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바이마마' 김태희 동생役 김미수 "떨리고 설렌다" 첫방 소감

기사입력 2020.02.21 11:30 AM
'하이바이마마' 김태희 동생役 김미수 "떨리고 설렌다" 첫방 소감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김미수가 tvN ‘하이바이,마마!’에서 김태희의 동생 역을 맡아, 미니시리즈에 첫 도전한다. 그는 첫 방송을 하루 앞둔 21일 소속사 풍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드라마의 재미와 감동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도록 열심히 촬영했다. 시청자 여러분이 어떻게 봐주실지, 떨리고 설렌다”는 소감을 전했다. 

김미수는 ‘하이바이, 마마!’이하 ‘하바마’)에서 차유리(김태희 분) 동생 ‘차연지’로 분한다. 사내 같이 털털한 성격으로 운동선수 출신이다. 늘 합숙과 전지훈련으로 집에 있는 날이 거의 없었는데, 언니를 잃고 힘들어하는 부모님을 위해 좋아하고 잘했던 운동을 그만두고 집으로 들어왔다. 언니와는 치열하게 싸우면서 자란 현실 자매였지만, 언니가 늘 든든했다. 그런 언니가 사고로 세상을 떠난 뒤 철없던 막내에서 언니 몫까지 모든 걸 책임지려는 장녀가 된다. 

2020년의 시작을 ‘하바마’와 함께 하게 된 김미수는 이번 드라마를 위해 평생 처음 머리를 싹둑 잘랐다. 털털한 운동선수였던 캐릭터를 위해 숏컷 스타일로 변신한 것. 그만큼 이번 작품에 대한 열정이 남다르다. 김미수는 “처음 오디션을 보고 확정 소식을 받았을 때, 심지어 언니가 김태희 선배님이라니, 무척 떨리고 설렜던 마음이 기억이 난다”고 회상하며, “방송을 앞두니 그 마음이 배가 된다”고 전했다. 이어 “현장에서 엄마 김미경 선배님, 아빠 박수영 선배님과 늘 함께 하는데, 격려와 응원을 아끼지 않아주셔서 편하게 집중할 수 있었다. 감독님의 열린 마음과 함께 연기했던 선배님들, 그리고 스태프분들의 따뜻함이 브라운관을 넘어 전해졌으면, 시청자 여러분들이 꼭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김미수는 지난 해, 2부작 드라마 ‘루왁인간’을 통해 브라운관에 데뷔했다. 잘 자란 현실 딸 연기로 드라마에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녹아들면서 시청자들과 방송가 안팎의 눈도장을 찍었다. 드라마에 출연하기 전, 다수의 연극 무대를 통해 탄탄한 기본기를 쌓았고, 부산국제영화제에 출품된 영화 ‘경미의 세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출품된 단편 영화 ‘립스틱 레볼루션’ 등 유수의 영화에서 신인답지 않은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인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의 재능 있는 배우다.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 공개도 앞두고 있다. 

한편, ‘하바마’는 사고로 가족의 곁을 떠나게 된 차유리가 사별의 아픔을 딛고 새 인생을 시작한 남편 조강화(이규형 분)와 딸아이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고스트 엄마의 49일 리얼 환생 스토리를 그린다. 오는 22일 밤 9시 tvN에서 첫 방송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풍경엔터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