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정준하X홍현희, 티스푼 식사법 공개 '이런 먹방은 처음'

기사입력 2020.02.20 10:0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해피투게더4’ 정준하, 홍현희가 색다른 먹방을 선보인다.



20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습관 성형 프로젝트 '아무튼, 한 달'의 첫 번째 실험 '건강한 바디 디자인' 2탄으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이날 방송에서는 더욱 치열해진 3, 4주 차 솔루션과 함께 최종 결과가 공개된다.



이런 가운데 '해투4' 측이 이날 정준하, 홍현희의 먹방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남다른 먹방 재능으로 보는 이들의 식욕마저 자극하던 두 사람의 식사 모습이 평소와는 달라 보인다. 두 사람 손에 들린 자그마한 숟가락이 어색하게 느껴지는 것.



이는 3, 4주 차 새로운 솔루션 중 하나인 티스푼 식사법을 실천하는 정준하와 홍현희의 모습을 포착한 것이다. 지난 1, 2주 솔루션 진행 과정에서 홍현희와 정준하는 솔루션을 성실히 이행하며 다이어트 의지를 보였다.



홍현희는 '식사 전 양치'의 효과를 톡톡히 누렸고, 문제점 끝판왕으로 지목된 정준하는 다른 출연자의 세 배에 달하는 솔루션을 제시받고도 열심히 실천했다.



그러나 새롭게 제시된 티스푼 식사 솔루션은 누구보다 먹는 것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큰 시험이었다는 후문이다. 특히 홍현희는 촬영차 아프리카를 다녀온 뒤 첫 한식부터 티스푼으로 먹어야 하는 바람에 더욱 답답해했다고.



그런가 하면 정준하는 티스푼으로도 야무지게 밥을 비벼 먹으며 식신의 위엄을 보여줬다는 전언이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연예 안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 코로나19 안정되면 연세대 돌아간다"[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코로나19 여파로 미국에 조기 귀국한 아들 매덕스의 향후 학업 관련 한국행에 대해 언급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피플, 영국 데일리메일 등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는 "매덕스의 대학 선택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학교가 일시적으로 폐쇄된 상태지만 매덕스는 학교를 옮기지 않고, 사태가 안정되면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매덕스가 지금 한국어와 러시아어를 공부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아들의 근황을 알렸다.안젤리나 졸리는 "우리는 매덕스를 통해 한국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행복하다"고 소감을 덧붙였다.안젤리나 졸리는 지난 2000년 캄보디아 출신의 매덕스를 첫 번째 아이로 입양했다. 매덕스는 지난해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국제대학(UIC) 생명공학과에 입학했으며 연세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새 학기 개강을 연기, 온라인 강의로 수업을 대체하고 있다.매덕스는 학교의 개강 연기에 따라 지난달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돌아갔고, 다섯 명의 남매와 홈스쿨링을 하며 지내고 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