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정인호→씨야, 추억여행 종료…"살아있어줘서 고마워" [콕TV]

기사입력 2020.02.21 10:43 PM
'슈가맨3' 정인호→씨야, 추억여행 종료…"살아있어줘서 고마워" [콕TV]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정인호와 씨야가 웃음과 눈물로 가득찬 추억여행을 선사했다. 

21일 방송한 JTBC '슈가맨3'에는 가수 정인호와 그룹 씨야가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 팀의 가수는 정인호였다. 정인호는 '해요'로 유명하지만, 사실은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고. '전원일기', '햇빛속으로' 등에 출연했다고 한다.

정인호는 음악이 더 좋아 가수로 데뷔를 했지만, 무리한 다이어트 때문에 구안와사까지 앓았다는 것. 정인호는 "당시 모든 방송활동을 취소할 수밖에 없었다. 그럴 수 없는 건, 립싱크로 소화했다. 비주얼 가수를 노렸지만, 어쩔 수 없이 얼굴 없는 가수로 활동하게 됐다"고도 털어놨다. 

지금은 음악활동을 그만뒀다고. 사업가로 변신했다고 한다. 정인호는 "현재 생활에 만족한다. 하지만 음악을 놓지는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정인호에 맞서는 상대는 그룹 씨야였다. 씨야는 제작진이 준비한 회심의 주인공이라고. 히트곡 '사랑의 인사'를 부른 씨야는, 반가움에 눈물을 쏟았다. 

남규리는 "노래를 안한 지 너무 오래됐다. 모르겠다. 출연이 많이 망설여졌다"며 '슈가맨' 출연 계기부터 밝혔다. 

씨야 멤버들은 당시 활동 고충도 털어놨다. 멤버들은 "노래를 하면서 춤을 춰야했다"며 이보람은 "원래는 얼굴 없는 가수로 활동한다고 해서 편하게 임했는데, 남규리가 들어오고 춤 연습을 시작하게 됐다"고 토로했다. 남규리는 "소몰이 창법이 힘들었다. 갑자기 울어야 했다"고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체 당시 속내도 털어놨다. 이보람은 "철이 없다고 하기엔 어린 나이가 아니었다. (규리)언니에게 미안했다. 시간이 지나다 보니까 언니가 잘못될까봐 두려웠다. 언니가 살아있어준 자체로 고맙다"며 펑펑 울기도. 

남규리는 "당시 너무 어렸다"며 "그때는 내가 팀을 떠나는 것밖에 방법이 없었다"고도 담담히 말했다. 

끝으로, 씨야 멤버들은 "씨야를 단 한 번도 잊은 적은 없다"며 "돌아보면, 모든 순간이 좋았다"며 추억 여행을 마쳤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슈가맨3' 방송화면 캡처