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최민용, 한정수에 키 의혹 제기 “186cm아닌 듯...”

기사입력 2020.02.18 11:4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최민용이 한정수에 대한 키 의혹을 제기했다. 두 장신의 키 공방전 속에서 김부용은 큰 상처를 받았다.



1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한정수 최민용의 청춘여행이 공개됐다.



1년 3개월 만에 청춘여행에 나선 한정수가 친구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그 중에서도 강문영과는 드라마로 호흡을 맞췄던 사이. 두 남녀는 포옹으로 기쁨을 전했다.



한정수는 초면인 최민용과도 살갑게 소통했다. 그는 “방송 정말 잘 봤다. 재밌더라”는 말로 최민용을 향한 호감을 표했다.



이에 최민용은 “형님 죄송한데 키가 186cm가 아닌 것 같다”는 말로 한정수를 당황케 했다. 한정수는 “굽이 좀 낮다”라 해명하나 친구들은 “차이가 많이 난다”며 그를 놀렸다.



최민용의 키는 186.5cm로 한정수의 프로필 키는 186cm다.



이 같은 두 남자의 키 공방전에 단신 김부용은 “나 저쪽에 가는 게 싫다”며 슬픈 눈을 했다. 안혜경은 “오빠 괜찮다”고 김부용을 격려했다.



이날 한정수는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새 친구 한정수다”라 넉살을 떨곤 “내가 왜 새 친구인가 하면 첫 출연했던 2018년이 내겐 정말 힘든 때였다. 그걸 다 겪고 새롭게 다시 태어났다”며 긍정 에너지를 뽐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연예 마미손, 네이버VIBE '내돈내듣' 캠페인 첫 주자.."내 노래 들은 돈, 나한테 와야지"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래퍼 마미손이 네이버 인공지능 뮤직 서비스 VIBE에서 진행하는 내돈내듣 캠페인 첫 주자로 나섰다.6일 네이버 VIBE 측은 마미손과 함께한 내돈내듣 캠페인 컬래버레이션 영상을 공개했다. 내돈내듣 캠페인은 "내 돈은 내가 듣는 음악에 갔으면 좋겠다"라는 취지를 기반으로 하며, 새로운 음원 정산 시스템을 알리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시작됐다. 이와 관련해 VIBE는 이용자의 감상 이력을 토대로 음원 이용료를 음악 저작권자에게 지급하는 이용자 중심의 음원 정산 방식을 올 상반기 중 도입할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된 캠페인 영상에서는 마미손이 음악을 만드는 아티스트 입장에서 기존 음원 정산 방식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하고, 내돈내듣 캠페인의 긍정적인 효과를 알리는데 초점을 맞췄다. 영상 속 마미손은 "내 노래 들은 돈, 나한테 와야지"라며 특유의 직설적인 가사로 캠페인을 응원했다. 캠페인 영상에 사용된 음악과 가사 역시 캠페인 취지에 적극 공감한 마미손이 직접 참여해 제작했다. 한편 마미손은 가요계 음원 사재기 이슈를 비판하는 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를 통해 가요계의 현실을 날카롭게 비판한 바 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네이버 VIBE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