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강문영·최성국·구본승, 전매특허 49금 토크의 맛[콕TV]

기사입력 2020.02.19 7:0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돌아온 ‘불청’이 전매특허 49금 토크로 안방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1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평창여행에 나선 친구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친구들은 동심으로 돌아가 눈썰매를 만끽했다. 촬영 당일 강원도 평창엔 함박눈이 내렸다.



숙소로 돌아온 구본승은 대뜸 “바지 좀 벗겠다”며 하의를 벗는 것으로 친구들을 놀라게 했다. 다행히(?) 구본승은 바지 안에 바지를 껴입은 바.



구본승은 “오늘 기분 좋은 것 같다”는 최민용의 말에 “눈이 와서 그렇다”며 웃었다.



휴식 중인 ‘불청’의 전매특허 49금 대화도 이어졌다. 그 선두에 선 인물은 역시나 강문영이다.





강문영은 ‘어젯밤’ 일을 말하는 최성국에 “같이 있어 놓고 뭘”이라는 농담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당황한 최성국은 “그런 말 할 땐 목소리가 변한다”고 말했다.



이어 “포지션 결혼 후 김부용의 집에서 뒤풀이를 하는데 술에 취한 강문영이 ‘내가 10년만 어렸어도 너희들 다 유혹했다’고 했다”라 폭로, 친구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이에 구본승은 “강문영이 보기에 우리 또래들이 조금 한심할 수 있겠다. 이 나이에 연애를 안 하고 있으니”라 반성했고, 강문영은 “난 없다는 게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며 의심을 전했다.



단 구본승 최성국 김광규는 예외라고. 이에 김광규는 해탈의 경지에 오른 듯 초탈한 얼굴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옛 친구’ 한정수가 청춘여행에 함께한 가운데 최민용은 “한정수가 아니 강문영이 얌전해진 느낌이다”라 농을 던졌다. 강문영은 높은 비명과 함께 “우리 그런 사이 아니다”라고 극구 부인했다.



이번 청춘여행의 콘셉트는 오랜 친구들과 함께하는 소박한 시간. 이 과정에서 두드러진 것이 바로 막내 최민용의 존재다. 최민용은 친구들을 위해 통나무로 난로를 만들며 자연인의 포스를 뽐냈다.



그 사이 친구들은 강원 특산물인 감자만으로 식사를 만들었다. 감자밥에서 감자전까지, 그 소박한 맛에 친구들은 “정말 맛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연예 마미손, 네이버VIBE '내돈내듣' 캠페인 첫 주자.."내 노래 들은 돈, 나한테 와야지"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래퍼 마미손이 네이버 인공지능 뮤직 서비스 VIBE에서 진행하는 내돈내듣 캠페인 첫 주자로 나섰다.6일 네이버 VIBE 측은 마미손과 함께한 내돈내듣 캠페인 컬래버레이션 영상을 공개했다. 내돈내듣 캠페인은 "내 돈은 내가 듣는 음악에 갔으면 좋겠다"라는 취지를 기반으로 하며, 새로운 음원 정산 시스템을 알리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시작됐다. 이와 관련해 VIBE는 이용자의 감상 이력을 토대로 음원 이용료를 음악 저작권자에게 지급하는 이용자 중심의 음원 정산 방식을 올 상반기 중 도입할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된 캠페인 영상에서는 마미손이 음악을 만드는 아티스트 입장에서 기존 음원 정산 방식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하고, 내돈내듣 캠페인의 긍정적인 효과를 알리는데 초점을 맞췄다. 영상 속 마미손은 "내 노래 들은 돈, 나한테 와야지"라며 특유의 직설적인 가사로 캠페인을 응원했다. 캠페인 영상에 사용된 음악과 가사 역시 캠페인 취지에 적극 공감한 마미손이 직접 참여해 제작했다. 한편 마미손은 가요계 음원 사재기 이슈를 비판하는 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를 통해 가요계의 현실을 날카롭게 비판한 바 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네이버 VIBE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