 중이다.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이태은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