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스 소희·채정, 'JACKPOT' 인트로 영상 공개...듀엣 댄스 '시선 압도'

기사입력 2020.02.19 7:5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걸그룹 엘리스(ELRIS)의 소희, 채정이 뛰어난 춤 실력을 공개했다. 



엘리스(소희, 가린, 유경, 벨라, 혜성, 이제이, 채정)는 지난 18일 공식 SNS를 통해 네 번째 미니앨범 'JACKPOT(잭팟)'의 인트로 영상을 게재했다. 



약 1분 30초 분량의 영상은 소희와 채정의 톡톡 튀는 등장으로 시작한다. 특히 'K팝스타6'을 통해 보깅((Voguing) 댄스로 눈에 띄는 활약을 보였던 소희는 엘리스 데뷔 후 솔로 활동에서도 특출한 댄스 실력을 선보여 '엘리스 대표 댄싱퀸'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바 있다.



이렇게 엘리스에서 퍼포먼스를 담당하고 있는 소희와 퍼포먼스의 또 다른 축을 담당할 새 멤버 채정의 호흡은 엘리스의 또 다른 시작과 변화를 예고했다.



7인조 걸그룹으로 새 출발에 나선 엘리스의 네 번째 미니앨범 'JACKPOT'은 오는 26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후너스엔터테인먼트

연예 결이 다른 감성 멜로, ‘화양연화’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TV리포트=조혜련 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측이 ‘사랑의 불시착’ ‘하이바이, 마마!’에 이어 tvN 토일 로맨스의 진수를 이어간다.# 가슴 설레는 첫사랑의 추억‘화양연화’는 유지태와 박진영(GOT7), 이보영과 전소니가 각각 현재와 과거의 한재현과 윤지수를 연기한다. 세월이 흘러가며 달라진 두 남녀의 상황, 다른 듯 닮아있는 이들의 사랑이 색다른 재미로 설렘으로 시청자에 다가갈 예정이다. 또한 풋풋하고 싱그러운 첫사랑의 모멘트, 1990년대의 시대적 배경 등이 시청자들의 향수를 함께 자극할 예정이다.# 눈물샘 자극하는 애틋한 로맨스, 결이 다른 감성 멜로“유지태표 멜로를 보여주겠다”는 유지태,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예고한 멜로퀸 이보영의 결이 다른 ‘어른 로맨스’가 기대를 높인다. 여기에 박진영 전소니의 풋풋한 케미와 박시연 이태성 문성근 장광 등 빛나는 존재감의 배우들이 등장한다.또한 ‘키스 먼저 할까요?’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등으로 감각적 연출력을 보여 온 손정현 감독이 함께해 독보적 감성으로 마음을 촉촉이 적실 전망이다.‘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를 그린다. 오는 25일 첫 방송.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강하늘 열애설' 이태은, 과거 SNS 글 주목..."하늘이에게 의지해"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배우 강하늘과 이태은이 열애설을 부인한 가운데, 과거 이태은이 강하늘을 언급한 SNS 글이 뒤늦게 주목받고 있다. 이태은은 지난해 6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해 7월 하늘이에게 의지하면서 아이디어 내고 씬 만들어가면서, 바뀐 계절엔 권이랑 무대에서 호흡을 넘어 영혼을 교류하기까지 모두 11개월. 많이 배웠고, 즐거웠고, 고마웠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이태은은 강하늘과 그룹 2AM 조권 사이에서 엄지를 치켜든 채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다. 가까이 붙어 서서 어깨동무를 한 세 사람의 다정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지난 5일 뮤지컬 '신흥무관학교'에 함께 출연한 강하늘과 이태은이 2년째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강하늘 소속사 티에이치컴퍼니 관계자는 이날 TV리포트와 전화통화에서 "연인 관계가 아닌 친한 동료 사이일 뿐"이라며 즉각 열애설을 부인했다. 두 사람이 최근 함께 여행을 다녀왔다는 것에 대해서도 소속사 관계자는 "'신흥무관학교' 동료들과 함께 갔으며, 소속사도 이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태은은 뮤지컬 '닥터지바고' '그리스' '엘리자벳' 등에 출연했으며, 유튜브 '태니 올마이티'를 운영하고 있다. 강하늘은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촬영 중이다.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이태은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